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Estate 건설/부동산

코오롱글로벌, 건설현장에 ‘빅데이터 솔루션’ 구현한다

URL복사

Monday, May 03, 2021, 16:05:51

빅데이터 솔루션 컨워스와 디지털트윈 통합 건설현장 빅데이터 플랫폼 활용 업무협약 맺어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코오롱글로벌(대표 윤창운)는 건설현장 빅데이터 솔루션 스타트업 컨워스(대표 허준)와 ‘디지털트윈 통합 건설현장 데이터 플랫폼 기술 활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습니다.

 

이는 코오롱글로벌의 스마트건설 기술력과 컨워스의 3차원 빅데이터 플랫폼 기술을 결합해 건설현장에 최적화된 데이터 솔루션을 구현하겠다는 것이란 설명입니다.

 

코오롱글로벌 기술연구소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이후 건설산업도 디지털 전환이 가속되고 있으며 건설 프로세스에서 생산되는 빅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는 역량이 건설사의 미래를 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런 미래를 주도하고자 ‘건설현장의 데이터 특성에 최적화된 빅데이터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는 컨워스와 기술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됐다”고 헀습니다.

 

이번 협약을 통해서 양사는 보스턴다이나믹스의 4족 보행 로봇(스팟)을 이용해 건설 현장의 3차원 빅데이터를 자동으로 수집하고 3차원 설계(BIM), IoT, 360도 사진, 건설자재 물량과 같은 다양한 데이터를 연동시켜 미래형 건설 빅데이터 솔루션 기술 개발을 공동수행 하기로 했습니다. 이를 통해 코오롱글로벌은 건설현장의 안전성 제고 및 품질향상, 생산성을 높이고, 건설산업의 미래를 주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습니다.

 

윤창운 코오롱글로벌 대표이사는 “코오롱글로벌은 스마트 건설기술을 이용한 건설 생산성 향상과 스마트시티 개발을 주도하고자 하며 이를 위해 컨워스와 같이 기술력을 보유한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전략적 투자까지 검토해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허준 컨워스 대표이사는 “코오롱글로벌과 기술협력 업무협약을 통해 건설현장에 최적화된 데이터의 취득, 저장, 관리, 분석, 응용의 ‘베스트 프랙티스(Best Practice)’ 를 구축하고 이를 통해 건설산업 혁신의 새로운 이정표를 세우겠다”며 건설현장 빅데이터 플랫폼 기술을 통해 20조 규모의 스마트건설 해외시장 진출의 계획을 밝혔습니다.

 

컨워스는 연세대학교 건설환경공학과 허준 교수가 창업한 스타트업으로 3차원 빅데이터 엣지클라우드 기술을 기반으로 4족보행 로봇 ‘스팟’을 이용해 건설현장 빅데이터를 자동 취득하고 정보를 추출하며 이 정보를 웹과 앱을 통해 공유하는 플랫폼 기술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안정호 기자 vividocu@inthenews.co.kr

오리온홀딩스, 지노믹트리와 ‘대장암 진단키트 기술도입 본계약’ 체결

오리온홀딩스, 지노믹트리와 ‘대장암 진단키트 기술도입 본계약’ 체결

2021.05.07 09:53:04

인더뉴스 강서영 기자ㅣ오리온홀딩스(부회장 허인철)는 국내 암 조기진단 전문기업 ‘지노믹트리’와 대장암 진단키트의 기술도입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습니다. 오리온홀딩스는 지난 3월 설립한 중국 내 합자 법인 ‘산둥루캉하오리요우생물기술개발유한공사’를 통해 지노믹트리의 ▲대장암 조기진단용 기술 사용에 대한 계약금 ▲사업진행에 따른 마일스톤 ▲매출 발생에 따른 로열티 등을 지급하는 데 합의했습니다. 지노믹트리는 중국 내 임상시험 및 인허가를 위한 기술 지원을 맡는 등 대장암 진단키트의 상용화까지 지속해서 협력할 계획입니다. 이번 기술도입 계약을 시작으로 대장암 진단키트의 중국시장 내 상용화에도 속도를 냅니다. 현재 임상을 위한 핵심 기술 관련 인력 충원을 완료했으며 이달에는 임상 추진을 위한 대행사 본계약 체결도 앞두고 있습니다. 올해 7월에는 중국 파트너사 ‘산둥루캉의약’의 생산 본거지인 산둥 지닝시에 대장암 조기 진단키트 양산을 위한 생산설비 구축을 시작하고, 연내에는 임상 사전허가를 위한 절차를 밟는다는 계획입니다. 중국 내 임상시험을 위한 구체적인 계획도 수립했습니다. 오리온홀딩스는 합자 법인을 통해 중국 주요 도시의 대형 종합병원에서 1만여명을 대상으로 대규모 임상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진단키트의 경우 통상 1000여 명 미만의 임상 테스트를 진행하는 데 비해 10배가량 큰 규모로, 기술력에 대한 신뢰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허인철 오리온홀딩스 부회장은 “임상시험 및 인허가를 비롯해 진단키트의 양산화까지 성공적으로 마쳐 K-바이오의 성공 사례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