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조현상 효성 부회장, 탄소섬유 ‘탄섬’ 생산량 확대 승부수

2022.05.17 09:13:37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효성이 탄소섬유 등 원천기술을 바탕으로 한 친환경사업 강화에 나서 업계의 관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17일 효성에 따르면 조현상 부회장의 주도 하에 효성첨단소재가 오는 2028년까지 약 1조원을 투자, 전주 탄소섬유 공장을 연산 2만4000톤까지 확대할 계획입니다. 효성첨단소재가 자체 기술로 개발한 탄소섬유 ‘탄섬(TANSOME®)’은 친환경 수소경제를 위한 수소차의 연료탱크를 제조하는 핵심 소재입니다. 탄소섬유는 철보다 강도는 10배 강하고 무게는 25%에 불과해 자동차 경량화의 핵심소재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또한, 차량 경량화에 따른 연비향상으로 탄소 배출 저감에 기능을 발휘하고 있습니다. 효성은 수소차 연료탱크용 보강재 등 수소경제의 핵심 소재인 탄소섬유를 통해 수소경제 활성화뿐 아니라 소재 국산화를 통해 국가 차원의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집중 육성한다는 방침입니다. 탄소섬유는 항공기 내·외장재, 토목건축, 전선심재, 골프채, 낚시대, 라켓 등 산업 전반에 걸쳐 활용도가 크기 때문입니다. 조 부회장은 탄소 중립과 수소 활성를 위한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 출범식에 참석해 국내 대기업들과 협업에 대해 논의하는 등 탄소섬유 등을 활


현대차그룹, 에스오에스랩과 ‘모바일 로봇용 라이다’ 개발 추진

2022.05.17 13:33:39

인더뉴스 홍승표 기자ㅣ현대자동차그룹이 17일 의왕연구소에서 고정형 라이다 센서전문업체 에스오에스랩과 ‘모바일 로봇용 라이다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에스오에스랩은 산업 및 차량용 고정형 라이다 센서를 개발하는 기업입니다. 에스오에스랩이 개발한 라이다 센서는 기존 기계식 라이다와 비교해 크기, 무게, 전력량, 가격, 내구성 부문에 강점을 보유하고 있으며, 현재는 고해상도 2D·3D 라이다를 산업용 로봇, 항만 보안 부문 등에 판매 중입니다. 협약은 현대차그룹이 지난해 12월 공개한 소형 모빌리티 플랫폼인 ‘모베드’ 등 현대차그룹 모바일 로봇의 자율주행 성능 최적화를 위한 전용 고해상도 3D 라이다 개발을 목표로 이뤄졌습니다. 양 사는 2년에 걸쳐 협업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현대차그룹은 모바일 로봇 하드웨어 설계 기술 및 알고리즘을 지원하고 에스오에스랩은 최첨단 3D 고해상도 라이다 설계 기술 및 S/W 노하우를 제공할 계획입니다. 현대차그룹은 협업을 통해 라이다 센서를 소형화하면서도 단거리 물체 인식 범위를 획기적으로 확대함으로써 불규칙한 노면 위와 장애물 사이를안정적으로 이동할 수 있는 모바일 자율주행 로봇 개발에 나설 예정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Latest

Show more 더 많은 기사 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