검색창 열기

Car 자동차

차량용 반도체 보릿고개 5월, 완성차 업계 실적 ‘빨간불’ 켜질까

URL복사

Tuesday, May 04, 2021, 14:05:00

4월 코로나19 기저효과로 ‘선방’..부품 재고 동나면 생산 중단 불가피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완성차 업계가 ‘5월 차량용 반도체 대란’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저효과와 수출 실적 개선에 따라 전년 대비 ‘선방’한 판매량을 거뒀지만 5월 반도체 수급난이 본격화될 경우 부진이 불가피한 상황입니다.

 

지난 3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자동차(대표 정의선·하언태·장재훈)·기아(대표 송호성·최준영)·쌍용자동차(대표 예병태)·한국지엠·르노삼성자동차 등 국내 완성차 5개사는 지난달 총 63만661대를 판매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6.9% 증가했습니다.

 

내수 판매는 13만5601대로 6.6% 감소했지만 수출은 49만5060대로 134.1%나 늘었습니다. 판매 증가를 이끈 주요 원인은 지난해 코로나19로 발생한 생산 차질과 판매 부진에 따른 기저 효과가 컸다는 분석입니다.

 

현대차는 차량용 반도체 부족 사태가 이어지는 상황에서도 반도체 부품 재고 확보와 생산 일정 조절 등으로 전월 대비 판매량이 크게 떨어지지는 않았습니다. 기아는 공장 가동 중단 대신 특근을 조절하는 식으로 감산했습니다.

 

문제는 5월입니다. 지난달 판매량처럼 수출이 뒷받침되지 않는다면 판매량 급감이 현실화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완성차 업계는 기존 주 단위에서 일 단위로 반도체 물량을 점검하는 등 대응에 나섰습니다.

 

현대차와 기아는 올해 1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5월에 반도체 수급 차질이 본격화될 것을 우려한 바 있습니다. 지난달 22일 주우정 기아 재경본부장은 “4월까지는 확보한 재고가 있어 버틸 수 있었지만 5월부터는 차량용 반도체 수급에 있어 보릿고개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현대차는 지난달 울산1공장을 7일간 휴업했습니다. 이어 아산 공장도 나흘 동안 멈췄습니다. 현대차가 내놓은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는 생산 차질로 출고 일정이 밀리자 일부 옵션을 선택하지 않으면 출고를 앞당기는 방안을 고객에게 공지하기도 했습니다. 한국지엠과 쌍용차도 반도체 수급 차질로 각각 부평1공장·2공장과 평택 공장에서 생산을 잠시 중단한 바 있습니다.

 

메리츠 증권은 현대차와 기아 연결 기준 올해 2분기 도매판매가 각각 94만대와 68만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전분기와 견줘 약 5%가량 증가한 수치입니다.

 

메리츠 증권은 “일반적으로 2분기는 영업일수 증가와 성수기 효과에 따라 1분기 대비 10%에서 11% 증가한다”며 “코로나19 기저효과와 소비심리 회복 지속, 현재 진행형인 성공적 신차 효과를 고려하면 반도체 이슈가 없었다면 두 회사 판매는 각각 101만대, 73만대가 가능했다”고 봤습니다.

 

반도체 수급 불안정으로 인한 우려가 존재하지만 국내 완성차 선두 업체인 현대차그룹의 경우 실적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치진 않을 것이란 분석이 있습니다. 현대차증권은 “현대차와 기아는 경쟁사와 달리 공급 다변화로 특정 업체 의존도를 낮추고 대체 소자를 개발했다. 또 항공 등 운송 효율화를 통해 적극적인 반도체 공급 차질을 방어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코로나19를 겪으며 수급 불안한 부품 안전 재고를 높이고 경쟁사 대비 생산 변동성이 낮았음에 근거해 안정적 공급망 운영한 점도 상대적인 공급 불안 요소를 낮춘 원인”이라고 봤습니다.

 

업계 관계자는 “반도체 수급 상황이 언제 개선될지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재고 관리를 통해 가동 중단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카카오, 1분기 매출 1.2조...모빌리티 등 신사업 날아 ‘역대 최고 실적’

카카오, 1분기 매출 1.2조...모빌리티 등 신사업 날아 ‘역대 최고 실적’

2021.05.06 09:37:04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카카오가 올해 1분기 계적절 비수기 속에서도 모빌리티, 핀테크 등 신사업 성장으로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했습니다. 6일 카카오(공동대표 여민수, 조수용)가 올해 1분기 매출이 전 분기 대비 2%, 전년 동기 대비 45% 늘어난 1조2580억원을 기록했습니. 영업이익은 전 분기 대비 5%, 전년 동기 대비 79% 증가한 1575억원으로, 영업이익률은 12.5%입니다. 카카오의 2021년 1분기 플랫폼 부문 매출은 전 분기 대비 3%, 전년 동기 대비 51% 증가한 6688억원으로 집계됐습니다. 톡비즈 매출은 전 분기 대비 2%, 전년 동기 대비 61% 증가한 3615억원입니다. 포털비즈 매출은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전 분기 대비 4% 감소, 전년 동기 대비 1% 증가한 1175억 원을 기록했습니다. 신사업 부문 매출은 카카오모빌리티의 택시 매출 확대 및 카카오페이의 결제 거래액과 금융 서비스 확대로 전 분기 대비 9%, 전년 동기 대비 89% 증가한 1898억원을 기록하며 전 사업 부문 중 가장 높은 성장세를 나타냈습니다. 콘텐츠 부문 매출은 전 분기 대비 1%, 전년 동기 대비 38% 증가한 5892억원을 기록했습니다. 유료 콘텐츠 매출은 글로벌 거래액이 늘어남에 따라 전 분기 대비 7% 늘었으며, 전년 동기 대비 80% 성장한 1747억원을 기록했습니다. 게임 콘텐츠 매출은 전 분기 대비 7% 감소, 전년 동기 대비 35% 늘어난 1303억원을 달성했습니다. 뮤직 콘텐츠 매출은 전 분기 대비 3% 감소, 전년 동기 대비 4% 증가한 1568억원을 기록했습니다. IP 비즈니스 기타 매출은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영상 콘텐츠 매출 증가와 음반 유통 호조로 전분기 대비 7%, 전년 동기 대비 55% 증가한 1274억원입니다. 1분기 영업비용은 전 분기 대비 1%, 전년 동기 대비 41% 늘어난 1조1004억원으로 꾸준한 신규 채용 확대로 인한 인건비 증가, 마케팅 비용 증가 등이 영향을 미쳤습니다. 한편, 카카오는 지난 2월 카카오의 ESG를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한 카카오의 약속과 책임”으로 정의하고, 관련 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오고 있습니다. 5월 내에 카카오의 지속가능경영 노력과 앞으로의 계획을 담은 ESG 보고서를 발간할 예정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