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Logistics 유통

설날 농축수산물 선물 한도 20만원 상향...유통업계 ‘반색’

URL복사

Thursday, January 21, 2021, 06:01:00

국민권익위 설 명절 농축수산물 가격 상한 확대
대형마트·백화점 등 선물세트 사전예약 매출 급증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침체한 내수 활성화를 위해 설 명절 기간 농축수산 선물세트 가격 상한선을 높이자 업계가 ‘반색’하고 나섰습니다. 모처럼 찾아온 특수에 백화점과 대형마트는 관련 상품을 내놓으며 매출 성과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20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24일부터 지난 17일까지 진행한 롯데마트(대표 강성현) 설 선물세트 예약판매 실적이 전년 대비 69.0% 증가했습니다. 이마트(대표 강희석) 설 선물세트 예약판매 매출(지난해 12월 23일부터 1월 13일까지)도 1년 전보다 129% 늘었습니다.

 

홈플러스(대표 임일순)는 지난달 17일부터 지난 15일까지 30일 동안 설 선물세트 예약판매 매출이 전년 설 대비 89%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회사 측은 “설 선물 상한액 20만원 상향 조치와 함께 직접 찾아뵙지 못하는 아쉬움을 선물에 담으려는 추세로 10만원 이상 세트 매출이 큰 폭으로 늘었다”고 했습니다.

 

사전예약 비중이 대형마트보다 낮은 백화점에서도 설 선물세트 예약판매 매출이 늘었습니다. 롯데백화점(대표 강희태) 설 선물세트 예약판매 금액은 지난 설 대비 29% 증가했습니다. 현대백화점(대표 정지선 김형종 장호진)에서는 25%, 신세계백화점(대표 장재영)에서는 7.4% 늘어난 것으로 파악됩니다.

 

설 선물세트 예약판매 매출 증가는 정부가 연휴를 앞두고 선물가액 범위를 높이는 조치에 따른 ‘특수’로 풀이됩니다. 지난 15일 국민권익위원회는 긴급 전원회의를 열고 올해 설 명절에 한해 농축수산물·농축수산가공물 선물 상한액을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높이는 내용을 담은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안을 의결했습니다.

 

시행령은 다음 달 14일까지 적용됩니다. 해당 기간에는 공직자가 받을 수 있는 농축수산물 선물 상한액이 예외적으로 20만원까지 올라갑니다.

 

실제로 높아진 선물가액 범위에 해당하는 한우 및 와인 세트가 높은 예약판매량을 기록했습니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10만원에서 20만원대 선물 구성비가 높은 한우 판매가 전년동기대비 148.9% 급증했다”며 “옥돔과 와인 매출도 각각 64.3%, 112.4% 늘었다”고 말했습니다.

 

대형마트는 10만원대에서 20만원대 상품을 지난해 보다 늘렸습니다. 롯데마트는 한우와 굴비 등을 전년 대비 10% 확대할 계획입니다. 이마트도 비슷한 가격대 선물세트를 수산과 축산에서 각각 15%, 10% 늘려 준비하기로 했습니다.

 

백화점 업계에서도 10만원 이상 상품 비중을 키웠습니다. 신세계백화점은 10만원 이상 상품 비중을 전년 대비 20% 정도 확대했습니다. 현대백화점과 롯데백화점에서도 한우와 굴비 등 10만원이 넘는 상품 물량은 늘리는 추세입니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 추석과 마찬가지로 고가 선물세트 수요가 많아질 것을 대비해 관련 상품을 30%가량 확대하는 분위기”라며 “특히 한우 선물세트가 달릴 여지가 있어 물량 확보에 매진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