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Heavy Industry 중공업 Heavy 중공업

북유럽 전력시장 진출한 효성중공업...“글로벌 新시장 개척”

URL복사

Friday, January 31, 2020, 14:01:50

스웨덴 전력청과 초고압차단기 수주계약..“고객 목소리 경청해 시장 넓힐 것”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10년 전 유럽 전력시장에 첫 발을 내딛었던 효성이 최근 스웨덴에도 진출하며 입지를 넓히고 있습니다. 효성은 큰 폭의 성장세가 기대되는 유럽 전력시장을 적극 공략해 글로벌 토털 솔루션 공급업체로 도약한다는 방침입니다.

 

효성중공업은 최근 스웨덴 국영 전력청과 420kV 초고압차단기 수주 계약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습니다. 지난 2010년 국내 기업 최초로 영국전력청의 초고압변압기 주 공급자로 선정됐던 효성은 북유럽 전력시장에도 진출하게 됐습니다.

 

이에 따라 효성중공업은 2021년까지 스웨덴 스톡홀름시 남부 전력 변전소에 420kV 초고압차단기 공급을 완료할 계획인데요. 시장 진입장벽이 높은 유럽에서 기술력과 품질을 인정받은 만큼, 현지업체들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시장을 확대해 나갈 계획입니다.

 

효성중공업은 지난 3년여간 스웨덴 송·배전청 등을 대상으로 영업을 강화해 왔는데요. 조현준 회장의 VOC(Voice of Customer) 경영방침에 따라 고객이 요구하는 기술력과 품질을 맞추기 위해 노력해왔다는 게 효성 측 설명입니다.

 

조 회장은 “글로벌 톱 수준의 전력 제조기술을 기반으로 글로벌 신시장을 개척하고 전력기기 공급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고객의 작은 목소리까지 귀 기울이는 VOC경영을 강화해 유지 및 보수, 미래에너지 분야를 아우르는 글로벌 토털 솔루션 공급업체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스웨덴을 비롯한 주요 유럽 국가의 전력시장은 노후 송전망 및 송·변전기기 교체 및 개선사업으로 향후 10여년 간 약 5%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차단기 단일 품목의 시장규모는 2000억 원 이상이며, 변압기 및 변전소, 신재생에너지 분야의 성장세도 클 것으로 예상됩니다.

 

박경보 기자 kyung2332@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