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ar 자동차

기아-YW모바일, 전기차 ‘온디맨드 픽업 충전 서비스’ 공동 개발

URL복사

Wednesday, March 17, 2021, 10:03:11

전기차 픽업 후 차량 인계까지 이어지는 서비스 구현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기아가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 YW모바일과 전기차 충전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협력합니다.

 

기아(대표 송호성 최준영)와 YW모바일은 지난 16일 서울 강남구 기아 압구정 사옥 ‘BEAT360’에서 기아 판촉전략실장 오용진 상무, YW모바일 이영석 대표이사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해 ‘온디맨드(수요자 요구 맞춤형) 픽업 충전 플랫폼 공동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습니다.

 

회사 측은 “MOU는 기아 전기차 고객에게 편리한 충전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며 “스마트폰을 통한 간편 호출-차량 픽업-급속 충전-차량 인계로 이어지는 원스톱 서비스를 개발 및 운영하는 것이 주목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구체적으로 기아 전기차 이용자가 ‘기아 VIK’ 앱을 통해 온디맨드 픽업 충전 서비스를 신청하면 ▲대리 충전 전담 직원이 고객이 요청한 장소를 방문해 차량을 인수하고 ▲인근 충전소로 이동해 차량을 급속 충전한 후 ▲고객이 원하는 지점에서 차량을 다시 인계하는 방식으로 서비스가 이뤄집니다.

 

두 회사는 올해 하반기 출시 예정인 기아 첫 전용 전기차 ‘EV6’에 적용될 ‘디지털키(Digital Key)’ 기술과 연계해 고객과 차량이 서로 다른 곳에 있어도 차량 픽업 및 충전을 할 수 있도록 할 계획입니다. 또한 서비스 과정에서 차량 이동 현황·충전 상태·예상 충전 시간 등이 고객에게 실시간 전송되는 기술도 선보일 예정입니다.

 

나아가 방전 등 긴급 상황에서 비상 충전을 위한 소량 충전이 아닌 일상 주행이 가능할 정도로 충분한 충전량(전체 배터리 용량의 80∼90% 수준)을 보장해 고객 만족도를 제고한다는 방침입니다.

 

두 회사는 올해 하반기 중 전국 범위 온디맨드 픽업 충전 서비스 시행을 위해 협업에 박차를 가할 계획입니다. ▲기아는 디지털키 및 실시간 차량 정보 연동 서비스 개발 지원을 ▲YW모바일은 온디맨드 픽업 충전 서비스를 위한 플랫폼 개발 및 운영을 각각 담당할 예정입니다.

 

기아 관계자는 “전기차 시장이 확대되어감에 따라 충전 편의성이 중요해지고 있다”며 “전기차 고객에게 편리한 충전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전기차 생태계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금호리조트, 금호석화그룹 본사 을지로 시그니쳐타워 입주...“5년만의 재결합”

금호리조트, 금호석화그룹 본사 을지로 시그니쳐타워 입주...“5년만의 재결합”

2021.05.03 15:36:28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금호석유화학그룹(회장 박찬구)의 계열사인 금호리조트가 지난 2일 을지로 시그니쳐타워 건물로의 입주를 모두 완료했다고 3일 밝혔습니다. 금호리조트 본사 직원 60여 명은 지난 4월 1일 인수절차 완료 후 1개월 간의 리모델링을 마치고 3일부터 새로운 근무지인 시그니쳐타워 서관 7층으로 출근했습니다. 금호리조트는 금호석유화학그룹 게시판에 ‘새로운 보금자리에서 새로운 금호리조트로 거듭나 성원과 기대에 보답하도록 노력하겠다’는 인사말을 게시했고 기존 금호석유화학그룹 계열사 임직원들 또한 환영의 댓글로 화답했다고 전해졌습니다. 이로써 금호리조트는 지난 2015년 말 금호석유화학그룹과 금호아시아나그룹의 계열분리 대법원 판결 이후 5년여만에 금호석유화학과 동일 기업집단으로 재결합했습니다. 금호석유화학과 화학계열사들이 실질적으로 분리 경영에 나섰던 2010년을 기준으로 하면 약 10년만입니다.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은 “다시 함께하게 된 금호리조트의 모든 직원들을 환영하며 금호석유화학그룹에서 힘차게 도약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금호리조트는 지난 달 온천 및 워터파크 시설인 아산스파비스의 재개장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운영 및 서비스 개선에 돌입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