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Logistics 유통

재사용 포장재 후기만 1만5000개…마켓컬리 실험 통했다

URL복사

Thursday, October 21, 2021, 10:10:51

컬리 퍼플 박스 도입 100일
냉매 1만7000㎥, 비닐 7.4t, 종이봉투 53.3t 감소

 

인더뉴스 이수민 기자ㅣ마켓컬리가 재사용 포장재인 ‘컬리 퍼플 박스’ 정식 도입 이후 100일 동안 환경보호 측면에서 유의미한 절감 효과를 거뒀다고 20일 밝혔습니다.

 

마켓컬리는 올해 5월 컬리 퍼플 박스를 처음 공개하고 재사용 포장재 배송 베타 서비스를 개시했는데요. 베타 서비스 기간 사용자들의 긍정적 반응을 확인한 마켓컬리는 지난 7월 14일 샛별배송 지역 고객을 대상으로 정식 서비스 개시, 본격적인 재사용 포장재 배송을 시작했습니다.

 

컬리 퍼플 박스는 냉장 식품의 신선도를 유지하는 보냉력, 안정적인 소재와 편의성, 활용성 등을 갖췄습니다. 약 47ℓ용량을 담을 수 있으며 상온 28℃ 기준으로 냉장 제품은 약 12시간 동안 10℃, 냉동 제품은 약 11시간 동안 -18℃의 상태를 유지할 수 있습니다.

 

재사용 포장재 배송은 고객이 문 앞에 컬리 퍼플박스 또는 개인 보냉 박스를 놓아두면 배송 매니저가 상품을 박스에 담는 방식입니다. 반영구적 재사용 포장재를 사용하는 만큼 포장재와 냉매 사용을 최소화했으며 비닐 회수 서비스도 함께 운영합니다.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100일이 지난 현재까지 마켓컬리가 절감한 종이박스의 면적은 106만㎡로, 이는 여의도 면적 3분의 1을 넘는 넓이에 달합니다. 컬리 퍼플 박스는 보냉력이 강해 종이박스 대비 냉매의 사용량도 줄어들었습니다. 줄어든 냉매의 부피는 총 1만 7000㎥입니다.

 

아이스팩 비닐, 드라이아이스 부직포 등의 사용량도 함께 감소하면서 비닐 또한 7.4t의 절감 효과를 보았습니다. 종이봉투 사용량은 53.3t 감소했으며, 가공된 비닐을 다시 녹여 재활용하면서 이산화탄소 배출 145t을 절감했습니다.

 

마켓컬리 관계자는 "지난 7월 마켓컬리 재사용 포장재 서비스의 정식 개시 이후 소비자 이용건수를 평균 살펴보면 베타 서비스 기간 대비 84% 증가했다"며 "고객 누적 후기 수는 1만 5000개를 넘어설 정도로 유의미한 성과를 거뒀다"고 말했습니다. 

English(中文)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 news.

배너

이수민 기자 itnno1@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