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Logistics 유통

이마트, 샐러드 매장 개편...고객 의견 반영

URL복사

Tuesday, March 23, 2021, 10:03:12

상품 분류·진열 보기 쉽게 바꿔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이마트(대표 강희석)는 지난 1년간 샐러드 매장과 관련해 고객이 제안한 의견 수백 건을 분석해 ‘상품 패키지’와 ‘매장 진열방식’ 등을 바꿔 오는 25일부터 선보인다고 23일 밝혔습니다. 건강을 생각하는 40대와 50대 및 다이어트에 관심 많은 20대와 30대 젊은 고객층 의견을 대폭 수용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습니다.

 

이마트는 개선방향에서 핵심은 30여 개 샐러드를 ▲속성에 따라 5가지 상품군으로 분류하고 ▲상품군별 포장에 각기 다른 5가지 색상을 적용했으며 ▲동일 속성 상품은 모아서 함께 진열해 상품 특성을 직관적으로 파악할 수 있도록 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상품 선택 핵심인 ‘베이스 채소’에 따라 상품을 양배추/양상추/유럽채소/어린잎·새싹채소/과채 등 크게 5가지 속성으로 분류했습니다. 또한 포장 띠지 색상을 속성별로 다르게 해 시각적 차별화를 두고 동일 속성끼리 모음 진열했습니다.

 

기존에는 모든 상품이 흰색·검은색 띠지를 사용했으며 상품 속성을 반영하지 않고 진열해 원하는 상품을 찾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개편 후에는 색상에 따라 품목 간 차이를 쉽게 알 수 있도록 했습니다.

 

상품 정보가 부족하다는 고객 의견에 따라 상품에 들어간 원물 종류와 총 가짓수 등을 표시하는 등 ‘정보 제공 기능’도 강화했습니다. 한 끼를 대체 할 수 있는 완성형 샐러드 또한 전체 메뉴를 개편해 7종으로 선보이고 토핑 종류에 따라 클래식/미트/씨푸드/치즈로 구분 진열합니다. 이색 상품군 구색도 다양화해 버터헤드, 프릴아이스 등을 활용한 유럽형 샐러드를 새롭게 선보입니다.

 

회사 측은 샐러드 매장을 전면 개편하는 이유는 샐러드에 대한 고객 수요가 지속해서 늘어남에 따라 고객 중심 매장을 선보이기 위해서라고 전했습니다. 지난해 이마트 샐러드 판매량은 20.4% 늘었으며 올해도 매출이 38.9% 증가했습니다.

 

이마트는 개펀을 기념해 25일부터 일주일간 채소 코너에서 판매하는 샐러드 전 품목을 20% 할인하고 냉장 드레싱과 동시구매 시 추가 10% 할인합니다. 총 30여 개 원물/완성형 샐러드를 할인가 기준 1000원대에서 5000원대에 준비했습니다.

 

이상현 이마트 채소 바이어는 “기존 샐러드 매장에 대한 고객들의 요청사항을 반영해 고객 중심 매장을 만들었다”며 “새로운 샐러드 매장을 선보이는 동시에 전 품목 할인행사에 돌입해 알뜰한 쇼핑을 도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신세계百, 수서역 환승센터에 새 랜드마크 세운다

신세계百, 수서역 환승센터에 새 랜드마크 세운다

2021.06.25 09:36:34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신세계백화점이 서울 강남구에 건립되는 수서역 환승센터에 오는 2027년 새 점포를 차립니다. 신세계가 참여한 한화건설 컨소시엄이 ‘수서역 환승센터 복합개발사업’ 사업주관 후보자로 25일 선정됐다고 이날 밝혔습니다. 약 1조2000억원 규모 수서역 환승센터 복합개발사업은 SRT 수서역세권 내 11만5927㎡ 규모에 백화점을 비롯한 상업·업무 시설을 짓는 개발 계획입니다. 이번 컨소시엄은 한화건설이 사업 주관사로 신세계와 KT에스테이트가 참여했습니다. 일반 출자자로 한국투자증권, 미래에셋증권, 이지스자산운용, 헤리티지자산운용이 함께 했습니다. 신세계는 이번엔 수서역 환승센터 복합개발사업을 통해 서울·경기를 아우르는 수도권 동남부의 수요를 공략한다는 계획입니다. 영업면적은 약 8만3000여㎡(약 2만5000평)로 서울 내 최대 규모인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등과 함께 초대형 점포가 될 예정입니다. 차정호 신세계백화점 사장은 “수서역 환승센터 복합개발사업은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 동남부 핵심 상권이 될 만한 잠재력이 매우 큰 입지적 장점을 갖고 있다”며 “신세계가 가진 유통 노하우와 혁신 DNA를 바탕으로 새로운 랜드마크 백화점을 성공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