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ICT 정보통신 Major Company 대기업

[인더보드] 엔씨, 3월주총 큰 변화없어 주목받는 '김택진-박병무'

URL복사

Wednesday, February 16, 2022, 17:02:32

[이사회를 통한 기업 읽기]
기타상무이사 박병무 재선임 상정..2007년부터 재직 '경영 조언'
M&A전문가, 엔씨 경영권 분쟁때 역할

 

인더뉴스 박호식 기자ㅣ오는 3월 30일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하는 엔씨소프트 이사회 구성에는 큰 변화가 없을 전망입니다. 현동훈 사외이사가 정교화 사외이사로 교체되는 정도의 변화입니다.

 

그런데 엔씨소프트에는 변화가 없어서 주목받는 이사회 멤버가 있습니다. 박병무 기타비상무이사 입니다. 이번 주총에 3년 임기의 재선임 안건이 상정됐습니다.

 

기타비상무이사는 회사의 상시적인 업무를 하지 않는 이사회 멤버인데, 사외이사는 아닙니다. 이사회 멤버로서 경영을 조언하는 역할을 합니다. 직접 경영을 하지 않는 대주주가 간접적으로 경영에 관여하기 위해 파견하거나, CEO가 경영조언을 받기 위해 선임하기도 하고 CEO 또는 대주주의 특수관계인인 경우도 있습니다. 사외이사가 법적으로 대주주나 CEO와 독립된 인물로 경영을 감시하도록 돼 있다면, 기타비상무이사는 대주주나 CEO의 특수관계인인 셈입니다.

 

박병무 이사가 주목받는 것은 엔씨소프트나 대주주인 김택진 대표이사 사장과의 특별한 인연때문입니다.

 

박병무 이사는 김&장법률사무소 M&A팀장을 거쳐 엔터테인먼트업체인 플레너스엔터 대표이사, 투자회사인 뉴브리지캐피탈코리아 사장, 하나로텔레콤 대표이사를 역임했습니다. 현재는 사모펀드 운용사 VIG파트너스(옛 보고펀드) 대표를 맡고 있습니다.

 

박 이사는 플레너스엔터(로커스홀딩스서 사명변경) 대표이사때 영화배급사인 시네마서비스 합병, 온라인게임업체 넷마블을 인수했습니다. 미국계 투자회사인 뉴브리지캐피탈코리아 재직시절에는 제일은행과 하나로텔레콤을 인수한 뒤 매각하는 등 M&A전문가로 화려한 이력을 갖고 있습니다.

 

박병무 이사가 엔씨소프트와 공식적인 인연을 맺은 것은 2007년 3월 엔씨소프트 사외이사로 이사회에 참여하면서 입니다. 김택진 사장과는 고교, 대학교 선배라는 개인적인 인연도 있습니다. 

 

박병무 이사와 엔씨소프트 인연은 2013년 극적으로 바뀝니다. 사외이사이던 박병무 이사는 2013년 주총에서 기타비상무이사로 전환합니다. 이 때는 김택진 사장이 게임업체인 넥슨그룹에게 경영권 위협을 받을때 입니다. 지분이 취약했던 김택진 사장이 경영권 강화와 사업확대를 위해 넥슨과 손을 잡았다가 실패해 오히려 넥슨의 M&A 공격을 받게된 겁니다. 당시 넥슨은 엔씨소프트 지분 14.7%를 보유해 김택진 사장 9.98%보다 많았습니다.

 

치열한 싸움이 전개되던 엔씨소프트와 넥슨간 경영권 분쟁이 넷마블의 등장으로 국면전환되면서 박병무 이사의 역할은 더욱 주목받습니다. 넷마블은 박 이사가 플레너스엔터 대표이사 시절 인수했던 게임업체로 특별한 관계입니다. 현 넷마블 방준혁 이사회 의장은 플레너스엔터 사업전략담당 사장을 역임했었습니다. 

 

2015년 엔씨소프트 주총을 한달 앞두고 넷마블과 엔씨소프는 협력계약을 체결합니다. 엔씨소프트가 넷마블 3자 배정 유상증자에 참여해 지분 9.8%를 인수하고, 넷마블은 엔씨소프트 자사주 8.9%를 매입해 백기사로 등장했습니다. 이같은 방어전략에 결국 넥슨은 엔씨소프트 경영권 확보 시도를 포기합니다.

 

현재는 김택진 사장의 경영권은 안정된 것으로 평가받습니다. 김택진 사장은 지분율을 11.9%로 높였고 넷마블도 지분 8.9%를 여전히 보유하고 있습니다. 엔씨소프트도 넷마블 지분 6.8%를 보유중입니다. 

 

다만 업계에서는 2015년 엔씨소프트와 넷마블이 맺었던 협력계약은 지난해 3월 끝난 것으로 해석하고 있습니다. 엔씨소프트가 넷마블의 대주주 특수관계인에서 해제됐기 때문입니다. 

 

엔씨소프트 경영권 분쟁 와중에 맺어졌던 넷마블과의 혈맹관계가 해제됐다 하더라도 김택진 사장과 박병무 이사의 경영 동반자 관계는 일단 3년 더 연장됩니다. 이와 관련 엔씨소프트는 최근 경영권보다 실적 때문에 고민입니다. 지난해 매출과 이익이 모두 악화된 때문입니다. 박병무 이사가 어떤 조언을 할 것인지 궁금한 대목입니다.

English(中文)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 news.

배너

More 더 읽을거리

박호식 기자 hspark@inthenews.co.kr


미국 연준, 9월에도 ‘자이언트 스텝’ 가능성 시사

미국 연준, 9월에도 ‘자이언트 스텝’ 가능성 시사

2022.08.18 09:03:57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지난 7월에 열린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 추가 인상론이 힘을 얻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준이 17일(현지시간) 공개한 7월 FOMC 정례회의 의사록에 따르면 회의 참석자들은 "물가상승률이 계속 목표치(2%)를 훨씬 넘고 있어 제약적인(restrictive) 정책 스탠스로 가는 것이 최대 고용과 물가 안정이라는 위원회의 의무를 달성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아직 인플레이션 압력이 낮아지고 있다는 증거는 거의 없다"면서 "인플레이션이 한동안 불편할 정도로 높은 수준에 머무를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습니다. 이런 발언들 속에서 참석자들은 미국의 물가상승률이 2%로 확실히 되돌아오는 상황에 닿을 때까지 당분간 그 정도의 금리(고금리)를 유지하는 것이 적절하다는 입장을 견지했습니다. 하지만 연준은 근래 이례적으로 큰 폭으로 올린 금리인상이 오래 지속되지 않을 가능성도 내비쳤습니다. 의사록에 따르면 "누적된 통화정책 조정이 경제활동과 인플레이션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하는 동안 일정 시점에는 기준금리 인상의 속도를 늦추는 것이 적절할 것 같다"고 지적했기 때문입니다. 물가를 잡기 위한 고금리 정책이 자칫 경기침체를 유발할 가능성 역시 연준의 위원들이 우려하고 있다는 해석입니다. 지난달 26∼27일 열린 FOMC 정례회의에서 연준은 두 달 연속 '자이언트 스텝'(한 번에 0.75%포인트 금리인상)을 단행, 기준금리를 2.25∼2.50% 수준으로 올려 미국 내 물가인상률 잡기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후 전년 동월 대비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이 9.1%에서 8.5%로 낮아지는 등 인플레이션 둔화 조짐이 드러나기 시작했습니다. 따라서 오는 9월 FOMC 정례회의에서 연준이 3연속 '자이언트 스텝' 대신 0.5%포인트의 금리인상을 결정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지만, 7월 회의록 공개에 따라 9월에도 '자이언트 스탭' 가능성에 더 무게가 실리게 됐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