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Bank 은행

김광수 신임 은행연합회장 “디지털·친환경은 은행 생존 미션”

URL복사

Tuesday, December 01, 2020, 13:12:48

1일 취임..“신뢰·안정·전환·진화로 은행 이끌겠다”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김광수 신임 은행연합회장이 1일 공식 취임했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따로 취임식은 갖지 않았습니다. 대신 취임사를 통해 미래형 은행으로 ‘디지털·친환경 은행’을 제시했습니다.

 

김 회장은 취임사에서 “고객에 대한 신뢰와 은행 시스템의 안정은 시대가 변하더라도 변치 말아야 할 가치”라며 “디지털 은행으로의 전환과 친환경 은행으로의 진화는 생존을 위해 반드시 변해야 할 미션”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밀레니얼 세대 중심의 인구축 이동, 4차산업혁명·코로나로 촉발된 비대면 디지털경제, 기후변화 위기에 대응한 산업의 구조적 새판짜기는 은행에게 거스를 수 없는 큰 변화의 바람”이라며 “당연하게 받아들였던 금융의 본질과 역할에 화두를 던져야 할 때”라고 덧붙였습니다.

 

김 회장은 앞으로 신뢰, 안정, 전환, 진화 등 4가지 운영방향을 통해 업계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제시했습니다. 고객 신뢰를 바탕으로 은행의 안정성을 확고히하고 디지털·친환경은행으로 전환 속도를 높이겠다는 겁니다.

 

김 회장은 “고객 신뢰는 금융회사의 존재 이유이자 변해서는 안될 기본”이라며 “이제는 고객이 은행을 원치 않고 서비스를 원하는 시대이기 때문에 고객 가치를 제고할 수 있도록 채널, 인프라, 상품, 제도, 조직문화를 혁신해 나가자”고 말했습니다.

 

이어 “코로나 극복과 재도약 과정에서 경제 지원축으로 은행의 역할이 더 커질 전망인데 은행과 사회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서는 은행의 안정적인 건전성과 성장성이 확보되야 한다”며 “앞으로 은행은 손실흡수능력, 경영효율화, 수익원 중심으로 경영 노력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아울러 “우리나라는 세계 8위 글로벌 디지털 경쟁력을 가진 나라임에도 불구하고 국내 은행의 디지털 전환은 느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디지털 전환의 역량, 기술을 확장하고 걸림돌이 되는 불합리한 제도개선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마지막으로 “과거 은행의 주된 역할이 산업금융이었다면 최근 기후변화 대응과 미래세대를 위해 저탄소 친환경 경제로 산업구조 전환이 일어나고 있다”며 “국내 은행도 투자와 리스크관리 측면에서 친환경 ESG 금융 중심으로 역할 수정이 시급하다”고 말했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유은실 기자 yes24@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