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충청대망론’ 이완구 전 국무총리 별세

2021.10.14 14:48:54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향년 71세로 별세했습니다. 이 전 총리는 2012년 혈액암의 일종인 다발성골수증을 진단받은 이후 골수이식을 받고 건강을 회복했지만 2016년과 근래 혈액암이 재발해 투병 생활을 이어오다 생을 마쳤습니다. 충남 홍성 출신의 고인은 성균관대 법대를 졸업한 뒤 1974년 행정고시에 합격해 기획재정부의 전신인 경제기획원에서 잠시 근무했었습니다. 이후 치안 분야로 옮겨 최연소(31세) 경찰서장과 충남·북지방경찰청장을 지냈습니다. 1995년 민자당에 입당하면서 정치인으로 변신한 고인은 이듬해 15대 총선에서 충남 청양·홍성에 출마해 국회의원에 당선됐습니다. 당시 총선에서 신한국당 후보로는 충남지역에서 유일하게 여의도에 입성해 주목을 받았습니다. 이후 16대 국회에서 재선에 성공하며 신한국당 당대표 비서실장과 자민련 대변인, 원내총무, 사무총장 등 중책을 두루 역임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충청권의 맹주였던 JP(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뒤를 이어 '포스트 JP'로 불릴만큼 충청권의 대표적인 정치인으로 성장했습니다. 여세를 몰아 2006년 지방선거에서 한나라당 소속으로 충남지사에 당선됐지만 이명박 정부가 2009년 세종


권익위, 사립학교 사무직원 불투명 채용관행 제재

2021.10.21 14:15:42

인더뉴스 이수민 기자ㅣ국민권익위원회가 사립학교 사무직원 채용 투명성 제고방안’을 마련해 17개 시‧도 교육청에 제도개선을 권고했습니다 21일 국민권익위에 따르면 17개 시‧도 교육청의 초‧중등 사립학교 사무직원 인사운영 지침을 조사한 결과, 사무직원 채용 시 교육청 사전협의가 필요하나 기준이 없거나 채용공고 기간이 불명확해 공정성이 우려되는 사례가 있었습니다. 또한 이해관계인이 지원해도 해당 인사위원이 심의에 관여할 수 있어 이해충돌 소지가 있거나, 운영 지침을 따르지 않더라도 불이익 조치를 명시하지 않아 도덕적 해이를 방조한 경우도 있었습니다. 이에 국민권익위는 ▲교육청 사전협의 의무화 ▲채용공고 기간을 응시원서 접수일 20일 전으로 통일 ▲특수관계인 지원 시 이들을 채용업무에서 배제 ▲채용에 외부 심사위원 참여 의무화 ▲인사운영 지침을 따르지 않고 사무직원을 채용하면 인건비 지원 제한을 명시하도록 했습니다. 양종삼 국민권익위 권익개선정책국장은 “사립학교 교직원에 대한 인건비 지원이 증가하고 공정 채용에 대한 국민의 바람도 높아져 감독을 체계화할 필요가 있다”라며 “채용 공정성을 저해하는 요소를 발굴하고 이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Latest

Show more 더 많은 기사 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