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Distribution 유통

위메프 ‘2.9% 수수료’, 파트너사 비용 부담 80% 이상 줄여

URL복사

Wednesday, September 15, 2021, 14:09:21

정률 수수료 적용 파트너사 중 전년比 절감 파트너사 92.4%

 

인더뉴스 장승윤 기자ㅣ위메프(대표 하송)는 8월 한 달간 ‘2.9% 정률 수수료’를 적용받은 파트너사 중 92.4%가 전년 동기 대비 수수료를 절감했다고 15일 밝혔습니다. 특히 이들 중 81.5%는 수수료를 80% 이상 크게 줄였습니다. 

 

위메프 파트너사 관계자는 “올해 7월 매출이 지난해와 비교해 78% 증가했는데 2.9% 수수료 덕에 수수료는 10분의 1 수준으로 줄었다”며 “수수료를 아낀 만큼 경쟁력 있는 가격과 상품을 선보일 수 있도록 투자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수수료 정책이 성과를 내자 판매자들의 호응도 꾸준히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달 위메프에 새롭게 합류한 파트너사는 전년 동기 대비 9.4% 늘었습니다. 위메프에서 상품을 판매 중인 전체 파트너사도 21% 증가했습니다.

 

위메프는 지난 4월 2.9% 수수료를 정식 시행했습니다. 오픈마켓 방식으로 적용해 오던 상품별 차등 수수료 체계도 탈피했습니다. 이달부터는 여행·숙박·공연 등 비배송 파트너사까지 2.9% 정률 수수료를 확대 적용했습니다.

 

위메프 관계자는 “위메프의 2.9% 정률 수수료는 소비자가 더 다양한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편리하게 쇼핑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진화하는 과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장승윤 기자 itnno1@inthenews.co.kr

[뉴스캐치] MG손해보험, 194억 유증…경영정상화 신호탄 될까?

[뉴스캐치] MG손해보험, 194억 유증…경영정상화 신호탄 될까?

2021.10.27 15:24:43

인더뉴스 양귀남 기자ㅣMG손해보험이 경영개선계획안 제출을 앞두고 유상증자를 실시합니다. 2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MG손해보험은 194억의 유상증자를 단행합니다. 이번 발행되는 신주는 대주주인 JC파트너스가 모두 인수합니다. MG손해보험은 지난 9월 경영개선계획안을 제출했지만 금융당국은 자본 확충계획의 완성도가 떨어진다는 이유로 승인하지 않았습니다. 이번 증자를 통해 MG손해보험은 10월 말 기준 RBC 비율(가용자본/요구자본)을 110% 이상 달성할 것으로 예상합니다. 보험업법에서는 보험사가 RBC 비율을 100% 이상 유지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MG손해보험은 이번 유상증자가 경영계획개선안 승인 여부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판단 중입니다. MG손해보험의 대주주인 JC파트너스는 이번 유상증자를 시작으로 1500억 원의 자본 확충을 진행한다는 계획입니다. 자본 확충을 완료하면 MG손해보험의 RBC비율은 현재 금융당국의 권고 비율인 150% 이상을 달성할 것이란 전망입니다. MG손해보험 관계자는 “이번 유상증자를 시작으로 자본 확충을 계획하고 있다”며 “자본 확충뿐만 아니라 상품 다변화 등을 통한 영업력 제고에도 신경 쓰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