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ar 자동차

베일 벗은 기아 ‘EV6’...새 디자인 철학 담겨

URL복사

Monday, March 15, 2021, 12:03:02

기아 디자인 지향점 ‘오퍼짓 유나이티드’ 적용한 첫 차량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기아가 내놓는 최초 전용 전기차 ‘EV6’가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기아(대표 송호성 최준영)는 15일 신규 디자인 철학 발표와 함께 EV6의 내·외장 디자인을 처음으로 공개했습니다. 새 디자인 철학은 ‘오퍼짓 유나이티드(Opposites United)’입니다. EV6는 해당 철학을 담은 첫 차량입니다.

 

회사 측은 “오퍼짓 유나이티드는 상반된 개념의 창의적 융합이라는 의미”라며 “대자연에서 영감을 받은 디자인이자 대비적인 개념을 결합해 만들어 내는 시너지로 이전에 존재하지 않던 미래지향적 디자인을 창조한다는 뜻”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오퍼짓 유나이티드는 EV6부터 앞으로 출시될 모든 차종에 적용될 계획입니다. ▲자연과 조화되는 대담함(Bold for Nature) ▲이유 있는 즐거운 경험(Joy for Reason) ▲미래를 향한 혁신적 시도(Power to Progress) ▲인간의 삶을 위한 기술(Technology for Life) ▲평온 속의 긴장감(Tension for Serenity) 등 다섯 가지 속성이 골자입니다.

 

EV6 외관에서 중점적인 지향점은 ‘미래지향성’입니다. 전면부에는 ‘디지털 타이거 페이스’ 그릴을 적용했습니다. 기아를 상징했던 ‘타이거 노즈’를 전기차에 맞춰 재해석한 결과물입니다. 주간 주행등(DRL)은 전자 픽셀에서 영감을 받은 ‘무빙 라이트 패턴’을 적용했습니다.

 

측면부 하단에서부터 리어 휠하우스를 관통해 테일 램프까지 이어지는 ‘다이내믹 캐릭터’는 EV6를 상징하는 디자인 요소입니다. 상단 바디와 하단 바디를 대비시키는 방식으로 구성해 차별점을 뒀습니다.

 

후면부 스포일러는 유기발광다이오드(LED) 클러스터 램프와 통합했습니다. ‘윙타입 루프 스포일러’와 함께 공력성능을 구현합니다. 또한 리어 LED 클러스터 램프는 조명에 더해 빛을 매개체로 독특한 패턴을 형상화했습니다.

 

리어 범퍼 하단 부분은 유광 블랙 하이그로시로 마감했습니다. 범퍼 하단에 적용된 디퓨저는 전기차 바닥을 타고 나온 공기 유동이 최적화되도록 디자인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습니다.

 

내장 디자인 핵심은 전면부를 감싸듯 자리한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입니다. 운전자를 중심으로 넓게 배치됐습니다. 운전자 전면에는 계기반이 있고 센터콘솔 측은 내비게이션 화면을 포함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표현합니다.

 

센터콘솔은 중앙에 떠 있는 듯한 형상으로 구축했습니다. 물리적 버튼을 최소화하고 햅틱 기술을 활용한 터치식 버튼 적용했습니다. 내비게이션 화면 하단에는 인포테인먼트 및 공조 전환 조작계를, 센터콘솔 전면부에는 시트 및 스티어링 열선 등을 조작할 수 있는 터치식 버튼을 각각 배치했습니다.

 

EV6에는 폐플라스틱 재활용 소재를 비롯해 다양한 친환경 소재가 적용됐습니다. 폐플라스틱 재활용 소재는 ▲도어 포켓 ▲크래시패드 무드조명 가니쉬 ▲보조 매트에 쓰였습니다. 이밖에 아마씨앗 추출물은 ▲친환경 공정 나파 가죽 시트에 적용됐습니다.

 

카림 하비브(Karim Habib) 기아디자인담당 전무는 “우리 제품이 고객 일상의 가치를 향상하는 직관적이고 자연스러운 경험을 제공하길 원한다”며 “목표는 독창적이고 창의적인 즐거움을 디자인하고 기아 브랜드를 통해 고객이 이를 지속해서 경험하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카카오, 1분기 매출 1.2조...모빌리티 등 신사업 날아 ‘역대 최고 실적’

카카오, 1분기 매출 1.2조...모빌리티 등 신사업 날아 ‘역대 최고 실적’

2021.05.06 09:37:04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카카오가 올해 1분기 계적절 비수기 속에서도 모빌리티, 핀테크 등 신사업 성장으로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했습니다. 6일 카카오(공동대표 여민수, 조수용)가 올해 1분기 매출이 전 분기 대비 2%, 전년 동기 대비 45% 늘어난 1조2580억원을 기록했습니. 영업이익은 전 분기 대비 5%, 전년 동기 대비 79% 증가한 1575억원으로, 영업이익률은 12.5%입니다. 카카오의 2021년 1분기 플랫폼 부문 매출은 전 분기 대비 3%, 전년 동기 대비 51% 증가한 6688억원으로 집계됐습니다. 톡비즈 매출은 전 분기 대비 2%, 전년 동기 대비 61% 증가한 3615억원입니다. 포털비즈 매출은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전 분기 대비 4% 감소, 전년 동기 대비 1% 증가한 1175억 원을 기록했습니다. 신사업 부문 매출은 카카오모빌리티의 택시 매출 확대 및 카카오페이의 결제 거래액과 금융 서비스 확대로 전 분기 대비 9%, 전년 동기 대비 89% 증가한 1898억원을 기록하며 전 사업 부문 중 가장 높은 성장세를 나타냈습니다. 콘텐츠 부문 매출은 전 분기 대비 1%, 전년 동기 대비 38% 증가한 5892억원을 기록했습니다. 유료 콘텐츠 매출은 글로벌 거래액이 늘어남에 따라 전 분기 대비 7% 늘었으며, 전년 동기 대비 80% 성장한 1747억원을 기록했습니다. 게임 콘텐츠 매출은 전 분기 대비 7% 감소, 전년 동기 대비 35% 늘어난 1303억원을 달성했습니다. 뮤직 콘텐츠 매출은 전 분기 대비 3% 감소, 전년 동기 대비 4% 증가한 1568억원을 기록했습니다. IP 비즈니스 기타 매출은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영상 콘텐츠 매출 증가와 음반 유통 호조로 전분기 대비 7%, 전년 동기 대비 55% 증가한 1274억원입니다. 1분기 영업비용은 전 분기 대비 1%, 전년 동기 대비 41% 늘어난 1조1004억원으로 꾸준한 신규 채용 확대로 인한 인건비 증가, 마케팅 비용 증가 등이 영향을 미쳤습니다. 한편, 카카오는 지난 2월 카카오의 ESG를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한 카카오의 약속과 책임”으로 정의하고, 관련 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오고 있습니다. 5월 내에 카카오의 지속가능경영 노력과 앞으로의 계획을 담은 ESG 보고서를 발간할 예정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