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Insurance 보험

코로나 탓에 씀씀이 줄이는 대신 보험 가입 늘었다...“건강이 최고”

URL복사

Thursday, December 17, 2020, 06:12:00

생보 3Q 신계약률 9.57%..2016년 이후 첫 반등
거리 두기로 다른 소비 줄이고 보험 가입 확대
은행, 사모펀드 사태 겪으면서 방카슈랑스 주력
보험硏 “일회성 요인 커 흐름 이어질지 불확실”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코로나19로 대면 영업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생명보험 신규계약 규모가 지난해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시장 포화로 지속 감소하던 신계약이 위기로 여겨지던 코로나 국면을 맞아 4년 만에 반등한 겁니다.

 

업계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로 소비자들이 다른 씀씀이는 줄이는 대신 건강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면서 보험가입이 늘어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여기에 라임, 옵티머스 등 사모펀드 사태를 겪은 은행이 투자형 상품보다 방카슈랑스를 통해 저축성보험 판매에 열을 올리는 것도 반영됐다는 해석이 많습니다.

 

17일 생명보험협회에 따르면 24개 생보사의 올 9월 기준 누적 신계약률은 9.57%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0.49%포인트 상승했습니다. 월별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16년 이후 지속적으로 하락하던 신계약률이 4년 만에 상승세로 돌아선 겁니다.

 

신계약률은 보험사가 연초에 보유하고 있던 보험 계약액 대비 그해 새로 유치한 계약액을 나타내는 지표입니다. 비율이 높을수록 시장의 성장 동력이 커졌음을 의미합니다.

 

신계약액도 같이 늘었습니다. 올해 들어 9월까지 생보업계의 신계약액은 229조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 증가했습니다. 2016년부터 2019년까지 매해 역성장해오던 것과 대조됩니다.

 

생보업계는 코로나 위기가 오히려 호재로 작용한 것으로 진단하고 있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줄어든 씀씀이가 보험가입 유인을 높였다는 겁니다.

 

생보사 관계자는 “소비 감소로 인한 저축 증가와 코로나 이후 건강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진 게 맞물려 신규 판매가 늘어난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실제로 삼성생명 인생금융연구소가 지난 5월 전국 만 40~75세 1000명(만성질환자 800명, 일반인 2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보면 응답자 절반 이상(58.3%)이 “코로나 이후 보험 필요성을 더 많이 느낀다”고 답했습니다.

 

부실 사모펀드 사태 여파로 은행들이 방카슈랑스로 눈을 돌린 점도 신계약이 늘어난 이유로 꼽힙니다. 다른 생보사 관계자는 “보험은 다른 투자성 상품과 달리 최소 원금보장 기능이 있어 이런 점을 은행들이 마케팅 요소로 삼아 판매에 주력했다”고 말했습니다.

 

생보협회에 따르면 24개 생보사의 9월말 기준 방카슈랑스 채널 초회보험료는 4조 8287억원으로 전체 일반계정 수입보험료(5조 8599억원)의 80% 이상을 차지했습니다.

 

신계약액 증가는 보험영업수익에도 영향을 미쳤습니다. 올 3분기까지 생보사들의 전체 수입보험료(일반계정 기준)는 60조 252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5% 늘었습니다.

 

다만 일회성 요인에 따른 실적 개선으로 내년에도 이 같은 흐름이 이어질지는 불확실하다는 분석입니다. 김세중 보험연구원 동향분석실장은 “올해 신계약이 늘어난 것은 일시적 요인이 크다”며 “앞으로도 저금리 기조가 장기화할 것으로 보여 지속성을 장담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오히려 올해 좋았던 것이 기저효과로 작용, 내년에는 다시 하락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전건욱 기자 gun@inthenews.co.kr

“친환경 경영 강조”...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반얀트리서울 ‘고고 챌린지’ 참여

“친환경 경영 강조”...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반얀트리서울 ‘고고 챌린지’ 참여

2021.04.09 16:30:35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탈(脫)플라스틱 챌린지에 참여하며, 친환경 경영에 발벗고 나섰습니다. 앞서 현 회장은 올초 신년사를 통해 “호텔은 찾는 고객의 욕구도 변하고 있다”며 “과거 안락함과 럭셔리함만을 추구하던 고객이 이제는 친환경, 안전여부 등을 중요한 선택 기준으로 삼고 있다”고 강조한 바 있습니다. 반얀트리호텔은 탈(脫)플라스틱 실천 캠페인인 ‘고고 챌린지’에 동참했다고 9일 밝혔습니다. 고고 챌린지는 환경부에서 시작한 탈(脫) 플라스틱 실천 운동입니다. 과거 루게릭병 환자를 돕는 기부 캠페인 ‘아이스버킷 챌린지’처럼 SNS를 통해 일회용품과 플라스틱을 줄이기 위한 생활 속에서 멀리해야 할 습관 한 가지와 실천해야 할 습관 한 가지를 약속하고 다음 주자를 지목해야 합니다. 최근 재계 화두인 ESG(환경(Environment)·사회(Social)·지배구조(Governance))에 따라 호텔서비스 업종 역시 친환경 경영은 주요 이슈입니다. 이에 현대그룹 계열사 중 반얀트리클럽 앤 스파 서울(이하 반얀트리)이 적극 동참하고 있습니다. 반얀트리 서울은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환경을 생각해 개관 때부터 일회용 플라스틱이 아닌 다회용 디스펜서에 담은 어메니티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또 턴 다운 서비스 시 시그니처 거북이 인형 펠리(Felly)를 제공해 2달러의 기부금을 바다거북과 같은 멸종 위기에 처해 있는 야생동물을 살리고 산호초와 열대 우림의 보존과 재건에 힘쓰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또한 호텔 내 인쇄물과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고 테이크아웃 포장 용기도 친환경 소재로 확대 사용해 나갈 것을 약속했습니다. 탈(脫)플라스틱 캠페인에 참여할 차기 주자로 또 다른 현대그룹 계열사인 블룸비스타와 JW메리어트서울, 레스토랑 밍글스 등을 지목했습니다. 이번 고고챌린지 릴레이로 호텔업계와 대중들에게 탈(脫) 플라스틱 운동과 인식이 확산되기를 희망한다고 반얀트리 측은 설명했습니다. 김은경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의 CS팀장은 “반얀트리 호텔 앤 리조트 그룹은 지속 가능한 경영 철학과 CSR 활동에 큰 의의를 두고 있는 기업”이라며 “반얀트리 서울 또한 브랜드 문화에 따라 매년 지구촌 불 끄기 캠페인 어스아워(Earth Hour) 동참, 남산 클리닝 활동, 나무 심기, 텀블러 사용 고객에게 음료 할인 제공, 임직원들에게 일회용품 줄이기 권장 등 다양한 환경 보호 활동을 실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