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인더뉴스 부·울·경

Car 자동차

‘KG모빌리티’ 변경 앞둔 쌍용차…자동차산업 새 신화 쓸까?

URL복사

Monday, March 20, 2023, 07:03:53

주주총회서 'KG모빌리티'로 사명 변경 의결 예정
인수 후 곽 회장 '책임경영' 행보..정상화 진두지휘
지난해 실적개선 성과..앞으로 추구할 지향점은?

 

인더뉴스 홍승표 기자ㅣ쌍용자동차가 오는 22일 정기주주총회에서 KG모빌리티로 사명을 변경할 예정입니다. 지난해 KG그룹에 인수된 쌍용차가 진정한 의미의 시험대에 오르는 셈입니다.

 

작년 하반기 우여곡절 끝에 KG그룹 품에 안긴 쌍용차는 지난해 4분기 흑자를 달성하며 23분기 연속으로 이어진 만성 적자에서 벗어났고, 연간 부채 또한 전년 대비 큰 폭으로 감소하는 성과를 거뒀습니다.

 

하지만 쌍용차를 바라보는 자동차업계와 소비자들의 시선은 아직 ‘반신반의’입니다. 자동차제조업과 무관했던 KG그룹이 전동화라는 글로벌 자동차산업의 격변 속에서 SUV의 명가라는 쌍용차의 정체성을 넘어 모빌리티 산업의 주역으로 성장하기 위해선 넘어야 할 고개가 적지 않은 까닭입니다.

 

 

우여곡절 끝에 KG그룹 품에 안겨

 

과거 6번의 주인이 바뀌는 과정도 다사다난했지만 KG그룹이 인수하는 과정도 쌍용차는 적잖은 우여곡절을 겪었습니다. 대주주인 인도 마힌드라 그룹이 재정난을 이유로 지난 2020년 경영권 포기를 공식화하며 다시 주인 찾기에 나선 후 장고 끝에 지난 2021년 10월 에디슨모터스를 인수 우선협상자로 선정하고 2022년 1월 본계약을 체결하며 새 주인 찾기는 마무리되는 듯 했습니다.

 

그러나 두 달 후 에디슨모터스가 회생채권 현금변제율을 1.75%로 제시하며 쌍용차 채권단의 반발을 산 데다 인수대금 잔금이었던 2743억원을 미납하며 인수가 무산됐습니다. 쌍용차는 안정적으로 인수자를 구하고자 인수예정자와 조건부 투자 계약 뒤 공개입찰을 통해 최종 인수자를 찾는 '스토킹 호스' 방식으로 재매각 절차에 들어갔고 KG그룹을 인수예정자로 선정했습니다.

 

에디슨모터스 측은 이에 반발하며 M&A 투자계약 해제 효력 정지 요구 가처분 신청, 회생계획안 배제 결정 관련 특별항고, 재매각절차 진행금지 가처분 신청 등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쌍용차 재매각 작업에 걸림돌이 되는 듯 했으나 소송은 법원으로부터 모두 기각됐습니다. 이후 쌍용차는 KG그룹을 최종 인수자로 낙점했습니다.

 

KG그룹은 인수대금 3655억원과 운영자금 5645억원 등 총 9300억원 규모를 쌍용차 인수규모로 제시했으며, 이후 상거래 채권단으로부터 회생계획안이 의결되며 인수를 마무리 지었습니다.

 

자동차산업 도전한 곽재선 회장, ‘M&A 승부사’ 타이틀 넘어설까?

 

KG그룹의 곽재선 회장은 재계에서 'M&A 승부사' '기업회생 장인'으로 손꼽히는 오너입니다. 정상화 여부에 물음표가 있었던 경기화학(현 KG케미칼), 동부제철(현 KG스틸) 등 다양한 기업을 특유의 과감성과 치밀한 계산을 바탕으로 인수 및 합병을 진행해 어느덧 KG그룹을 재계 순위 70위권의 기업으로 키웠기 때문입니다.

 

업계 및 공시에 따르면, KG케미칼의 경우 지난 2003년 인수 당시 연매출이 1000억원이었으나 19년 후인 지난해에는 6조6012억원의 매출을 기록했습니다. 인수 첫해와 비교했을 경우 무려 66배나 뛰어오른 수준입니다. 지난 2019년 인수한 KG스틸 또한 당시 매출 2조4282억원에서 지난해 3조8203억원으로 3년전 대비 1조 이상 매출이 증가했습니다.

 

곽 회장은 과거 주요 기업을 인수합병한 후 자신이 직접 경영에 앞장서 정상화를 성공시킨 것처럼 쌍용차 또한 직접 모든 것을 챙기며 '책임경영'에 매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해 9월 회장 취임 후 곧바로 쌍용차의 해외 주요 파트너 기업과 관계를 확고히 다지는 행보를 보였으며, 두 달 후에는 쌍용차가 1년 6개월 만에 기업회생절차를 종결짓는데 주된 역할을 했습니다. 인수 직전인 지난해 7월에는 노사가 고용보장과 장기 투자 등을 골자로 한 3자 특별협약서를 체결하며 노사간 협력을 약속하기도 했습니다.

 

쌍용차 관계자는 "곽 회장이 쌍용차 지휘봉을 잡은 이후 생산공정 등 각종 현장을 직접 챙기고 경영을 진두지휘하는 등 빠른 정상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임직원들도 안정적인 기업이 주인으로 들어와 세심하게 신경 써 주는 부분에 대해 동기부여를 얻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곽 회장의 진두지휘와 토레스의 판매 호조로 쌍용차는 두드러진 실적 개선을 나타냈습니다. 지난해 쌍용차가 기록한 매출은 3조4233억원, 영업손실은 1119억원으로, 전년 매출 2조4293억원, 영업손실 2612억원 대비 큰 폭으로 개선됐습니다. 부채 또한 전년 1조9539억원에서 9090억원으로 1조 가량 줄었습니다. 4분기 영업이익은 41억원으로 지난 2016년 4분기 이후 6년 만에 흑자 전환했습니다.

 

 

'쌍용'을 넘어 'KG' 입힌다...앞으로 나아갈 방향은?

 

쌍용차는 오는 22일 주총을 통해 KG모빌리티로 거듭날 예정입니다. 자동차 업계에서는 35년 동안 사용해 온 이름을 뒤로 하고 새 간판을 내걸기로 한 곽 회장의 승부수에 다시 한번 주목하는 모습입니다.

 

사명 변경이 가시화된 것은 지난해 12월입니다. 당시 곽 회장은 "쌍용차라는 이름이 팬덤층과 동시에 아픈 이미지도 존재했다"며 "기존 이름으로 갈지 새로운 이름으로 갈지 오랜 고심 끝에 새로운 이름으로 가기로 결정했다. 앞으로 출시되는 차는 KG 이름이 붙어서 나올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습니다.

 

쌍용차는 사명 변경을 바탕으로 KG그룹과의 본격적인 동행과 함께 미래 모빌리티 기업으로의 발전을 도모할 계획입니다. 특히 '정통 SUV 명가 부활'을 목표로 내건 만큼 코란도, 무쏘 등 과거 히트상품 고유의 헤리티지를 계승 및 발전시켜 다양한 미래형 SUV를 생산한다는 구상입니다.

 

이를 위한 행보 중 하나로 쌍용차는 최근 한국자동차연구원과 전기자동차, HEV(하이브리드), 자율주행차, 커넥티드카 등 친환경차와 미래자동차 관련 핵심 기술 연구에 적극 협력키로 약속했습니다. 쌍용차 측은 "자동차 시장의 패러다임 변화에 맞춰 친환경차와 미래차에 대한 연구개발 투자를 확대하고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더불어, 곽 회장이 지난해 9월 강조했던 '지속가능한 기업'으로의 도약에도 고삐를 당길 전망입니다. 지속가능의 핵심이 '친환경'이기 때문에 친환경차인 전기 SUV 생산에 더욱 속도를 낼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습니다. 쌍용차는 이달 새 전기 SUV인 ‘토레스 EVX(U100)’을 시작으로 내년에는 코란도를 재해석한 KR10 전기 모델, 전기 픽업트럭 O100 등을 출시할 예정입니다.

 

쌍용차는 오는 30일 고양 킨텍스에서 열리는 서울모빌리티쇼를 통해 토레스 EVX를 처음으로 공개함과 동시에 'KG모빌리티'로의 첫 출발을 알릴 계획입니다. 이 자리에는 곽 회장이 나서 KG모빌리티의 공식 출범 선언과 함께 사업 추진 방향 등을 제시할 예정입니다.

 

재계에서는 2000년대 이후 주로 인터넷과 게임등 ICT분야의 신생기업들이 대기업으로 성장한 한국 상황에서 KG그룹은 제조업을 기반으로 인수합병을 통해 괄목할만한 성장을 이룬 것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재계 관계자는 "KG그룹이 일반 소비자에게는 전반적으로 생소했던 만큼 쌍용차 인수와 브랜드 변경을 통해 대중적인 인지도를 갖춘 그룹으로 자리잡을 가능성이 더욱 커졌다"며 "곽 회장이 쌍용차 인수와 KG모빌리티를 통해 자동차산업에서도 경영능력을 보여준다면 한국 기업사에 한 획을 그을 것이다"고 말했습니다.

 

English(中文·日本語)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日本語) news.

배너

홍승표 기자 softman@inthenews.co.kr

배너

기아, 전기차 대중화 선봉 ‘EV3’ 공개…보조금 적용시 3000만원대 중반

기아, 전기차 대중화 선봉 ‘EV3’ 공개…보조금 적용시 3000만원대 중반

2024.05.23 22:17:17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기아가 본격적인 대중 전기차 시대를 열겠다는 각오로 EV6, EV9에 이은 세 번째 전용 전기차 EV3를 23일 온라인 월드프리미어를 통해 공개했습니다. EV3는 81.4kWh 배터리를 탑재한 롱레인지 모델과 58.3kWh 배터리를 탑재한 스탠다드 모델 두 가지로 나옵니다. 이 중 롱레인지 모델은 1회 충전 최대 주행거리가 501㎞(17인치 휠, 산업통상자원부 인증 기준)에 달합니다. 충전 시간은 배터리 충전량 10%에서 350kW급 충전기로 급속 충전하면 80% 충전에 31분(기아 연구소 자체 측정 기준)이 걸립니다. EV3에 탑재된 전륜 모터는 최고출력 150kW 최대토크 283Nm를 발휘합니다. 전체 제원은 전장은 4300㎜, 전폭은 1850㎜, 전고(루프랙 기준) 1560㎜, 축거 2680㎜로 기아의 소형급 SUV인 셀토스보다 전장은 90㎜ 짧고 전폭은 50㎜ 넓고 전고는 40㎜ 정도 낮은 크기 입니다. 트렁크 크기는 460L로 앞부분에도 25L 크기의 프론트 트렁크를 갖췄습니다. 실내에는 운전석과 동승석 사이에 120㎜까지 확장할 수 있는 슬라이딩 콘솔 테이블을 세계 최초로 적용했습니다. 야외활동 시 외부로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V2L기능도 적용했습니다. 기아 전기차 최초로 생성형 AI 기술을 접목한 기아 AI 어시스턴트를 탑재한 것도 특징입니다. 이 외에도 EV3에는 17인치 공력 휠, 휠 갭 리듀서를 적용해 휠아치 후방 곡률 형상을 다듬어 휠 주변의 공기흐름을 최적화했습니다. 또한 냉각 유동을 능동적으로 제어할 수 있는 범퍼 일체형 액티브 에어 플랩을 탑재해 냉각 저항을 개선했습니다. 가장 관심을 모은 가격은 3000만원대 중반에서 기본모델 가격이 책정될 전망입니다. 송호성 기아 사장이 "국내 시장은 (전기차에) 인센티브가 있어서 이를 고려할 때 3000만원 중반대 정도에서 (차량 가격을) 시작하려고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기본사양 모델일 경우 지자체 보조금 등에 따라 3000만원 중반대에서 구매할 수 있는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현재 국내 전기차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현대의 아이오닉 5와 아이오닉 6, 기아의 EV6 등의 기본모델이 지자체 보조금까지 합쳐도 대략 4000만원 중후반대에서 구매할 수 있는 상황에서 EV3는 국내 중형차 내지 중형 SUV 차량 가격으로 살 수 있는 확률이 높아졌습니다. 송호성 사장은 "EV3는 기아의 차별화된 상품성과 고객경험을 더 많은 고객에게 제공하기 위해 개발된 콤팩트 SUV EV"라며 "EV3는 산업부 인증 기준 1회 충전 시 501km 주행할 수 있어 전기차 구매를 망설이던 고객들의 공통된 우려를 해소해 전기차 대중화를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기아는 다음 달 초 국내 고객을 대상으로 계약을 받습니다. 이후 정부 주요 부처 인증이 완료될 것으로 예상하는 7월 중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할 예정입니다. 또 오는 4분기 유럽 시장, 내년에는 나머지 글로벌 지역에도 EV3를 출시할 방침입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