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인더뉴스 부·울·경

[서지은의 보험키워드] 종신보험, 고객님의 몸값은 얼마인가요?

2024.06.30 11:35:30

서지은 보험설계사·칼럼니스트ㅣ"고객님의 몸값은 얼마쯤 될까요?" 사망 시 거액의 보험금을 지급하는 종신보험을 소개할 때 농담 반 진담 반 건네는 질문이다. 죽음으로 농담이라니 이렇게 무례한 질문이 어디 있나? 이런 생각을 하는 게 당연하다. 하지만 역설적으로 그 누구의 생명도 결코 돈으로 환산할 수 없기에, 하나 뿐인 목숨을 잃은 뒤에 남겨진 가족이 견딜 슬픔과 감당해야 할 경제적 위험을 최소한 돈으로라도 보상해야 하는 것이 맞다. 인간의 삶에 보험이 존재하는 중요한 이유기도 하다. 얼마 전 안타까운 뉴스가 있었다. 경기도 화성에 있는 리튬전지 업체 아리셀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국내외 노동자 총 23명이 사망했다. 뉴스 화면을 통해 본 화재 당시 상황과 화재 흔적은 한 마디로 끔찍했다. 리튬전지는 일반적인 진화 방식으로 불을 완전히 끄기 어렵고 물로 진화할 수 없으며 불길이 매우 거세 진화에 굉장한 어려움이 있었다고 한다. 발견 당시 신원 파악조차 어려웠던 그들의 몸값은 얼마나 될까? 특히 사망자 다수는 외국인 국적이었다. 낯선 나라까지 일을 하러 온 데에는 저마다 간곡한 사연이 있었을 테다. 나 역시 대학 졸업 후 노동자는 아니지만 외국에서 거주하며 낮에


[심리상담사 최옥찬의 MZ썰] ‘낮과 밤이 다른 그녀’ 충고·위로·조언 보다 필요한 것은?

2024.07.07 10:34:10

최옥찬 심리상담사ㅣ심리적으로 고통스러워 신경안정제를 먹으려는 고원(백서후 분)과 해만 뜨면 늙어버려 미칠 것 같은 이미진(정은지 분)의 다른 모습인 임순(이정은 분)은 이런 대화를 나눈다. 고원: “‘참아 봐라’, ‘힘 내라’ 그딴 소리 할 거면...” 임순: “누가 누굴 위로해요? 나도 힘들어 죽겠는데 나 누구 위로할 주제 못 돼요.” 가족보다도 더 속 깊은 대화를 하는 심리상담사지만 힘들어하는 사람들에게 "참아 봐라, 힘 내라"라고 잘 말하지 않는다. 그들이 겪는 심리적 고통이 개인적인 요인만은 아닌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한 사람의 심리적 질병에는 개인적 요인 외에도 사회, 문화, 경제적으로 복합적인 요인이 영향을 미치고 있으니 말이다. 홈페이지 소개에 따르면 JTBC 드라마 <낮과 밤이 다른 그녀>(연출: 이형민/극본: 박지하/출연: 정은지, 이정은, 최진혁, 백서후, 윤병희, 김아영 등)는 한국 사회의 N포 세대의 현실을 반영하면서 사회적 능력 만렙의 검사와 의지와 노력이 만렙인 8년 차 9급 공무원 시험 준비생의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현실과 판타지를 오가면서도 감동과 재미를 주는 데 초점을 맞췄다. 특히, MZ세대의 실패와 좌절의 심



배너
배너
배너

Latest

Show more 더 많은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