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ommunication 통신

KT, 사업재편 ‘본격화’…비주력 떼어내고·콘텐츠로 승부본다

URL복사

Wednesday, January 27, 2021, 06:01:00

KT파워텔 매각·종합 미디어 콘텐츠 업체 출범 등 사업재편 가시화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KT가 콘텐츠 역량 강화를 위해 비주력 사업을 떼어내고 신설 법인 설립을 검토하는 등 사업재편을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최근 통신 자회사인 KT파워텔 매각을 결정했는데요. 각 사별로 흩어져 있는 미디어 콘텐츠를 한 곳에 모으는 종합 콘텐츠 업체 출범도 검토 중입니다.

 

27일 정보통신 업계에 따르면 취임 2년차인 구현모 KT 대표는 탈(脫)통신 구조에서 벗어나 비(非)통신 부문의 매출을 절반 이상 끌어올리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이달 4일에 진행된 2021년 신년식에서 구현모 대표는 “지난해 텔코(Telco)에서 디지코(Digico)로 전환을 선언했다”면서 “모든 기업과 산업들이 디지털 전환을 서두르고 있으며, 미디어, 콘텐츠, 로봇, 바이오헬스케어 등 시장규모와 성장성이 큰 사업에 도전할 준비를 마쳤다”고 말했습니다.

 

KT는 지난 21일 이사회를 열고, 기업용 무선통신 계열사 KT파워텔을 디지털 보안장비 제조업체 아이디스에 매각을 결정했습니다. KT파워텔 매각으로 KT는 지난 2002년 민영화 이후 처음으로 통신자회사를 매각하게 됐습니다.

 

최근 KT파워텔의 실적이 악화됐지만, 구조개편에서 통신회사는 제외됐던 점을 감안하면 이번 매각 결정은 KT의 탈통신 의지를 다시 한 번 보여준 셈입니다.

 

구현모 대표 취임 이후 KT는 기존 통신회사에서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 변신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작년 10월 자회사 KTH와 KT엠하우스를 합병해 커머스 전문 기업으로 재탄생한 것이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의 첫 신호탄이었습니다. 같은해 11월 기업간 거래(B2B) 확대를 위해 기업 전문 브랜드 KT엔터프라이즈를 출시하면서 디지털 플랫폼 전환으로 가속화하고 있습니다.

 

KT는 파워텔 매각으로 확보된 자금을 활용해 성장 사업 중심의 플랫폼 기업으로 사업구조를 재편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미디어 사업 역량 강화를 위해 콘텐츠 전문법인 설립을 준비 중인데요. 신설법인은 콘텐츠 기획부터 제작, 유통을 총괄할 예정입니다. 앞서 KT는 웹소설·웹툰 기반 콘텐츠 전문기업인 ‘스토리위즈’를 설립했습니다.

 

스토리위즈는 원천 IP(지식재산권, Intellectual property) 확보를 위해 헐리우드식 집단 창작 시스템을 웹소설 분야에 적용했습니다. 통상 웹소설은 작가 1명이 기획부터 집필까지 담당하기 때문에 개인의 의존도가 높은데, 스토리위즈는 데이터 분석, 기획, 집필, 교정 등 웹소설 창작에 필요한 요소를 세분화해 IP 확보를 강화했습니다.

 

여기에 음원 공급사 ‘지니뮤직’과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시즌’, 엔터테인먼트 채널운영사 ‘skyTV’ 등을 보유하고 있어 각 사의 콘텐츠 역량을 모아 시너지를 낼 것이란 분석입니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최근 기업에 흩어져 있는 자회사나 사업부를 한 곳에 모아 역량을 키우고 시너지를 내는 방안을 고심하고 있다”며 “KT의 경우 그룹사와 사업부로 나뉘어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어 더 나은 서비스를 위한 사업 재편이 필요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권지영 기자 eileenkwon@inthenews.co.kr

“친환경 경영 강조”...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반얀트리서울 ‘고고 챌린지’ 참여

“친환경 경영 강조”...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반얀트리서울 ‘고고 챌린지’ 참여

2021.04.09 16:30:35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탈(脫)플라스틱 챌린지에 참여하며, 친환경 경영에 발벗고 나섰습니다. 앞서 현 회장은 올초 신년사를 통해 “호텔은 찾는 고객의 욕구도 변하고 있다”며 “과거 안락함과 럭셔리함만을 추구하던 고객이 이제는 친환경, 안전여부 등을 중요한 선택 기준으로 삼고 있다”고 강조한 바 있습니다. 반얀트리호텔은 탈(脫)플라스틱 실천 캠페인인 ‘고고 챌린지’에 동참했다고 9일 밝혔습니다. 고고 챌린지는 환경부에서 시작한 탈(脫) 플라스틱 실천 운동입니다. 과거 루게릭병 환자를 돕는 기부 캠페인 ‘아이스버킷 챌린지’처럼 SNS를 통해 일회용품과 플라스틱을 줄이기 위한 생활 속에서 멀리해야 할 습관 한 가지와 실천해야 할 습관 한 가지를 약속하고 다음 주자를 지목해야 합니다. 최근 재계 화두인 ESG(환경(Environment)·사회(Social)·지배구조(Governance))에 따라 호텔서비스 업종 역시 친환경 경영은 주요 이슈입니다. 이에 현대그룹 계열사 중 반얀트리클럽 앤 스파 서울(이하 반얀트리)이 적극 동참하고 있습니다. 반얀트리 서울은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환경을 생각해 개관 때부터 일회용 플라스틱이 아닌 다회용 디스펜서에 담은 어메니티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또 턴 다운 서비스 시 시그니처 거북이 인형 펠리(Felly)를 제공해 2달러의 기부금을 바다거북과 같은 멸종 위기에 처해 있는 야생동물을 살리고 산호초와 열대 우림의 보존과 재건에 힘쓰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또한 호텔 내 인쇄물과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고 테이크아웃 포장 용기도 친환경 소재로 확대 사용해 나갈 것을 약속했습니다. 탈(脫)플라스틱 캠페인에 참여할 차기 주자로 또 다른 현대그룹 계열사인 블룸비스타와 JW메리어트서울, 레스토랑 밍글스 등을 지목했습니다. 이번 고고챌린지 릴레이로 호텔업계와 대중들에게 탈(脫) 플라스틱 운동과 인식이 확산되기를 희망한다고 반얀트리 측은 설명했습니다. 김은경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의 CS팀장은 “반얀트리 호텔 앤 리조트 그룹은 지속 가능한 경영 철학과 CSR 활동에 큰 의의를 두고 있는 기업”이라며 “반얀트리 서울 또한 브랜드 문화에 따라 매년 지구촌 불 끄기 캠페인 어스아워(Earth Hour) 동참, 남산 클리닝 활동, 나무 심기, 텀블러 사용 고객에게 음료 할인 제공, 임직원들에게 일회용품 줄이기 권장 등 다양한 환경 보호 활동을 실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