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인더뉴스 부·울·경

Column 칼럼

[서지은의 보험키워드] 주민등록과 다른 ‘보험나이’ 확실히 아는법

URL복사

Sunday, April 02, 2023, 06:04:00

 

서지은 보험설계사·칼럼니스트ㅣ보험사는 가입자의 보험료를 어떻게 책정할까? 보험 상품의 가격은 공산품처럼 정찰제가 아니며, 금액을 산출하는 기준 또한 한 가지만 있지 않다.

 

같은 보장이라 할지라도 보험사마다 보험료가 다른데 회사의 손해율을 고려해서다. 무엇보다 보험료를 정하는 가장 큰 기준은 피보험자 즉 보험가입 대상의 위험률이다. 위험률이란 질병을 포함한 보험사고를 당할 확률을 의미하며 보장성 보험의 경우 성별과 나이, 직업은 위험률을 정하는 매우 중요한 항목이다.

 

이 가운데 보험나이가 종종 가입자와 보험설계사 사이에서 논란이 되기도 한다. 보험나이는 우리가 평소에 쓰는 나이와는 그 개념이 다른 탓이다 새해가 시작되거나 혹은 생일이 지나면 나이를 한 살 더하게 되는데, 보험나이는 그렇지 않다. 

 

보험나이를 계산할 때 쓰는 개념이 상령일(上齡日)로, 주민등록상 생일에서 6개월을 뺀 날을 상령일이라고 해서 상령일이 지나야 보험나이가 한 살 올라간다. 즉, 보험에서의 상령일은 우리의 생일과 같은 의미라 생각하면 쉽다. 예를 들어 1975년 6월 16일생인 사람 A는 올해 48세지만, 2022년 12월 16일이 상령일 이었기 때문에 보험나이로는 47세가 되었고, 다음 상령일인 올해 12월 16일이 지나면 보험나이 48세가 된다.

 

고작 한 살로 보험료가 얼마나 오르겠어? 이렇게 허투루 볼 일은 아니다. 특약 하나로만 보자면 월 몇백 원에서 몇 천원 정도의 차이일지 몰라도 보장성 보험은 장기납으로 체결하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20년납의 경우 총 240회를 납입하게 되므로 월 몇 백원에서 몇 천원의 보험료를 합산해보면 상당히 큰 금액이 된다.

 

이렇듯 보험 가입을 고려할 때 보험나이에 따라 금액적인 차이가 발생하므로 상령일은 중요하다. 또한 보험나이에 따라 가입이 제한되는 보험 상품이 존재한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 한 예로, 최근의 ‘어린이 보험’은 ‘어른이 보험’이라 해서 15세까지만 가입이 가능했던 과거와는 달리 보험나이 30세까지 가입이 가능하게 개정되었다.

 

어린이 보험의 경우 위험률을 성인 보험보다 낮게 책정하기 때문에 성인 보험보다 보험료가 저렴하며 보장을 해주지 않는 기간인 면책조건이 없어 가입과 동시에 보장이 개시된다는 장점이 있다. 이에 더해 납입면제 기준이 성인 보험에 비해 폭넓고, 내게 형제,자매가 있을 경우 보험료 할인까지 받을 수 있어 어린이 보험은 여러모로 성인 보험에 비해 유리한 점이 많다.

 

다음 상령일에 내 보험나이가 31세가 되면 어린이 보험의 경우 그 전에 가입을 진행해야 이런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반대로 보험 상픔에 따라 보험가입이 불가능한 한계연령이 정해져 있기 때문에 노년층의 보험 가입에 있어 상령일은 결코 무시할 수 없는 날이다.

 

특히 회사가 약속한 금액을 지급하는 정액형 보험의 경우 가입연령이 광범위한 편이지만 의료실비보험은 가입 가능 연령이 보험사마다 다르며 점점 낮아지고 있는 추세다. 보험나이 계산법은 전 세계적으로 동일한 방식으로 운영된다고 한다. 즉, 한국에서의 상령일과 보험나이는 다른 나라에서도 같다.

 

그렇다면 왜 보험나이 계산법을 따로 정해둔 것일까? 만 나이 등을 기준으로 한다면 간단할 것 같은데 말이다. 이는 합리적인 보험료 산출을 위해서라고 한다. 사람마다 생일과 계약일이 같은 경우는 거의 없다. 즉, 계약은 연중 어느 때나 가능하므로 계약일을 기준으로 보험료를 산출하게 되면 일(日) 단위로 금액을 계산해야하기 때문에 복잡해진다. 생일이나 만 나이를 기준으로 삼으면 보험사나 계약자 중 어느 쪽인가는 손해를 볼 수 있다. 보험사와 보험 가입대상 사이에 발생할 유불리를 감안해 생긴 것이 바로 상령일과 보험나이다.

 

다만 예외적인 경우가 존재하는데, 자동차에 드는 자동차 보험은 보험나이가 아닌 법정 만 나이를 기준으로 삼는다. 자동차 보험 가입이 가능한 운전자의 연령이 명시된 특별약관의 경우 기준연령은 운전면허증에 나와 있는 법정 만 나이와 같다.

 

보험 가입 문의를 의뢰받을 때 급하지 않으니 천천히 설계해달라는 말을 종종 듣게 되는데, 사실 보험업 종사자에게 이 말은 매우 모순된 말로 다가온다. 어떤 위험도 예고하고 찾아오지 않으며 아무리 보험가입 금액에 따라 설계 수수료가 정해진다 해도 가입자의 상령일을 굳이 넘겨 같은 보장을 더 비싼 금액으로 체결하고 싶은 설계사는 없다. 상령일을 영업 기술로 활용하는 경우도 많지만, 사실 진짜 의미는 영업이 목적이라기보다는 보험나이 한 살에 따라 보험료가 어느 정도 달라지는지를 알기 때문에 보험료를 절약하려는 이유가 더 크다.

 

우리나라 보험 유지율은 생각보다 높지 않다. 월 보험료가 부담, 보장이 나와 맞지 않아서, 당장 해지환급금이라도 쓰고 싶다는 등의 이유로 완납까지 이어지지 않는다.

 

보험설계사로 일하기 전 나도 그 중 한 사람이었다. 큰 금액이 아닌데도 매월 장기납을 해야 한다는 것이 부담으로 다가왔다. 보험해지를 가장 반기는 쪽은 사실 보험사다. 보험사의 실질적 수익은 가입자의 미유지로 인한 부분이 크다. 보험 시스템 상 해지 시 납입한 원금을 전액 돌려주지 않으며 가입자에게 거액의 보험금을 지급해야 하는 가능성도 낮아진다. 이는 보험 가입 시 월 보험료가 중요한 이유가 된다. 무조건적으로 ‘크게’ 드는 것만이 능사는 아니며 상령일을 고려해 보험료를 아낄 수 있다.

 

나이 드는 일이 반가운 사람은 없을 것이다. 나이 들수록 책임의 무게는 커지고 신체의 노화는 점점 진행이 되며 사회적 은퇴까지 고려하면 나이 들수록 서러울 수밖에 없다. 보험도 다르지 않다 나이가 많다고, 그간 아팠던 이력이 있다고 ,가입이 거절되거나 보험료가 할증 되고 신체의 어느 부위는 보장에서 제외하겠다는 부담보가 잡히기도 한다. 오늘은 앞으로의 삶에서 내가 가장 젊은 날인 만큼 보험도 지금 가입하는 것이 가장 유리하다.

 

■서지은 필자

 

하루의 대부분을 걷고, 말하고, 듣고, 씁니다. 장래희망은 최장기 근속 보험설계사 겸 프로작가입니다.

마흔다섯에 에세이집 <내가 이렇게 평범하게 살줄이야>를 냈습니다.

English(中文·日本語)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日本語) news.


편집국 기자 itnno1@inthenews.co.kr


아파트 ‘깡통전세’ 위험거래 비중 늘었다…심화된 지역은?

아파트 ‘깡통전세’ 위험거래 비중 늘었다…심화된 지역은?

2024.02.19 14:55:28

인더뉴스 홍승표 기자ㅣ부동산 경기 침체 등으로 아파트 매매가격 하락과 전세가격 상승 추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지방을 중심으로 '깡통전세'가 우려되는 아파트의 전세거래 비중이 늘어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19일 부동산R114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매매가격 대비 80% 이상 전세가격으로 거래된 전국 아파트 전세거래 건의 비율이 전체 거래건수(2만1560건)의 25.9%(5594건)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직전 분기인 지난해 3분기(19.7%)와 비교할 경우 비중이 확대됐습니다. 깡통전세는 전세가격이 매매가격을 앞질러 추후 전세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할 수 있는 위험성이 있는 주택을 의미합니다. 보통 매매가 대비 전세가격이 80% 이상 비중을 차지할 경우 '깡통전세 위험군'으로 보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매매가격이 1억원인데 전세가격이 8000만원일 경우 전세가율 80%에 해당돼 깡통전세 위험군으로 들어갈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권역별로 볼 경우 수도권과 지방 모두 '깡통전세 우려거래' 비중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수도권은 15.6%(10873건 중 1699건), 지방은 36.4%(1만687건 중 3895건)으로 3분기 비중인 10.8%, 30.9% 대비 확대된 수치를 기록했습니다. 전국에서 전세가율 80% 이상 거래비중이 미만 거래보다 많은 곳은 3곳으로 집계됐습니다. 전북이 57.3%(654건 중 375건)으로 비중이 가장 높았으며, 충북(55.3%, 698건 중 386건), 경북(54.2%, 813건 중 441건)도 80% 이상 전세가율 아파트의 거래비율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수도권의 경우 서울(5.1%, 2741건 중 141건), 경기(19.0%, 6683건 중 1269건), 인천(19.9%, 1449건 중 289건) 모두 전국 깡통전세 거래 비중보다는 적게 나타났으나 직전 분기 대비로는 세 지역 모두 비중이 늘었습니다. 전 분기 서울은 3%, 경기는 13%, 인천은 16%의 비중이었습니다. 아울러 4분기 수도권의 평균 매매가(6억2761만원)와 전세가격(4억5162만원)의 가격 차이는 1억7599만원, 지방(평균 매매가 2억6442만원, 전세가격 2억6199만원)의 차이는 4743만원으로 나타났습니다. 깡통전세 우려 주택의 거래비중이 높았던 경북(427만원 차이), 전북(922만원 차이), 충북(1541만원 차이)은 평균 매매가-전셋값이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습니다. 여경희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전세와 매매 간 가격 차가 좁아지면 갭투자, 깡통전세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주택시장이 위축된 지방에서 전세가율이 높게 형성돼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갭투자 등 투자수요 활성화에는 한계가 있으며, 오히려 ‘깡통전세’를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여 수석연구원은 "매매가 시세 대비 저렴한 급매물 위주로, 전세는 이전 대비 오른 가격으로 계약되고 있어 실거래가로 살펴본 ‘깡통전세’ 비중은 실제보다 과다하게 계산될 수 있다"며 "그러나 전세가율이 상승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지방 소도시 중심으로 깡통전세에 대한 경각심을 가질 시점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습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