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Stock 증권

[코스피 마감] 3230대 회복…삼성전자·SK하이닉스가 상승 주도

URL복사

Tuesday, August 03, 2021, 16:08:18

0.44% 오른 3237.14

 

인더뉴스 최연재 기자ㅣ코스피가 외국인의 현선물 매수세 확대와 반도체주 강세에 힘입어 이틀 연속 상승했다.

 

코스피는 3일 전 거래일 대비 0.44% 오른 3237.14로 마감했다. 지수는 0.05% 내린 3221.57에서 출발해 등락을 반복하다 외국인의 자급 유입으로 상승 전환했다.

 

이날 외국인은 나홀로 6626억원을 순매수하며 지수를 견인했다. 반면 개인과 기관은 각각 6694억원, 350억원을 순매도하며 차익 실현에 나섰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강세에 3230선까지 회복됐지만, 중화권 증시가 규제에 따른 불확실성을 보여 국내 증시는 개인과 기관의 매물이 출회돼 일부 상승폭을 반납했다”고 분석했다.

 

상해종합, 홍콩항셍 등 아시아 증시는 혼조세를 보였다. 최근 중국 사교육 플랫폼 기업에 대한 당국의 규제가 이어지자 향후 온라인 게임 산업에 대한 강도 높은 규제가 발표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진 탓이다.

 

밤사이 뉴욕증시는 제조업 지표가 엇갈렸고, 긴축 우려가 나오면서 혼조세로 마감했다. 다우존스30산업평균·S&P500 지수는 전장보다 하락한 반면 나스닥 지수는 올랐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 중 카카오(-1.37%), 네이버(-1.27%), LG화학(-1.27%), 삼성바이오로직스(-0.44%) 등은 하락했다.

 

삼성전자는 2분기 반도체 매출에서 인텔을 제치고 세계 1위에 올랐다는 소식에 2.65% 상승했다. SK하이닉스도 덩달아 3.45% 오르며 강세를 보였다. 그 외에도 현대차(1.59%), 삼성전자우(1.50%), 셀트리온(0.57%), 삼성SDI(0.27%) 등이 상승했다.

 

업종별로 철강금속(-3.9%), 기계(-1.7%), 운수창고(-1.01%), 비금속광물(-0.98%), 섬유의복(-0.98%) 등이 하락했다. 중국 게임 산업 규제 가능성에 대한 우려로 엔씨소프트(-1.70%), 넷마블(-1.82%) 등 게임주가 약세를 보였다. 반면 의료정밀(3.61%), 전기전자(2.05%), 운수장비(0.93%), 제조업(0.83%), 대형주(0.7%) 등은 상승했다.

 

유가증권시장 거래량은 6억4285만주, 거래대금은 12조2916억원이었다.

 

코스닥 지수는 전일 대비 0.16% 내린 1036.11에 마감됐다.

 

 

최연재 기자 stock@inthenews.co.kr

현대중공업그룹, ‘가스텍’서 차세대 그린십 선보인다

현대중공업그룹, ‘가스텍’서 차세대 그린십 선보인다

2021.09.15 16:51:23

인더뉴스 문정태 기자ㅣ현대중공업그룹이 세계적 가스행사인 가스텍에서 이산화탄소(CO2), 수소, 암모니아 등 차세대 그린십(Green Ship) 기술력을 대거 선보입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오는 21일부터 23일까지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개최되는 ‘가스텍(Gastech) 2021’에 참가한다고 15일 밝혔습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이번 전시회에서 LNG선, LPG선 등 가스선의 축소모델을 전시하고 자체 개발한 차세대 선박 기술을 소개합니다. 특히, 한국조선해양·현대중공업·현대미포조선 등 현대중공업그룹 조선3사는 이번 행사에서 ▲대형 액화이산화탄소운반선 ▲액화수소 화물운영시스템 ▲대형 암모니아추진·운반선 ▲중소형 LNG FSRU(부유식 가스 저장·재기화 설비) 등에 대한 선급과 기국의 기본인증을 획득할 예정입니다. 현대중공업그룹이 이번에 개발한 4만 입방미터급(㎥) 액화이산화탄소운반선은 세계 최대 크기인데요. 운항 중 탱크의 압력을 유지해 화물을 안정적으로 보존할 수 있는 화물저장시스템과 화물운영시스템을 적용했습니다. 또한 바이로브 방식(둥근 탱크 2개가 맞물린 형태)의 탱크 7개를 이용해 화물 적재량을 극대화했으며, LNG추진엔진을 탑재해 환경 규제에 대응할 수 있습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이산화탄소의 포집과 활용, 저장(CCUS) 관련 기술 수요가 증가하며 성장이 예상되는 액화이산화탄소운반선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계획입니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인더스트리아크는 CCUS 시장 규모가 올해부터 연평균 29.2% 성장해 2026년 253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또한 현대중공업그룹이 개발한 수소운반선의 핵심기술인 액화수소 화물운영시스템은 안정적인 가압탱크를 적용, 운항 중 발생하는 수소 증발가스를 발전용 연료로 재사용이 가능합니다. 재기화시스템을 탑재해 수입터미널이 없는 경우에도 소비처로 수소 공급을 할 수 있습니다. 암모니아추진‧운반선은 가스선 시장 요구를 반영해 9만1000 입방미터(㎥)급 대형 크기로 개발했으며, LNG FSRU는 소규모 LNG 프로젝트에 적합하도록 4만 입방미터(㎥)급으로 설계된 것이 특징입니다. 이와 함께 현대중공업그룹은 이번 행사에서 영국 로이드선급과 업무협약(MOU)를 맺고 사이버 공간에서 선박을 구현하는 디지털트윈 선박 솔루션(HiDTS)을 설계·시운전·운항 단계까지 상용화할 수 있도록 협력을 강화할 계획입니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해상 환경규제가 강화되며 선박 분야 기술 트렌드도 급변하고 있다”며 “CO2‧암모니아‧수소 등 해상 모빌리티 분야 친환경 기술 패러다임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