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Electronics 전기/전자

SK하이닉스, 국내 일반기업 최초 4400억원 규모 사회적채권 발행 

URL복사

Wednesday, April 07, 2021, 17:04:56

사회문제 해결 위한 인프라 구축..동반성장·산업재해 예방 활동에 투자
연초 10억 달러 환경채권 발행한 데 이어 사회적채권 발행 ESG 경영 박차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SK하이닉스가 4400억원 규모의 원화사채를 사회적채권(Social Bond)으로 발행한다고 7일 밝혔습니다. 국내에서 일반기업이 사회적채권을 발행하는 경우는 SK하이닉스가 처음입니다. 

 

사회적채권은 일자리 창출, 취약계층 지원, 사회 인프라 구축 등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사업에 투자할 자금을 조달할 목적으로 발행하는 ESG 채권 중 하나입니다. 그동안 국내에서 사회적채권은 공기업과 금융기업만 발행했고, 일반기업은 환경채권(Green Bond) 또는 환경채권과 사회적채권이 결합된 지속가능채권(Sustainability Bond)만 발행한 바 있습니다. 

 

SK하이닉스는 지난 1월 글로벌 메모리반도체 기업 중 최초로 10억 달러 규모의 환경채권을 발행한 데 이어 이번에 사회적채권을 발행하면서 ESG 경영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입니다. 신용평가사인 한국신용평가도 SK하이닉스의 사회적채권에 최고등급인 SB1을 부여하고 회사의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의지를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이번 사회적채권에는 국내 기관투자자로부터 9600억원의 주문이 몰렸습니다. 이에 회사는 2800억원 수준으로 계획했던 발행 규모를 4400억원으로 늘렸습니다. 

 

SK하이닉스는 사회적채권으로 조달한 자금을 ▲취약계층, 지역사회, 장애인 지원을 위한 ‘기초 인프라 서비스 제공’ ▲동반성장을 위한 ‘중소∙중견기업 금융 및 고용지원’ ▲산업재해 예방 시설투자 및 안전∙보건 분야 지원을 위한 ‘산업재해 예방’ 활동 등 사회 문제 해결을 위해 사용할 계획입니다.

 

양형모 SK하이닉스 재무관리담당은 “D램과 낸드플래시 사업의 균형 있는 성장을 도모하는 동시에 ESG 경영을 강화해 사회에 기여하겠다는 SK하이닉스의 파이낸셜 스토리가 투자자에게 진정성 있게 다가가 이번 사회적채권의 발행이 성공할 수 있었다”면서 “경제적 가치를 추구하면서도 사회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기존의 활동을 강화하는 것은 물론 새로운 활동 발굴에도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SK하이닉스는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취약계층 아동과 청소년, 노인, 발달장애인, 지역사회 등을 대상으로 행복 GPS, 행복나눔도시락, 실버프렌드 등의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인 행복모아 설립과 푸르메소셜팜의 설립지원 등을 통해 장애인 고용창출과 생활안정 지원에 나서고 있습니다.

 

동반성장펀드, 청년하이파이브, 경영컨설팅 등 협력사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다양한 상생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또 재단법인 숲과나눔에 출연해 국내 안전·보건·환경 분야 전문가 양성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한편, SK하이닉스는 이번에 사회적채권 4400억원을 포함해 총 1조 1800억원의 원화사채를 발행했습니다.

권지영 기자 eileenkwon@inthenews.co.kr

금호리조트, 금호석화그룹 본사 을지로 시그니쳐타워 입주...“5년만의 재결합”

금호리조트, 금호석화그룹 본사 을지로 시그니쳐타워 입주...“5년만의 재결합”

2021.05.03 15:36:28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금호석유화학그룹(회장 박찬구)의 계열사인 금호리조트가 지난 2일 을지로 시그니쳐타워 건물로의 입주를 모두 완료했다고 3일 밝혔습니다. 금호리조트 본사 직원 60여 명은 지난 4월 1일 인수절차 완료 후 1개월 간의 리모델링을 마치고 3일부터 새로운 근무지인 시그니쳐타워 서관 7층으로 출근했습니다. 금호리조트는 금호석유화학그룹 게시판에 ‘새로운 보금자리에서 새로운 금호리조트로 거듭나 성원과 기대에 보답하도록 노력하겠다’는 인사말을 게시했고 기존 금호석유화학그룹 계열사 임직원들 또한 환영의 댓글로 화답했다고 전해졌습니다. 이로써 금호리조트는 지난 2015년 말 금호석유화학그룹과 금호아시아나그룹의 계열분리 대법원 판결 이후 5년여만에 금호석유화학과 동일 기업집단으로 재결합했습니다. 금호석유화학과 화학계열사들이 실질적으로 분리 경영에 나섰던 2010년을 기준으로 하면 약 10년만입니다.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은 “다시 함께하게 된 금호리조트의 모든 직원들을 환영하며 금호석유화학그룹에서 힘차게 도약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금호리조트는 지난 달 온천 및 워터파크 시설인 아산스파비스의 재개장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운영 및 서비스 개선에 돌입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