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Food 식품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 "국산우유 자급률 높여야"

URL복사

Monday, November 28, 2022, 15:11:27

인더뉴스 박호식 기자ㅣ코로나19 발생 이후 먹거리와 식량안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국산우유 자급률을 높여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이후 전 세계가 물류차질을 빚고 일부 국가는 식량 수출 제한 조치를 실시해 자국보호에 나서며 일상에서 접하는 ‘먹거리’에 대한 불안감이 증폭됐습니다. 또한 식량 안보가 중요한 문제로 대두되면서 국산 먹거리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전국의 만 13세 이상 75세 미만의 일반 소비자 1483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2020 가공식품 소비자 태도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61%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식품 소비에 대해 불안감을 느낀다’고 답했습니다. 이 중 11%는 ‘불안감이 매우 높다’고 했습니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식량안보 및 국내산 먹거리 중요도에 대한 인식이 변화했는지에 대한 문항에서는 응답자의 72.1%가 ‘식량안보와 국내산 먹거리에 대한 중요도가 증가했다’고 답했습니다. 코로나19로 가정 내 식품수요가 늘면서 식품안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수입 식품보다는 국내산 먹거리에 대한 선호도가 상승한 것이란 해석입니다.

 

이처럼 국산 먹거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반면 국내 우유 자급률은 10년 전보다 소폭 감소해 우유 자급률 향상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우유 소비량(우유 포함 유제품, 아이스크림 등 포함)은 2001년 1인당 63.9톤에서 2021년 86.1톤으로 증가했지만 자급률은 2001년 77.3%에서 2021년 45.7%로 감소했습니다. 

 

자급률은 국내 소비량 대비 국내 생산량 비중을 뜻합니다. 국내 우유 생산량은 2001년 233만8875톤에서 2021년 203 4384톤으로 약 30만 톤 줄어든 반면, 같은 기간 수입량은 65만2584톤에서 251만1938톤으로 4배 가까이 증가했습니다. 수입 유제품이 빠른 속도로 점유율을 높였다는 의미입니다.

 

그러나 수입산 멸균 우유를 접해본 소비자들은 오히려 국산 제품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산학기술학회가 발표한 춘계 학술발표논문집에 실린 ‘코로나19 이후 소비자의 우유·유제품 소비행태에 관한 연구’에 따르면 국립축산과학원의 1500명 조사에서 응답자의 약 21%는 수입산 멸균우유를 접해봤으나 이 중 과반이 넘는 64%는 국산 제품을 선호한다고 답했습니다. 

 

국산제품을 선호하는 이유는 소비자들이 우유 선택 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맛’이 수입 멸균우유보다 뛰어나기 때문이라는 평가입니다. 우유의 맛을 결정짓는 요인은 ‘신선함’에 있는데, 국산우유의 경우 착유 후 2~3일 내 유통되기 때문에 최소 한달 이상 유통 과정이 소요되는 수입 멸균우유보다 신선하고 고소한 맛을 유지한다는 겁니다.

 

또 국산 원유는 체세포수 20만개 미만/ml, 세균수 3만개 미만/ml으로 관리해 해외 낙농 선진국보다 엄격한 기준을 적용하고 있습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상반기 원유 부적합률은 0.02%를 유지하며 세계 최고 품질을 알렸습니다.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 관계자는 “국립축산과학원의 연구에 따르면 ‘우유를 매일 마신다’는 소비자가 1년 전보다 소폭 증가했고, 우유를 구입할 때 ‘맛’을 가장 먼저 고려한다고 답한 응답자가 ‘가격’보다 앞섰다”면서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는 소비자의 이같은 니즈를 반영해 신선하고 맛있는 국산 우유의 자급률을 높여 소비자에게 더 많은 선택의 폭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English(中文)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 news.

배너

박호식 기자 hspark@inthenews.co.kr


2월 분양예정물량 1만2881가구…분양 연기 속출

2월 분양예정물량 1만2881가구…분양 연기 속출

2023.02.01 11:42:51

인더뉴스 홍승표 기자ㅣ이달 전국서 분양에 들어갈 예정인 아파트 물량이 총 1만2881가구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1일 부동산 리서치업체 부동산R114가 발표한 2월 전국 분양예정단지 자료에 따르면, 총 20곳에서 1만2881가구가 이달 분양에 나설 예정입니다. 이는 부동산R114가 지난해 12월 '2023년 민영아파트 계획물량' 조사 당시 산출된 2만5620가구보다 49.7% 감소한 수치입니다. 부동산R114 측은 "서울 재개발 단지와 지방 대단지 아파트를 중심으로 분양이 미뤄지며 당초 예상보다 1만2739가구가 줄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수도권에서는 12개 단지, 총 8690가구가 분양에 나섭니다. 지방의 경우 8개 단지, 총 4191가구가 이달 분양을 앞두고 있습니다. 수도권은 80%에 가까운 물량이 경기도(10개 단지, 총 6792가구)에 집중됐으며, 인천(1146가구)과 서울(752가구)은 1개 단지에서 분양이 진행될 예정입니다. 서울은 동부건설이 은평구 역촌1구역을 재건축해 공급하는 '센트레빌 아스테리움 시그니처'가 이달 분양예정인 유일 단지입니다. 해당 단지는 지하 3층~지상 최고 20층, 8개동, 총 752가구로 조성되며, 일반 분양으로는 전용면적 59~84㎡, 454가구가 배정돼 있습니다. 인천은 미추홀구 주안10구역에 포스코건설이 공급하는 대단지인 '더샵 아르테'에서 분양이 진행됩니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최고 29층, 10개동, 전용면적 39~84㎡, 총 1146가구 규모이며, 일반 분양 물량으로는 770가구가 나옵니다. 10개 단지에서 분양이 진행될 예정인 경기도는 중흥토건이 수원시 팔달구 지동 일원에 공급하는 '수원성 중흥S-클래스'가 주목해 볼 만한 단지로 꼽히고 있습니다. 단지는 지하 3층~지상 15층, 28개동, 전용면적 39~138㎡, 총 1154가구 규모의 대단지로 조성되며, 이 가운데 전용면적 49~106㎡, 593가구를 일반분양 물량으로 내놓습니다. 지방은 경남이 1593가구로 가장 많은 가운데 ▲부산 886가구 ▲충북 715가구 ▲강원 572가구 ▲제주 425가구 순으로 분양 예정물량이 집계됐습니다. 우미건설과 대우건설이 부산 강서구 강동동에 공급하는 ‘에코델타시티푸르지오린(886가구)’ 등이 지방권 주요 분양예정 단지로 꼽히고 있습니다. 백새롬 부동산R114 책임연구원은 "연초 규제완화에도 불구하고 고금리, 미분양 증가, 자금조달 여건 악화, 매수심리 위축 등 시장 내 불안요소가 해소되지 않은 만큼 공급량 조절과 추가 일정 조정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며 "집값 하락세가 거듭되면서 적정 분양가에 대한 수요자들의 잣대가 엄격해져 분양가 인상폭을 보수적으로 조정하는 단지들도 늘어날 전망"이라고 밝혔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