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ICT 정보통신

네이버, 포천 ‘미래유명기업50’ 33위 선정

URL복사

Friday, December 04, 2020, 16:12:11

핀테크·클라우드 등 신사업 성장세 인정받아
셀트리온 제치고 국내 기업 중 가장 높은 순위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네이버(대표 한성숙)가 미국 경제지 포천(FORTUNE)이 선정하는 ‘The Future 50(미래유망기업50)’에서 33위에 올랐습니다. 포천은 네이버가 최근 핀테크와 클라우드, 웹툰 등으로 이룬 성장세에 주목했습니다.

 

4일 네이버에 따르면 이번에 미래유망기업50으로 꼽힌 회사 중 국내 기업은 네이버와 셀트리온 두 곳입니다. 포천은 네이버를 선정한 이유에 대해 한국 최대 검색엔진을 운영하는 기업으로 최근 빠르게 성장하는 분야에 집중하며 분기 매출 24%가 넘는 성장을 이뤘다고 설명했습니다.

 

미래유망기업50은 포천이 보스턴컨설팅그룹(BCG)과 함께 미래 시장을 선도할 유망 기업 50개를 선정해 발표하는 리스트입니다. 미국기업만을 대상으로 한 2017년 첫 시작 이후 2018년부터는 선정 범위를 글로벌로 확대했습니다. 네이버는 2018년 선정되며 존재감을 드러냈습니다.

 

 

미래유망기업50은 지난해 기준 시가총액 20억 달러 이상 또는 매출 10억 달러 이상을 달성한 기업을 수십 가지 지표로 선정합니다. ▲기업의 재무적 성과를 바탕으로 시장에서 바라보는 성장 가능성 ▲이를 실현할 수 있게 하는 기업 역량 등이 핵심입니다.

 

네이버는 33위로 리스트에 선정된 한국 기업 중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습니다. 페이팔(34위), 아마존(37위), 알리바바(40위) 등 글로벌 정보기술(IT)기업보다도 높은 순위입니다. 부문별로는 Communication Services 분야에서 스포티파이(10위), 트위터(23위)에 이어 세 번째를 차지했으며 뒤이어 텐센트(45위), 페이스북(50위) 등이 있습니다.

 

한편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Forbes) 역시 지난 2018년 ‘100대 혁신기업(the World’s most innovative companies)’ 9위에 네이버를 선정한 바 있습니다. 네이버는 지난 2014년 해당 순위에 오른 뒤 매년 순위를 갱신해왔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금호리조트, 금호석화그룹 본사 을지로 시그니쳐타워 입주...“5년만의 재결합”

금호리조트, 금호석화그룹 본사 을지로 시그니쳐타워 입주...“5년만의 재결합”

2021.05.03 15:36:28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금호석유화학그룹(회장 박찬구)의 계열사인 금호리조트가 지난 2일 을지로 시그니쳐타워 건물로의 입주를 모두 완료했다고 3일 밝혔습니다. 금호리조트 본사 직원 60여 명은 지난 4월 1일 인수절차 완료 후 1개월 간의 리모델링을 마치고 3일부터 새로운 근무지인 시그니쳐타워 서관 7층으로 출근했습니다. 금호리조트는 금호석유화학그룹 게시판에 ‘새로운 보금자리에서 새로운 금호리조트로 거듭나 성원과 기대에 보답하도록 노력하겠다’는 인사말을 게시했고 기존 금호석유화학그룹 계열사 임직원들 또한 환영의 댓글로 화답했다고 전해졌습니다. 이로써 금호리조트는 지난 2015년 말 금호석유화학그룹과 금호아시아나그룹의 계열분리 대법원 판결 이후 5년여만에 금호석유화학과 동일 기업집단으로 재결합했습니다. 금호석유화학과 화학계열사들이 실질적으로 분리 경영에 나섰던 2010년을 기준으로 하면 약 10년만입니다.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은 “다시 함께하게 된 금호리조트의 모든 직원들을 환영하며 금호석유화학그룹에서 힘차게 도약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금호리조트는 지난 달 온천 및 워터파크 시설인 아산스파비스의 재개장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운영 및 서비스 개선에 돌입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