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Estate 건설/부동산

오세훈 복귀로 서울시 재개발·재건축 액셀 밟는다...‘35층 제한’ 풀리나

URL복사

Thursday, April 08, 2021, 10:04:33

압구정·여의도·목동·상계 등 재건축 탄력 예상
중앙정부·서울시의회와 힘겨루기 분석도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4·7 서울시장 보궐 선거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당선되면서 서울시 부동산 시장에 새판이 짜여질 전망입니다.

 

앞서 오 시장은 주요 부동산 공약으로 ▲민간 재건축·재개발 규제 완화 등 5년간 신규 주택 36만가구 공급 ▲주거용 건물 층수 기존 35층 제한 폐지 ▲상생주택 7만가구·모아주택 3만가구 공급 ▲강남-강북 균형발전 일환인 도봉구 창동 ‘제4도심화’ 등을 내놓았습니다.

 

먼저 오 시장이 10년 만에 서울시장으로 복귀하면서 재건축·재개발 등 주택공급에 대한 민간의 역할이 대폭 강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는 과거 도시 재생을 중심으로 뉴타운을 대거 해제한 박원순 전 시장과 상반되는 주택정책으로 서울시와 중앙정부의 힘겨루기도 예상됩니다.

 

그는 취임 이후 일주일 내 양천구 목동과 노원구 상계동의 주요 재건축 단지를 대상으로 안전 진단에 착수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오 당선인이 내세운 ‘5년간 신규 주택 36만가구 공급’ 공약으로 압구정과 여의도 역시 취임과 동시에 재건축 시동을 걸고 추진에 속도를 낼 전망입니다.

 

오 시장은 지난달 30일 KBS에서 열린 서울시장 후보자 초청토론회에서 “안전진단이 보류된 목동과 상계동 아파트 주민들이 힘들어한다”며 “압구정, 여의도 아파트도 (재건축이) 지연되고 있다. 단지별 도시계획위원회에 계류된 게 2만4800호로, 대치 은마, 미도, 우성4차, 잠실5단지, 자양한양, 방배15, 여의도 시범, 여의도 공작, 신반포 7차, 사당5가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아울러 서울시 재건축·재개발주거용 건물 층수를 35층까지로 규제하던 기존 정책은 폐지될 것으로 보입니다. 35층 층고 제한은 박원순 전 시장의 주요 부동산 정책으로 지난 2014년 ‘2030 서울도시기본계획’에서 만들어진 규제입니다. 오 당선인은 이에 대해 서울시에만 있는 한강변 아파트 35층 이하 규제 폐지와 용적률 규제 완화로 자신의 1순위 공약인 ‘스피드 주택공급’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주거 취약계층에 대한 공급과 전세 안정을 위해 ‘상생주택’ 7만가구를 공급할 것으로 보입니다. 오 시장은 서울시가 기부채납 등으로 확보한 임대주택을 주변 전세 시세의 약 80% 가격으로 최장 20년 거주 가능하도록 지원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또 소규모 타운하우스를 조성하는 ‘모아주택’ 3만가구를 공급해 청년 1인 가구, 신혼부부 지원을 위한 역세권 청년주택사업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오 시장은 서울 시내 중심지, 강남·여의도에 이은 강북에 제4의 도심을 만들겠다는 목표도 제시한 바 있습니다. 도봉구 창동 차량 기지에 돔구장을 만들고 하부에 대형 쇼핑 공간과 바이오 메디컬 단지를 만들겠다는 계획입니다.

 

한편 오 시장의 부동산 규제 완화 정책이 중앙정부와 여당이 다수 의석을 차지한 서울시의회와의 마찰로 공급계획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현재 국토교통부가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를 주관하고 있으며 서울시 조례를 통해 용적률 규제를 완화하려 해도 서울시의회의 동의가 필수적인 상황입니다.

 

임병철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재건축 시장이 공공에서 민간 주도로 바뀌게 되면 서울 주요 재건축의 수익성 높아지는 것을 고려해 시장 기대감이 형성될 것”이라면서도 “양천, 노원 등 안전진단 인허가 적정성 검토,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 등 중앙정부의 최종 결정이 필요하기 때문에 마찰이 불가피할 전망”이라고 말했습니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부동산공약을 실행하기 위해서는 여당이 다수인 시의회나 중앙정부와의 조율이 필요한데 이를 잘 해결해나가는 게 과제”라며 “재개발·재건축의 경우 해당 단지에서 민간주도 개발이 탄력을 받을 가능성이 있으나 단기적으로 과도한 기대감으로 시장이 불안해질 가능성도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안정호 기자 vividocu@inthenews.co.kr

‘의류에서 신발까지 맞춤형으로’...삼성·LG, 5월에 ‘신발관리기’로 한판 붙는다

‘의류에서 신발까지 맞춤형으로’...삼성·LG, 5월에 ‘신발관리기’로 한판 붙는다

2021.04.18 10:00:12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LG전자(대표 권봉석)가 혁신적인 신기술로 차별화된 편리함을 제공하는 차세대 신발관리기를 선보입니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 3월 신발관리기인 ‘슈드레서’를 공개했는데요. LG전자에 이어 삼성전자도 오는 5월 신발관리기 출시를 앞두고 새로운 영역의 가전제품에서 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18일 LG전자에 따르면 최근 특허청에 ‘슈 스타일러’ 등 관련 상표 출원을 완료하고 신발관리기 신제품 정보를 공개했습니다. 이 제품은 살균 및 탈취에 효과적인 트루스팀(TrueSteam), 습기와 냄새를 제거하는 고성능 건조물질 등 혁신 기술로 명품구두, 한정판 운동화 등 고급 신발부터 매일 신는 데일리 슈즈까지 맞춤형으로 관리하는 프리미엄 신발관리기입니다. 신제품은 시중의 기존 제품들이 고온의 히터나 바람을 사용해 신발을 건조하는 수준인 것에 비해 차원이 다른 신발관리솔루션을 제공합니다. 새 신발관리기는 물을 100도(℃)로 끓여 만드는 트루스팀의 분사량을 다양한 신발 종류에 따라 세밀하게 조절해 신발이손상되는 것을 최소화하면서 발냄새 원인물질(이소발레르산 등)과 냄새를 제거해 신발을 위생적으로 관리할 수 있습니다. 또 LG전자는 차세대 신발관리기에 다양한 분야에서 제습 및 탈취제로 쓰이는 고성능 건조물질을 이용해 신발의 습기와냄새를 제거하는 신기술을 적용했습니다. 수분과 냄새입자를 머금은 건조물질에 열과 압력을 가하면 흡착 성능이 재생됩니다. 이 기술은 기존 히트펌프 방식보다 크기는 줄어들지만 건조 성능은 대등하며 탈취 효과도 뛰어납니다. LG전자는 2008년 드럼세탁기 하단에 서랍형 신발관리기를 탑재해 출시하는 등 다양한 플랫폼의 신발관리기를 선보여왔습니다. 지난해에는 현대자동차와 함께 미래차의 인테리어 비전을 제시한 ‘아이오닉 콘셉트 캐빈(IONIQ Concept Cabin)’을 통해 차량용 신발관리 솔루션을 공개한 바 있습니다. 2017년부터 신발을 탈취, 살균, 건조하는 다양한 기기 디자인을 등록하고 2019년부터는 차세대 신발관리기의 핵심 기술특허들을 다수 출원하는 등 신제품 개발에 박차를 가해왔다. 이 제품은 연내 국내에서 첫 선을 보일 예정입니다.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장 부사장은 “의류관리기의 대명사 스타일러에 이어 혁신기술로 완성한 차세대 신발관리기가 아끼는 신발을 제대로 관리하고자 하는 고객들에게 차원이 다른 편리함과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