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Electronics 전기/전자 Business General 비즈니스 일반

[CES 2021] 소문 무성했던 삼성전자 ‘비스포크 정수기’ 출시…음성 AI 기능 등 밀레니얼 세대 정조준

URL복사

Tuesday, January 12, 2021, 11:01:44

온라인 미디어브리핑 통해 비스포크 정수기 공개..1분기 국내 출시
싱크대 아래 본체 설치하고 출수구 외부 노출..LG 퓨리케어에 도전장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지난해 소문만 무성했던 삼성전자 정수기 시장 진출이 현실화됐습니다. 삼성전자가 소비자 맞춤형 가전 비스포크(BESPOKE) 제품 확대에 주력하는 가운데, 정수기 단독 제품 출시로 LG전자에 도전장을 내밀었습니다.

 

현재 정수기 시장은 코웨이가 시장점유율 35~40%로 업계 단독 1위이며, LG전자와 SK매직이 점유율 15% 안팎을 기록하며 코웨이 뒤를 잇고 있습니다.

 

12일 삼성전자는 온라인 미디어브리핑을 통해 비스포크 정수기를 전격 공개했습니다. 김선영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품기획 프로는 “올해 1분기 중에 직수형 카운터 탑 정수기인 비스포크 정수기를 출시한다”고 설명했습니다.

 

◇ 삼성전자 비스포크 정수기 1분기 출격..음성 AI 등 핵심 기능 탑재

 

이번 비스포크 정수기는 싱크대 아래쪽 수납장에 정수기 본체를 두고 물이 나오는 출수구를 외부에 노출시키는 구조입니다. 기본 정수 기능에 소비자들이 원하는 온수·냉수 기능 모듈 등을 선택해 구입하고 이후 필요한 모듈을 추가해 업그레이드할 수 있도록 설계됐습니다.

 

예를 들어 냉장고에 정수 기능이 이미 있는 소비자는 냉수 기능을 제외한 정수 모듈만 구입해 사용하다가 향후 냉수나 온수 기능이 필요할 때 새 정수기를 구입할 필요 없이 모듈만 사서 추가하면 됩니다. 비스포크 정수기는 네이버, 실버, 블랙, 화이트 등 총 6가지 색상으로 출시됩니다.

 

정수기의 물이 나오는 부분인 ‘파우셋’을 주방 환경에 따라 나눠서 설치할 수 있습니다. 메인 파우셋의 경우 아이들 손이 닿기 쉬운 곳에 설치하고, 서브 파우셋은 과일이나 야채 , 젖병 등을 세척하거나 조리할 때 대량의 물을 빠르게 받을 수 있도록 싱크대 옆에 설치 가능합니다. 파우셋은 120도 회전형으로 효율성을 높였습니다.

 

정수량은 최대 2500ℓ로 4인 가족 기준 하루 6.8ℓ를 사용한다고 가정할 경우 12개월 동안 사용 가능합니다.

 

 

삼성전자는 밀레니얼 세대와 비대면 환경을 반영해 ‘오토 스마트 케어 솔루션’을 적용했습니다. 부식에 강하고, 내구성이 뛰어난 스테인리스 직수관을 설치했으며, 3일 간격으로 자동 살균을 합니다. 만약 4시간 동안 정수기를 사용하지 않을 경우 내부 관에 고여있던 물을 자동으로 배출합니다.

 

또 물 사용량 데이터를 분석해 필터 사용량이 95%에 도달하면 소비자의 모바일을 통해 필터 교체 알람을 보내 사용 편의성을 높였습니다.

 

스마트 UI(사용자 편의성)을 통해 원하는 출수량을 설정하면 10㎖ 단위로 출수량을 조절할 수 있습니다. 음성 AI를 적용해 “냉수 260㎖ 받아줘”라고 하면 정확하게 받을 수 있어 물을 받는 동안 다른 일을 할 수 있다는 설명입니다.

 

한편, 직수형 카운터 탑 정수기 원조는 LG전자입니다. LG전자는 작년 6월 퓨리케어 듀얼 정수기를 출시해 한 달 만에 1만대 이상 판매고를 올렸습니다.

 

싱크대 하부장 안쪽에 정수기 본체를 설치하고, 2개의 출수구를 외부에 노출시키는 빌트인 제품입니다. 듀얼 정수기 출시 이후 LG전자 정수기 전체 판매량은 10% 이상 늘어났습니다.

 

김선영 삼성전자 상품기획 프로는 “정수기는 국내 시장 규모 약 3조원에 이르는 필수가전이 됐으며 최근 위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변화하는 소비자의 니즈에 귀기울였다”며 “비스포크 정수기는 밀레니얼 세대와 언택트 시대를 겨냥해 소비자의 상황과 취향에 세세하게 맞춰주는 혁신적인 제품”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권지영 기자 eileenkwon@inthenews.co.kr

“친환경 경영 강조”...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반얀트리서울 ‘고고 챌린지’ 참여

“친환경 경영 강조”...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반얀트리서울 ‘고고 챌린지’ 참여

2021.04.09 16:30:35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탈(脫)플라스틱 챌린지에 참여하며, 친환경 경영에 발벗고 나섰습니다. 앞서 현 회장은 올초 신년사를 통해 “호텔은 찾는 고객의 욕구도 변하고 있다”며 “과거 안락함과 럭셔리함만을 추구하던 고객이 이제는 친환경, 안전여부 등을 중요한 선택 기준으로 삼고 있다”고 강조한 바 있습니다. 반얀트리호텔은 탈(脫)플라스틱 실천 캠페인인 ‘고고 챌린지’에 동참했다고 9일 밝혔습니다. 고고 챌린지는 환경부에서 시작한 탈(脫) 플라스틱 실천 운동입니다. 과거 루게릭병 환자를 돕는 기부 캠페인 ‘아이스버킷 챌린지’처럼 SNS를 통해 일회용품과 플라스틱을 줄이기 위한 생활 속에서 멀리해야 할 습관 한 가지와 실천해야 할 습관 한 가지를 약속하고 다음 주자를 지목해야 합니다. 최근 재계 화두인 ESG(환경(Environment)·사회(Social)·지배구조(Governance))에 따라 호텔서비스 업종 역시 친환경 경영은 주요 이슈입니다. 이에 현대그룹 계열사 중 반얀트리클럽 앤 스파 서울(이하 반얀트리)이 적극 동참하고 있습니다. 반얀트리 서울은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환경을 생각해 개관 때부터 일회용 플라스틱이 아닌 다회용 디스펜서에 담은 어메니티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또 턴 다운 서비스 시 시그니처 거북이 인형 펠리(Felly)를 제공해 2달러의 기부금을 바다거북과 같은 멸종 위기에 처해 있는 야생동물을 살리고 산호초와 열대 우림의 보존과 재건에 힘쓰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또한 호텔 내 인쇄물과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고 테이크아웃 포장 용기도 친환경 소재로 확대 사용해 나갈 것을 약속했습니다. 탈(脫)플라스틱 캠페인에 참여할 차기 주자로 또 다른 현대그룹 계열사인 블룸비스타와 JW메리어트서울, 레스토랑 밍글스 등을 지목했습니다. 이번 고고챌린지 릴레이로 호텔업계와 대중들에게 탈(脫) 플라스틱 운동과 인식이 확산되기를 희망한다고 반얀트리 측은 설명했습니다. 김은경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의 CS팀장은 “반얀트리 호텔 앤 리조트 그룹은 지속 가능한 경영 철학과 CSR 활동에 큰 의의를 두고 있는 기업”이라며 “반얀트리 서울 또한 브랜드 문화에 따라 매년 지구촌 불 끄기 캠페인 어스아워(Earth Hour) 동참, 남산 클리닝 활동, 나무 심기, 텀블러 사용 고객에게 음료 할인 제공, 임직원들에게 일회용품 줄이기 권장 등 다양한 환경 보호 활동을 실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