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인더뉴스 부·울·경

Distribution 유통

신세계, 1Q 최대 실적…영업익 32.4% 늘어난 1636억원

URL복사

Wednesday, May 11, 2022, 14:05:32

매출 1조7665억원..온·오프 고른 성장
디지털 전환 성과·자회사 호실적 바탕

 

인더뉴스 장승윤 기자ㅣ신세계가 온·오프라인의 고른 성장으로 1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습니다.

 

신세계는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163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2.4% 증가했다고 11일 공시했습니다.

 

1분기 매출액은 1조7665억원으로 같은 기간 33.8% 올랐고,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69.2% 증가한 1509억원을 기록했습니다.

 

백화점 부문(광주·대구·대전 별도법인 포함) 매출은 5853억원, 영업이익은 1215억원으로 각각 18.7%, 47.6% 늘었습니다.

 

대전신세계 Art & Science의 시장 안착과 리오프닝에 대한 기대감으로 남성패션(23.7%), 여성패션(21.7%), 골프웨어(54.6%), 아웃도어(28.6%) 등이 성장했습니다.

 

올 1분기 신세계백화점의 온라인 매출액은 전년보다 14.2% 늘었습니다. 온라인 성장에는 ▲개인 맞춤형 쇼핑 정보 및 혜택 제공 ▲신백서재·지니뮤직 라운지 등 콘텐츠 ▲신백라이브(라이브 커머스) 등 뉴노멀 시대를 대비한 디지털 콘텐츠가 주효했다는 분석입니다.

 

여기에 유통업계 최초로 NFT(대체불가토큰) 제작, 업계 최초 모바일 앱을 통한 해외 패션쇼 생중계 등도 고객 창출에 기여했다는 분석입니다. 실제 신세계백화점의 올 1분기 모바일 앱 이용 고객은 전년보다 37.9% 늘어난 100만명을 돌파했습니다.

 

연결 자회사들도 대체적으로 성장세를 이어갔습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패션·뷰티 등 각 사업 부문의 고른 성장 속 매출액 3522억원, 영업이익 331억원으로 각각 전년보다 3.0%, 55.4% 올랐습니다. 리오프닝에 대한 기대감으로 수입 패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두 자리 수 이상 신장했습니다.

 

면세 사업을 하는 신세계디에프 매출은 7721억원으로 1년 전보다 61.2% 증가했으나, 중국의 코로나 봉쇄 정책과 국내 오미크론 확산 등으로 영업손실을 21억원 기록했습니다. 센트럴시티는 매출이 695억원으로 전년 대비 16.5% 올랐고, 153억원의 영업이익을 냈습니다.

 

신세계까사는 상품 경쟁력과 굳닷컴을 중심으로 한 온라인 강화 전략을 바탕으로 4년 만에 흑자전환에 성공했습니다. 

 

신세계 관계자는 “선제적인 디지털 콘텐츠 도입과 신규 점포의 성공적인 안착, 자회사들 성장에 힘입어 1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이뤄냈다”며 “오프라인 본업의 경쟁력을 기반으로 디지털 콘텐츠의 접목을 통해 뉴노멀 시대를 이끄는 온·오프라인 통합 유통 플랫폼 구축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English(中文·日本語)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日本語) news.

배너

More 더 읽을거리

장승윤 기자 weightman@inthenews.co.kr

배너

향 넣고 위스키하이볼?…어메이징브루잉, ‘원액 위스키’로 승부

향 넣고 위스키하이볼?…어메이징브루잉, ‘원액 위스키’로 승부

2024.07.11 17:06:12

인더뉴스 장승윤 기자ㅣ"시장에 나와 있는 하이볼 중 유사위스키 혹은 오크칩이나 향을 넣은 제품에 실망한 분들이 계신데 그 마음을 어떻게 되돌릴 것이냐는 어려움이 있었다. 어떻게 하면 바(Bar)에서 마시던 정통 하이볼 맛을 최대한 집에서 구현할 수 있을까를 포인트로 삼았다." 주류전문업체 어메이징브루잉컴퍼니(대표 김태경)가 신세계 L&B와 손잡고 버번 위스키 에반 윌리엄스 원액을 넣은 ‘에반 버번 하이볼’을 세계 최초로 한국에 선보입니다. 2030세대 중심으로 국내 하이볼 인기가 높아지는 가운데 원액을 넣은 위스키 출시로 경쟁 제품들과 차별화를 꾀합니다. 어메이징브루잉컴퍼니는 11일 서울 성동구 어메이징브루잉컴퍼니 성수브루펍에서 미디어 설명회를 열고 신제품 에반 버번 하이볼을 처음 선보였습니다. 최근 편의점을 중심으로 RTD(즉석 음용 음료) 캔 하이볼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이번에 에반 버번 하이볼을 RTD 캔 하이볼 형태로 만들었습니다. 에반 버번 하이볼은 용량 355ml, 알코올 도수는 5도로 애플과 레몬 2종으로 출시됩니다. 국내 주류시장은 코로나19를 계기로 전환점을 맞이하게 됩니다. 소주·맥주에서 와인, 위스키 등으로 주종이 다변화했고 MZ세대를 주축으로 홈술·혼술 트렌드가 확산하며 가정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했습니다. 특히 수제맥주를 필두로 한 콜라보 상품이 시장에서 인기를 끌었습니다. 화려한 패키지와 이색 협업은 소비자들의 관심을 끄는 데 성공했지만 '맛의 차별화'에 실패하며 지속적인 소비로 이어지지 못했습니다. 편의점을 중심으로 한 RTD 하이볼 인기는 여전하나 실제 위스키가 들어간 제품은 드문 실정입니다. 김태경 어메이징브루잉컴퍼니 대표는 "2022년에 시장에 나온 수제맥주 개수를 세보니 약 53개였는데 이는 일주일에 하나씩 신제품이 나왔다는 것이다. 계속된 콜라보 제품에 소비자들도 지쳤었다"며 "하이볼 시장에서는 무분별한 콜라보를 지양해야겠다는 배움이 업체와 소비자에게 모두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표는 "국내 유통 제품은 대부분 실제 위스키가 아닌 유사 위스키가 들어있거나 오크통을 잘게 쪼갠 나무 칩 아니면 오크 향을 익힌 하이볼이 많다"며 "에반 버번 하이볼은 미국산 켄터키 버번 위스키 원액이 들어갔다고 명확히 표시하고 있어 '레알 버번 위스키'가 들어갔다고 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실제로 에반 버번 하이볼 캔제품 뒷면에는 버번 위스키 원액 3.3%(미국산)가 원재료명 및 함량 가장 앞에 적혀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제품은 신세계 소속 전문 믹솔로지스트(칵테일 믹싱 분야의 지식과 경험을 지닌 사람)가 블렌딩에 참여해 과일 향과 위스키의 적절한 밸런스를 구현했다는 설명입니다. 하이볼 인기는 글로벌 현상입니다. 일본 전체 주류시장에서 RTD 주류 비중은 13%로 맥주(46%)에 이어 2위를 기록하고 있고, 미국은 2021년 하이볼과 유사한 하드셀처 시장 규모가 6조4000억원에 육박했습니다. 한국의 올해 RTD 주류 가정시장 규모(전망)는 3120억원이며 이중 하이볼 비중이 약 40%입니다. 2016년 창업한 어메이징브루잉컴퍼니는 맥주와 하이볼, 칵테일 등 200여종 양조 경험을 토대로 직영점, 주점, 편의점 등 채널 및 고객에 맞는 제품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현재 안동소주를 활용한 안동 하이볼을 비롯해 토끼소주와 공동개발한 해치 하이볼, 선비 진토닉 등 하이볼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에반 버번 하이볼은 독일산 최고급 설비를 보유한 어메이징브루잉컴퍼니 이천 브루어리에서 생산됩니다. 어메이징브루잉컴퍼니는 에반 버번 하이볼 출시∙생산∙영업 등을 담당하고, 신세계L&B는 전반적인 브랜드 마케팅과 상표 제휴 등을 담당할 예정입니다. 에반 버번 하이볼은 국내 4대 편의점(GS25·CU·세븐일레븐·이마트24)과 3대 대형마트(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 모두에 7월 17일자 론칭으로 입점이 확정됐습니다. 가격은 편의점 기준 한 캔당 4000원, 행사가를 적용해 4캔은 1만2000원에 판매됩니다. 주류 성수기 여름에 돌입한 만큼 마케팅에도 박차를 가합니다. 온라인에서는 인플루언서와 유튜브를 중심으로 마케팅을 전개합니다. 오프라인의 경우 성수브루펍에서 홍보를 강화하는 동시에 대표 여름 축제로 부상한 워터밤 행사에도 참여해 소비자 음용 기회를 확대할 예정입니다. 어메이징브루잉컴퍼니는 20대 여성을 중심으로 도수가 낮은 하이볼이 주류 트렌드를 형성하고 있는 만큼 이번 에반 버번 하이볼 판매량 확대가 에번 버번 위스키 자체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궁극적으로 위스키 소비 확대를 위한 '엔트리 투 마켓' 전략의 일환입니다. 이 대표는 "위스키를 소싱하고 원가를 맞추는 데 신세계 L&B의 큰 도움을 받았다"며 "해외 진출에도 관심이 있으며 일본 시장에 진출해서 일본 하이볼과 대결을 겨뤄보는 게 장기적인 비전"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올해 안에 300만캔 이상 판매하는 게 목표"라고 덧붙였습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