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ommunication 통신

LG유플러스, 고성능 안테나 모듈로 5G B2B 생태계 확대

URL복사

Wednesday, May 05, 2021, 09:05:00

별도 튜닝 필요없이 5G B2B 단말에 장착 가능..데이터 전송속도 10% 상승
mmWave 안테나도 상반기 중 개발 예정..중소제조사 글로벌 시장 진출 지원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에이스테크놀로지(구관영, 홍익표 각자대표)와 함께 다양한 산업군(B2B)의 단말기에서 폭넓게 사용 가능한 ‘고성능 5G 안테나 모듈’을 개발했다고 5일 밝혔습니다.

 

요즘 5G 통신으로 넘어가면서 높은 데이터전송속도에 대한 요구사항이 커졌으며, 이를 위해 단말은 더 넓은 주파수대역폭을 지원하고 안테나의 개수를 늘려야하는 등 개발난이도가 훨씬 높아졌습니다.

 

5G B2B 단말은 내장형안테나를 적용 시 별도 튜닝해 장착해야 하므로 상당한 개발시간과 비용이 투입돼야 했는데요. 만일 외장형안테나를 사용할 시에는 외장형 다이폴(막대형)안테나를 사용하여 부피가 크고 미관상 보기 좋지 못하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이 때문에 5G B2B용 단말의 출시를 앞당기기 위해 중소 단말제조사에서도 범용 안테나 모듈이 필요하다는 요구가 있었는데요.

 

LG유플러스는 이런 어려움에 주목해 따로 튜닝할 필요가 없고 쉽게 단말에 장착할 수 있는 ‘안테나 모듈’을 개발했습니다. 특히 이 모듈의 핵심은 특허 출원한 광대역 안테나소자인 ‘모노콘’입니다. 모노콘은 별도 튜닝이 필요 없다는 게 장점입니다. 

 

안테나 모듈은 모노콘을 최적 배치해 개발됐으며, 기존에 출시된 안테나 대비 최대 10% 높은 데이터 전송 속도를 보장합니다. 가장 큰 장점은 모노콘의 특성 덕분에 이 안테나 모듈을 탑재한 단말은 별도 안테나 성능 최적화가 필요 없다는 것입니다. 단말 제조사는 안테나 개발에 필요한 수천만원의 개발비를 절감하고, 개발과정 및 전파인증에 소요되는 기간 역시도 단축할 수 있게 됐습니다.

 

해당 안테나 모듈은 사용성에 따라 내장형, 외장형 모두 사용할 수 있습니다. 단말제조사의 필요에 따라 단말 내부에 넣을 수 있는 부품 상태로 제공하거나, 외장형으로 사용할 시 박스형 케이스에 담아 제공됩니다.

 

이번에 개발된 안테나 모듈은 드론, 가입자댁내장치(CPE) 등 다양한 단말에 탑재될 것으로 전망되며, 이 모듈을 장착한 단말이 상반기 중 출시될 예정입니다. 또한 LG유플러스는 올해 상반기내에 밀리미터웨이브(mmWave) 대역까지 지원되는 안테나 모듈도 추가로 개발할 계획입니다. 또한 이 안테나 모듈을 사용하는 중소 단말제조사에 기술을 제공해 해외시장 진출을 돕습니다.

 

전영서 LG유플러스 기업서비스개발담당은 “간편한 단말 개발이 가능하면서도 높은 수준의 성능을 보장할 수 있는 고성능 5G 안테나 모듈을 통해 5G시장의 성장과 중소 단말제조사와의 상생에 기여하고, 나아가 5G를 활용하는 다양한 국내 제품들이 글로벌시장으로 진출하는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권지영 기자 eileenkwon@inthenews.co.kr

오리온홀딩스, 지노믹트리와 ‘대장암 진단키트 기술도입 본계약’ 체결

오리온홀딩스, 지노믹트리와 ‘대장암 진단키트 기술도입 본계약’ 체결

2021.05.07 09:53:04

인더뉴스 강서영 기자ㅣ오리온홀딩스(부회장 허인철)는 국내 암 조기진단 전문기업 ‘지노믹트리’와 대장암 진단키트의 기술도입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습니다. 오리온홀딩스는 지난 3월 설립한 중국 내 합자 법인 ‘산둥루캉하오리요우생물기술개발유한공사’를 통해 지노믹트리의 ▲대장암 조기진단용 기술 사용에 대한 계약금 ▲사업진행에 따른 마일스톤 ▲매출 발생에 따른 로열티 등을 지급하는 데 합의했습니다. 지노믹트리는 중국 내 임상시험 및 인허가를 위한 기술 지원을 맡는 등 대장암 진단키트의 상용화까지 지속해서 협력할 계획입니다. 이번 기술도입 계약을 시작으로 대장암 진단키트의 중국시장 내 상용화에도 속도를 냅니다. 현재 임상을 위한 핵심 기술 관련 인력 충원을 완료했으며 이달에는 임상 추진을 위한 대행사 본계약 체결도 앞두고 있습니다. 올해 7월에는 중국 파트너사 ‘산둥루캉의약’의 생산 본거지인 산둥 지닝시에 대장암 조기 진단키트 양산을 위한 생산설비 구축을 시작하고, 연내에는 임상 사전허가를 위한 절차를 밟는다는 계획입니다. 중국 내 임상시험을 위한 구체적인 계획도 수립했습니다. 오리온홀딩스는 합자 법인을 통해 중국 주요 도시의 대형 종합병원에서 1만여명을 대상으로 대규모 임상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진단키트의 경우 통상 1000여 명 미만의 임상 테스트를 진행하는 데 비해 10배가량 큰 규모로, 기술력에 대한 신뢰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허인철 오리온홀딩스 부회장은 “임상시험 및 인허가를 비롯해 진단키트의 양산화까지 성공적으로 마쳐 K-바이오의 성공 사례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