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ICT 정보통신

KT 스튜디오지니, ‘영상화를 위한 웹소설&웹툰 공모전’ 개최

URL복사

Monday, July 26, 2021, 10:07:27

영상 콘텐츠 IP 발굴 나서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KT 스튜디오지니(대표 윤용필·김철연)가 웹소설∙웹툰 전문 자회사 스토리위즈(대표 전대진)와 함께 ‘제1회 영상화를 위한 웹소설&웹툰 공모전’을 연다고 26일 밝혔습니다.

 

지난 1월 출범한 KT 스튜디오지니는 이번 공모전을 통해 드라마를 비롯한 다양한 영상 콘텐츠 제작을 위한 원천 IP(지식재산권)를 발굴할 계획입니다. 공모전 수상작은 KT 스튜디오 지니가 영상물로 제작할 원천 IP로 우선 검토할 예정입니다.

 

전연령 웹소설과 웹툰은 장르와 소재 상관없이 응모할 수 있습니다. 접수 기간은 오는 9월 1일부터 10월 20일까지입니다. 웹소설은 ‘블라이스’에 작품을 등록한 뒤 작품기획서를 별도로 제출하면 됩니다. 웹툰은 이메일을 통해 원고와 작품기획서, 캐릭터 시트를 투고해야 합니다.

 

웹소설은 총 10만 자 이상(회차당 공백 포함 5000자 기준·20회차 이상 연재), 웹툰은 최소 2화 이상(완성 원고 기준) 분량이 필요합니다. 만 15세 이상인 창작자라면 신인이나 기성 무관하게 누구나 참여할 수 있습니다.

 

수상작은 오는 12월 7일 KT 스튜디오지니와 스토리위즈가 함께 웹소설과 웹툰 구분 없이 영상화 가능성과 스토리 완성도, 소재 및 캐릭터 독창성을 평가해 총 6개 작품을 선정할 예정입니다. 대상 수상작에는 상금 5000만원이 주어집니다.

 

김철연 KT 스튜디오지니 대표는 “잠재력과 역량 있는 창작자를 발굴해 육성하고 이와 동시에 참신한 IP를 발굴하고 선별해 영상화를 추진하는 등 스토리에 더 큰 부가가치를 불어넣고자 이번 공모전을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스토리위즈와 함께 KT 그룹 미디어 콘텐츠 경쟁력 강화를 위한 원천 IP 확보에 주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 Tagged :
  • KT
서울서 분양가 2000만 원…도심복합사업 예정지구 4곳 지정

서울서 분양가 2000만 원…도심복합사업 예정지구 4곳 지정

2021.10.27 11:05:47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서울 도심 내 평균 분양가가 2000만 원 초반인 재개발 사업이 가시화 되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월4일 발표한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방안'(2·4 대책)에 따라 관련 사업 선도후보지로 선정된 서울시 내 증산4구역·연신내역·쌍문역동측·방학역 등 4곳을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도심복합사업) 예정지구로 지정한다고 27일 밝혔습니다. 도심복합사업은 2·4 대책의 핵심사업으로 그동안 도심내 주택공급이 민간 위주로 이루어지던 것을 공공이 참여해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것이 골자입니다. 특히 원주거민들이 부담 가능한 가격의 분양주택을 획기적인 속도로 대량 공급하고, 원주거민들의 분담금을 낮춤으로써 공익성도 확보하는 새로운 주택공급 모델입니다. 국토교통부가 4곳 후보지의 일반 분양가격을 추정한 결과, 인근 시세의 60% 수준인 3.3㎡당 평균 1931∼2257만원이 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도심복합사업 중 최초로 예정지구 지정이 되는 은평구의 증산4구역은 후보지 중 가장 빨리 지구지정 요건인 주민 동의율 3분의 2 이상을 확보할 정도로 주민들의 호응이 높았습니다. 도봉구의 쌍문역동측(81%)과 방학역(75%), 은평구의 연신내역(67%) 등 3개 선도후보지도 주민동의율 요건을 갖춰 오는 29일 예정지구로 지정됩니다. 이번에 예정지구로 지정하는 증산4 등 4개 구역에 대한 부동산 실거래 조사 결과, 총 10건의 위법의심 거래를 확인했으며 이를 국세청, 금융위, 관할지자체 등 관계기관에 통보할 계획입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9월 21일 도심복합사업을 도입하는 공공주택특별법이 시행되고 난 후, 불과 약 40일 만에 첫 예정지구 지정이 이루어짐에 따라 앞으로의 사업 과정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예정지구로 지정하는 4곳은 연내 본 지구지정까지 완료한다는 방침입니다. 이 경우 후보지 발표 후 9개월만에 본 지구를 지정하는 셈입니다. 기존 도심 내 재개발사업의 경우 정비구역 지정이 평균 약 5년이 걸리는 것과 비교했을 때 도심내 주택사업으로서는 전례를 찾기 어려울 만큼 빠른 진행 속도입니다. 도심 복합사업은 공공이 사업에 직접 참여하지만 주민에게 민간브랜드 선정, 주민대표회의 운영 및 신규 아파트 우선공급 등 민간 재개발사업 수준의 주민선택권을 보장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이를 위해, 예정지구로 지정되면 토지소유자 과반수 동의를 통해 주민대표회의를 구성하고, 공공주택사업자가 운영비도 지원할 계획입니다. 남영우 국토부 공공주택추진단장은 “이번 증산4구역 등 4곳의 예정지구 지정은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뿐 아니라 2·4 대책의 본격적인 추진을 알리는 것으로 그 의미가 크다”며 “증산4구역 등 4곳은 연내 본 지구지정을 완료하고, 주민호응이 높은 다른 후보지에 대해서도 연내 예정지구를 지정하는 등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