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Food 식품

펩시콜라, 현대미술 작가 ‘스티븐 윌슨’과 벚꽃 에디션 선봬

URL복사

Thursday, April 11, 2019, 15:04:01

롯데칠성음료, 에르메스·칼 라거펠트 등과 협업한 유명 작가와 협업..계절마다 새 디자인 낼 게획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ㅣ 에르메스·칼 라거펠트 등과 작업한 현대미술 작가 스티븐 윌슨이 한국의 사게절을 펩시콜라 패키지 디자인에 담는다. 롯데칠성음료는 해당 한정 패키지를 각 계절에 맞춰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롯데칠성음료(대표이사 이영구)은 현대미술 작가 ‘스티븐 윌슨(Steven Wilson)’과 협업한 ‘펩시×스티븐 윌슨 사계절 러브 에디션’을 한정 판매한다고 11일 밝혔다. 앞으로 계절마다 새 디자인을 적용한 한정판을 낼 계획이다.

 

스티븐 윌슨은 에르메스·월트 디즈니·나이키·시트로엥 등 다양한 글로벌 브랜드와 협업해온 영국 작가다. 특히 2017년엔 칼 라거펠트 샤넬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와 작업해 세계적인 명성을 얻었다. 미술·타이포그래피·그래픽을 넘나들며 현대미술의 지평을 넓혔다는 평을 받는다.

 

스티븐 윌슨과 롯데칠성음료가 함께한 ‘사계절 러브 에디션’은 글로벌 펩시콜라 디자인에 우리나라의 사계절을 스티브 윌슨만의 색감과 그래픽으로 담아내는 기획이다. 첫 에디션은 355ml 캔 제품에 분홍색 벚꽃 그래픽을 넣었다.

 

롯데칠성음료는 계절에 따라 바다·단풍·눈꽃을 담은 여름·가을·겨울 에디션을 선보일 에정이다. 패키지도 250ml 캔·600ml·1.5L 페트병으로 넓힐 계획이다. 봄부터 모으기 시작하면 한해가 끝나는 겨울에 사계절을 모두 담은 펩시콜라를 모을 수 있는 것이다.

 

한편 롯데칠성음료는 제품 출시와 함께 신규 슬로건으로 ‘바로 그 사랑을 위해(FOR THE LOVE OF IT)’를 삼았다. 새 슬로건을 알리기 위해 뮤직비디오·전시회·펩시콘서트 등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뮤직비디오는 제품에 인쇄한 QR코드를 스마트폰으로 스캔해서 볼 수 있다. 이를 통해 아이돌 가수 빅스 ‘라비’, 여자친구 ‘은하’, ‘그루비룸’이 함께한 신곡 ‘블라썸(BLOSSOM)’을 감상할 수 있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펩시콜라는 지난해 펩시 125주년 레트로 디자인을 선보이며 국내 뉴트로(Newtro) 열풍에 앞장섰다”며 “올해는 세계적인 아티스트와 협업을 통한 아트 마케팅(Art Marketing)으로 소비자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주동일 기자 jdi@inthenews.co.kr

쌍용차, SUV명가에서 한국의 테슬라로 변신할까?

쌍용차, SUV명가에서 한국의 테슬라로 변신할까?

2021.09.16 10:16:32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코란도 등 SUV의 명가를 자임했던 쌍용자동차가 미국의 테슬라처럼 전기차 전문 회사로 변신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쌍용차의 매각주관사인 EY한영회계법인에 따르면 지난 15일 본입찰을 마감한 결과, 에디슨모터스와 강성부펀드(KCGI)컨소시엄과 이엘비앤티(EL B&T) 컨소시엄, 인디EV 등 3곳이 참여했습니다. 입찰에 참여한 3개 업체와 컨소시엄은 주로 상용 부분의 전기차 전문 업체라는 점이 공통점입니다. 이들 업체가 쌍용차를 노리는 이유는 ‘탄소 제로’를 타고 전기차 시장의 성장세가 전 세계적으로 도드라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지난 6월 시장조사업체 블룸버그NEF가 발표한 '전기자동차 전망(Electric Vehicle Outlook) 2021'을 발표에 따르면 전기차(EV)는 2030년에 7조 달러(약 7809조 원), 2050년까지 46조달러 규모의 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국제에너지기구 IEA에 따르면 지난해 유럽의 자동차 시장은 전년 대비 22% 축소되었으나, 신규 전기차 등록대수는 두 배 이상 증가해 140만 대를 기록했습니다.. 이 중 독일의 신규 전기차 등록대수는 39만 5000 대, 프랑스는 18만 5000 대를 기록했습니다. 영국 또한 신규 전기차 등록대수가 전년 대비 두 배 이상 증가한 17만 6000대를 기록했고 노르웨이에서는 신규 차량 등록대수 중 전기차의 비중이 사상 최대치인 75%를 기록하는 등 전기차 수요는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습니다.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은 상용 전기차 업체들이 기존 완성차 메이커와의 전기차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개발과 제조 및 마케팅 과정 등에서 일정 부문 ‘규모의 경제’를 확보하는 게 중요합니다. 자동차 업계에서는 쌍용차 인수에 필요한 자금이 약 1조 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3개 업체 가운데 에디슨모터스가 가장 규모가 큰 만큼 에디슨모터스가 인수 확률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에디슨모터스는 인수제안서를 통해 쌍용차를 전기차 업체로 전환해 내년, 2025년까지 20종, 2030년까지 30종의 신형 전기차를 생산하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습니다. 쌍용차를 인수한다면 내년 하반기에 전기차 ‘스마트S’를 출시할 계획입니다. 쌍용차와 EY한영회계법인 초기 인수자금 규모뿐만 아니라 인수 이후에 쌍용차를 안정적으로 성장시킬 수 있는 의지와 능력을 고려해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한다는 방침입니다. 쌍용차는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이후 10월 초까지 구속력 있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후 약 2주 간의 정밀실사를 진행하고 인수 대금과 주요 계약조건 협상을 거쳐 11월 중 투자계약을 체결할 예정입니다. 쌍용차 관계자는 “매각절차가 원활하게 진행되면 투자계약 내용을 반영한 회생계획안을 준비해 올해 안에 관계인 집회에서 채권단과 주주 동의를 얻어 회생계획이 인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