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ar 자동차

車반도체 수급난 장기화...국내 완성차 업계 생산 중단 ‘도미노’ 위기

URL복사

Thursday, April 08, 2021, 12:04:00

현대·기아·쌍용 등 특근 중단 및 공장 일시 휴업 돌입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차량용 반도체 수급이 어려워지며 해외에서 시작된 감산 여파가 국내에서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상황이 장기화할 경우 ‘도미노’ 셧다운(일시 가동중단)을 피할 수 없을 것이란 우려가 나옵니다.

 

8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자동차(대표 정의선·하언태·장재훈)는 울산1공장을 지난 7일부터 14일까지 멈춰 세웠습니다. 지금까지 어려운 수급 상황에 맞춰 생산계획을 조정하며 대응해왔지만 공급망 정상화가 요원해지며 생산을 일시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울산1공장은 코나와 아이오닉5를 생산합니다. 이번 휴업은 해당 차량에 들어가는 마이크로컨트롤유닉(MCU) 부족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른 공장도 상황이 좋지 않습니다. 울산3공장 등은 지난달부터 특근을 줄이는 식으로 물량을 조절해왔습니다. 울산2∼5공장은 이달 3일 특근을 하지 않았습니다. 급기야 이달 들어 공급난이 심화하자 쏘나타와 그랜저 등을 생산하는 아산공장에서도 휴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현대차가 올해 내놓은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 양산에도 차질이 생길 여지가 커졌습니다. 올해 주문한 차량 인도가 내년까지 넘어가는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이미 아이오닉5는 구동모터 생산 문제로 4월 생산 대수를 기존 1만 대에서 2600여 대로 줄인 상태입니다.

 

기아(대표 송호성·최준영)는 화성공장에서 이달 주말 특근을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앞서 이달 초 미국 조지아주 공장은 가동이 이틀간 멈추기도 했습니다. 쌍용자동차(대표 예병태) 역시 반도체 수급난으로 인해 이날부터 오는 16일까지 평택공장 가동을 중단합니다.

 

한국지엠(대표 카허카젬)은 지난 1월부터 부평공장 특근을 취소했습니다. 추가근무를 줄이는 방식으로 차량 생산량을 줄이기 위한 조치입니다. 이어 2월에는 부평2공장 생산량을 절반 수준으로 줄였습니다.

 

차량용 반도체 부족 사태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시작됐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침체했던 자동차 시장이 회복세로 돌아서면서 생산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며 발생했습니다.

 

주요 완성차 업계가 수요위축을 고려해 생산량을 보수적으로 책정하자 차량용 반도체 생산업체도 감산에 돌입한 상황에서 갑작스러운 시장 수요에 대응하기 어려워진 겁니다.

 

생산 물량을 당장 늘리기도 요원합니다. 세계 각국은 외교 경로를 통해 주요 생산처에 증산을 요청하고 있지만 수급 상황에 따라 가격 변동이 큰 반도체 특성상 투자를 늘렸다가 손해를 볼 수 있다는 생각에 주요 업체가 증산에 나서길 꺼릴 가능성이 큽니다.

 

세계적 반도체 품귀가 지나가려면 약 6개월은 지속하리란 전망이 업계에서 나옵니다. 이후에도 한동안 차량용 반도체 가격이 인상될 전망이라 완성차 회사들은 당장 생산중단을 벗어나더라도 부담이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는 지난 3월 차량용 반도체 수급 차질이 최소 3분기까지 이어질 것이란 예상을 내놨습니다. 이에 따라 내년까지 차량용 반도체 기술개발에 2000억원을 집행하기로 하는 등 대응책을 찾고 있습니다.

 

업계 관계자는 “차량용 반도체 수급이 정상화되기까지 마땅한 대안이 없는 상황”이라며 “사태가 올해 3분기 이후까지 장기화할 가능성을 가장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의류에서 신발까지 맞춤형으로’...삼성·LG, 5월에 ‘신발관리기’로 한판 붙는다

‘의류에서 신발까지 맞춤형으로’...삼성·LG, 5월에 ‘신발관리기’로 한판 붙는다

2021.04.18 10:00:12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LG전자(대표 권봉석)가 혁신적인 신기술로 차별화된 편리함을 제공하는 차세대 신발관리기를 선보입니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 3월 신발관리기인 ‘슈드레서’를 공개했는데요. LG전자에 이어 삼성전자도 오는 5월 신발관리기 출시를 앞두고 새로운 영역의 가전제품에서 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18일 LG전자에 따르면 최근 특허청에 ‘슈 스타일러’ 등 관련 상표 출원을 완료하고 신발관리기 신제품 정보를 공개했습니다. 이 제품은 살균 및 탈취에 효과적인 트루스팀(TrueSteam), 습기와 냄새를 제거하는 고성능 건조물질 등 혁신 기술로 명품구두, 한정판 운동화 등 고급 신발부터 매일 신는 데일리 슈즈까지 맞춤형으로 관리하는 프리미엄 신발관리기입니다. 신제품은 시중의 기존 제품들이 고온의 히터나 바람을 사용해 신발을 건조하는 수준인 것에 비해 차원이 다른 신발관리솔루션을 제공합니다. 새 신발관리기는 물을 100도(℃)로 끓여 만드는 트루스팀의 분사량을 다양한 신발 종류에 따라 세밀하게 조절해 신발이손상되는 것을 최소화하면서 발냄새 원인물질(이소발레르산 등)과 냄새를 제거해 신발을 위생적으로 관리할 수 있습니다. 또 LG전자는 차세대 신발관리기에 다양한 분야에서 제습 및 탈취제로 쓰이는 고성능 건조물질을 이용해 신발의 습기와냄새를 제거하는 신기술을 적용했습니다. 수분과 냄새입자를 머금은 건조물질에 열과 압력을 가하면 흡착 성능이 재생됩니다. 이 기술은 기존 히트펌프 방식보다 크기는 줄어들지만 건조 성능은 대등하며 탈취 효과도 뛰어납니다. LG전자는 2008년 드럼세탁기 하단에 서랍형 신발관리기를 탑재해 출시하는 등 다양한 플랫폼의 신발관리기를 선보여왔습니다. 지난해에는 현대자동차와 함께 미래차의 인테리어 비전을 제시한 ‘아이오닉 콘셉트 캐빈(IONIQ Concept Cabin)’을 통해 차량용 신발관리 솔루션을 공개한 바 있습니다. 2017년부터 신발을 탈취, 살균, 건조하는 다양한 기기 디자인을 등록하고 2019년부터는 차세대 신발관리기의 핵심 기술특허들을 다수 출원하는 등 신제품 개발에 박차를 가해왔다. 이 제품은 연내 국내에서 첫 선을 보일 예정입니다.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장 부사장은 “의류관리기의 대명사 스타일러에 이어 혁신기술로 완성한 차세대 신발관리기가 아끼는 신발을 제대로 관리하고자 하는 고객들에게 차원이 다른 편리함과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