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Food 식품

[마스크 벗는 산업]MZ에게 스며든 저도주…술 아닌 감성에 취한다

URL복사

Saturday, May 14, 2022, 06:05:00

홈술 확산·음주문화 변하며 저도주 인기↑
‘꿀주·칠성사이다 맥주’ 등 펀슈머 사례도

 

인더뉴스 장승윤 기자ㅣ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익숙해지면서 지난 2년 간 '홈술·홈술' 트렌드가 보편화됐습니다. 선호하는 주종이 다양해지고 음주에 대한 인식이 '가볍게 즐기는' 분위기로 바뀌면서 2030 사이에서 저도주가 뜨고 있습니다. 주류회사들은 술 한 병에 이들이 좋아하는 디자인과 감성, 재미를 담고 있습니다.

 

1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최근 주류 시장에 알코올 도수를 낮춘 저도주 제품들이 MZ세대(1980년~2000년대 초반 출생)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롯데칠성음료는 처음처럼에 맥주 향과 꿀 향을 첨가한 '처음처럼 꿀주(15도)'를 출시했습니다. 처음처럼보다 도수가 1.5도 낮습니다. 과거 가수 다비치의 맴버 강민경이 방송에서 소주와 맥주의 비율을 맛있게 섞은 '꿀주' 레시피를 소개한 뒤 젊은 세대에서 유행하자 단맛을 강조해 이를 제품화했습니다.

 

신제품 별빛 청하 스파클링(7도)은 청하에 화이트 와인과 탄산을 블렌딩한 제품으로 기존 청하보다 알코올 도수를 6도가량 낮췄습니다. 올해 초 내놓은 '클라우드 칠성사이다 맥주'는 알코올 도수 3.2도로 사이다의 청량감을 가미한 콜라보 맥주입니다.

 

롯데칠성 관계자는 "소비 과정에서 재미와 소장 가치 등을 중요하게 여기는 MZ세대 특성을 고려해 클라우드는 '초록색 배경의 별', 별빛 청하는 '밤하늘의 별' 같은 디자인 요소를 강화했다"며 "술의 목적이 취하기 위한 용도에서 이제는 편안하게 즐기는 분위기에 맞춰 제품을 준비했다"고 말했습니다.

 

하이트진로의 4번째 에이슬 시리즈인 '아이셔에이슬(12도)'은 올해 3월 세 번째로 출시했습니다. 앞서 2020년과 지난해 1,2차 물량이 각각 한 달, 3개월 만에 팔릴 만큼 꾸준한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지난해 늦여름에 선보인 '메로나에이슬'도 2030층을 타깃으로 내놓은 협업 제품입니다.

 

 

매실주 매화수는 2020년 도수를 14도에서 12도로 내리고 전면 서체와 매화꽃 디자인을 바꾸며 술이 약한 여성 및 저도주 선호층 공략에 나섰습니다. 하이트진로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에이슬·매화수·이슬톡톡 등이 포함된 ‘소주 기타제재주’ 매출은 2020년 500억원에서 지난해 779억원으로 55.7% 늘었습니다.

 

주류업계에 '순한 술'은 이미 트렌드입니다. 신세계L&B는 적자로 폐쇄했던 제주소주 공장을 재가동해 수출용 과일소주를 생산합니다. 알코올 도수 12도로 베트남, 싱가폴 등 동남아 국가에 수출할 계획입니다. 알코올 도수를 5도로 낮춰 선보인 서울장수의 '인생막걸리' 누적 판매량은 550만병을 넘었습니다.

 

가성비를 앞세운 발포주 수요도 늘고 있습니다. 하이트진로가 2017년 선보인 발포주 필라이트는 4년 만에 누적 판매 12억캔을 돌파했고, 오비맥주 필굿의 지난해 판매량은 전년보다 40% 늘었습니다. 신세계L&B도 지난달 레츠를 출시하며 점유율 확대에 나섰습니다. 이들 도수는 모두 4.5도입니다.

 

주류회사들이 앞다퉈 저도주를 내놓는 이유는 '신규 고객 확보'에 있습니다. 국내 인구 감소로 새로운 소비층 유입이 어려운 상황에 더해 엔데믹(감염병 주기적 유행) 이후 주류시장이 어떻게 재편될지도 불분명하기 때문입니다.

 

주류업계 관계자는 “브랜드를 운영하는 입장에서 젊은 소비자들이 들어오고 충성 고객이 돼야 안정적인 사업을 유지할 수 있기에 내부적으로 고민이 많다”며 “거리두기 해제로 주류시장이 다시 예전처럼 돌아갈 수도 있지만 홈술이 하나의 시장으로 형성될 가능성도 커진 만큼 이에 대한 제품 개발과 마케팅 등을 계속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English(中文)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 news.

배너

More 더 읽을거리

장승윤 기자 itnno1@inthenews.co.kr


무분별한 고위험상품 방문판매 막는다…외화보험 부당권유도 제한

무분별한 고위험상품 방문판매 막는다…외화보험 부당권유도 제한

2022.07.07 11:46:19

인더뉴스 정석규 기자ㅣ앞으로 금융회사는 소비자의 동의를 확보한 경우에만 방문 또는 전화 등으로 투자 상품을 권유할 수 있으며 이 경우에도 사모펀드 등 고위험 상품은 권유할 수 없다. 금융위원회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금융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이하 금소법) 시행령 및 감독규정 개정안을 입법예고한다고 7일 밝혔습니다. 입법예고 기간은 오는 8월 16일까지입니다. 현재 금소법은 원칙적으로 소비자의 요청이 없는 경우 방문·전화 등을 활용한 투자성 상품 권유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이는 오는 12월 8일 방문판매 등에 관한 법률(이하 방판법) 개정에 따라 투자성 상품에 대한 과도한 불초청 방문판매 증가를 막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하지만 시행령에서 넓은 예외를 인정하면서 장외파생을 제외한 대부분의 투자성 상품에 대한 불초청권유가 가능했습니다. 이에 금융위는 개정안을 통해 소비자의 구체적·적극적인 요청이 없는 불초청권유의 경우 방문 전 소비자의 동의를 확보한 경우에만 예외적으로 허용하도록 했습니다. 다만 이 경우에도 일반금융소비자에 대해서는 고위험 상품의 권유금지를 확대합니다. 따라서 앞으로는 현행 장외파생 금지 뿐 아니라 ▲고난도상품 ▲사모펀드 ▲장내·장외파생상품 등의 권유가 금지됩니다. 다만 전문금융소비자의 경우 장외파생상품에 대해서만 금지하는 현행 규제가 유지됩니다. 이와 함께 금융위는 보험료 납입과 보험금 지급이 외화로 이뤄져 손실가능성이 있는 외화보험에 대해 적합성 및 적정성 원칙을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금융회사는 소비자 성향 상 외화보험이 부적합하다고 판단될 경우 외화보험을 권유할 수 없습니다. 또한 소비자가 외화보험을 구매하려 하더라도 적정성 원칙에 근거해 상품이 부적정할 경우 소비자에게 이를 고지하고 확인해야 합니다.또한 이번 개정안은 제3자 연대보증 금지대상을 '대출'이 아닌 '대출성 상품'으로 명확히 했습니다. 더불어 기존 전자서명 외에도 '전자적 방식'을 통해 금융소비자 확인을 받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허용된 전자적 방식은 ▲휴대폰 인증 ▲PIN 인증 ▲신용카드 인증 등입니다. 아울러 개정안에 따르면 전자지급수단을 포함 선불·직불지급수단이 금소법 상 연계·제휴서비스 관련 규제 대상에 포함됩니다. 연계서비스 규제는 대상 서비스에 대한 설명과 더불어 서비스 축소·변경 6개월 전 고지 의무화를 골자로 하는 규제입니다.현재 연계서비스 규제를 적용받고 있는 신용카드와 달리 그와 비슷한 기능을 하는 'OO머니, OO페이' 등 선불·직불지급수단에는 규제가 적용되지 않습니다. 떄문에 소비자에게 불리하게 서비스를 변경·축소해도 제지할 수 있는 방법이 없어 '동일기능-동일규제'에 어긋난다는 비판과 소비자보호 공백이라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실제 일부 빅테크 업체들이 상품 출시 이후 얼마 지나지 않아 혜택을 변경해 이용자들이 불만을 제기한 바 있습니다.이번 개정안은 입법예고 기간 이후 법제처 심사를 거쳐 올해 하반기 중 시행될 예정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