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Society 사회

[단독] “학부모 속여 혁신학교 지정”...서울시교육청 ‘날치기’ 행정 논란

URL복사

Wednesday, December 02, 2020, 11:12:21

서울 서초구 잠원동 경원중학교 혁신학교 지정서 교육청의 정보 왜곡 의혹
학부모들, 지정 철회 강력 촉구...“교육질 오히려 떨어져”
서울시교육청 홈페이지 시민청원 서명 집중..1만회 이상 동의시 교육감 공식 답변해야
서울시교육청 “혁신학교 공모 신청 받아 합법적 가결” 주장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도입했다 하면 지역의 반발을 샀던 혁신학교가 또다시 학업 성취도 하락을 우려하는 학부모들의 강력한 반대에 부딪혔습니다. 특히, 이번에는 학부모의 동의를 얻는 과정에서 교육당국이 왜곡된 정보를 학부모에게 제공했다는 주장이 나와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2일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과 ‘경원중학교 혁신학교 지정 반대 비대위’에 따르면, 서초구 잠원동에 위치한 경원중학교는 당초 일반중학교였으나, 최근 ‘학교와 마을이 교육에 협력한다’는 콘셉트의 ‘마을결합혁신학교’로 지정돼 내년 3월부터 혁신학교로서 첫 학기를 맞을 계획입니다.

 

그런데 서울시교육청이 경원중을 혁신학교로 바꾸는 과정에서 학교가 일부 절차를 건너뛰거나 학부모에게 제도의 내용을 축소해 알렸다는 주장이 뒤늦게 제기되면서 학교 개학을 몇 달 남겨둔 상황에서 급제동이 걸렸습니다.

 

비대위 주장에 따르면 서울시교육청과 경원중학교는 지난 8월 혁신학교 공모에 앞서 이에 대한 주민설명회나 공청회를 한 차례도 열지 않았고, 유일하게 관련 정보를 제공한 가정통신문은 사실과 내용이 달랐습니다.

 

 

실제로 지난 8월 경원중이 혁신학교 신청 계획을 알리고 학부모 찬반 여론을 수렴하기 위해 보낸 가정통신문을 보면, 경원중은 “본교는 2019~2020년 마을결합중점학교를 운영해왔다”며 “내년부터는 ‘마을결합중점학교’가 ‘마을결합혁신학교’의 이름으로 변경되지만 현재 교육과정과 달라지는 건 없다”고 했습니다. 다시 말해 경원중은 일반학교(마을결합중점학교)에서 혁신학교로 바뀌지만 교육 내용은 바뀌지 않는다는 건데요.

 

그러나 엄연히 학교 유형이 바뀌는 건데 이 같은 설명은 사실과 다르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두 제도 모두 학교 인근 인프라를 교육에 활용하지만 마을결합중점학교는 시험 등 선발형 평가 비중을 유지하고 교육부가 편찬하는 국정교과서를 씁니다.

 

반면 혁신학교는 관찰, 면담 비중이 높고 학생이 교육과정과 교육평가 방식을 결정하는데 참여할 수 있으며 검인정 교과서를 쓸 수 있습니다. 경우에 따라 시험을 보지 않고 학기를 마칠 수도 있는 겁니다.

 

일부 학부모들은 혁신학교에 대한 반대여론을 의식한 교육청과 학교가 충분한 소통 없이 '날치기 행정'으로 학교변경안을 통과시켰다고 주장합니다. 이에 따라 학교장에게 지정 철회 및 재투표를 요구하고 나선 상태입니다.

 

경원중학교에 학생을 둔 한 학부모는 “교육은 실험이 아닌데 학부모와의 충분한 소통 없이 '날치기'로 통과시켰다. 학교에서 왜곡된 정보를 보내지 않았다면 혁신학교 지정에 동의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다른 학부모는 “혁신학교의 경우 전체적인 학습량이 부족한 것이 사실이다”며 “특목고 등의 진학을 준비하는 학생이나 학부모 입장에선 혁신학교로 바뀌는 것을 받아들이기 매우 힘들다”고 불만을 토로했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일단 절차대로 진행됐으니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교육청 관계자는 “경원중은 설문조사에서 교사의 80%, 학부모의 69% 동의를 받았고, 이후 카카오톡 단톡방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회의에서 공모 신청안을 가결 받아 합법적으로 혁신학교를 추진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교육청을 향한 비판여론은 거듭 불거지고 있습니다. 학부모들이 경원중 인근에서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고, 지난달 30일 ‘조희연의 열린교육감실’ 홈페이지에 게재된 ‘경원중 혁신학교 지정 철회’ 청원 2건은 2일 오전 11시경 각각 9149명과 4961명의 동의를 얻었습니다. 청원 동의수가 1만 건을 넘으면 서울시교육청 내부규정에 따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공식 답변을 발표해야 합니다.

 

경원중 혁신학교 지정 반대 비대위측 관계자는 "오는 7일 경원중학교에 항의 방문할 예정이며, 그럼에도 불구, 서울시교육청이 혁신학교 지정을 철회하지 않는다면 등교거부도 불사할 것"으로 밝혀 파장은 지속될 수 밖에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재형 기자 silentrock@inthenews.co.kr

현대차, 연구개발본부 경력사원 채용...28일까지 접수

현대차, 연구개발본부 경력사원 채용...28일까지 접수

2021.04.12 11:17:52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현대자동차가 미래사업 경쟁력 강화와 신성장 동력 마련을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 경험을 갖춘 우수한 인재를 모집합니다. 현대차(대표 정의선·하언태·장재훈)는 12일부터 현대차 채용 홈페이지에서 연구개발본부 전 부문 경력사원 채용을 시작한다고 이날 밝혔습니다. 회사 관계자는 “가속화하고 있는 자동차 산업 변화 속에서 연구개발 부문 우수 인재를 공격적으로 채용함으로써 미래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구축을 위한 핵심 기술과 역량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라고 말했습니다. 모집 분야는 총 11개로 ▲차량개발 ▲디지털엔지니어링 ▲자율주행 ▲인포테인먼트 ▲전자시스템 ▲ 연료전지 ▲전동화·배터리 ▲선행개발 ▲기술경영 ▲로보틱스 ▲디자인 등입니다. 자격은 해당 분야 관련 경력자 및 박사 학위 소지(예정)자입니다. 서류 접수는 오는 28일까지입니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달 29일부터 이날까지 연구개발 부문에서 대규모 신입 및 인턴 채용을 실시하는 등 미래 모빌리티 산업 관련 우수 인재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경력 채용은 현대자동차 미래의 새로운 장을 이끌어갈 핵심 인재 확보를 통해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서 주도권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며 “앞으로 연구개발부문 우수 인재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