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Estate 건설/부동산

매매보다 임대…수도권 아파트 매매량, 전년 동기비 70%↓

URL복사

Friday, September 30, 2022, 10:09:02

국토교통부, 올해 1~8월 누계 주택통계 발표
서울·수도권 69.7·69.8%↓..거래 절벽 심화
임대거래량은 매매와 ‘반대’..200만건 돌파

 

인더뉴스 홍승표 기자ㅣ올해 8월까지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의 아파트 매매거래량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큰 폭으로 떨어진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30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22년 1~8월 누계 주택통계'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1만1866건으로 지난해 동 기간보다 69.7%가 줄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서울·경기·인천을 합친 수도권 또한 6만5509건으로 전년 같은기간 대비 69.8%가 감소했습니다.

 

수도권과 지방을 합친 전국 아파트 누계 매매거래량은 22만5486건으로 집계되며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54.3%가 줄었습니다. 8월에 발생한 아파트 거래량 만을 놓고 볼 경우 지난해 6만1170건에서 68.1%가 줄은 1만9516건에 그쳤습니다.

 

아파트, 빌라, 다세대 등을 합친 1~8월 전국 주택 매매거래량의 경우 38만5391건으로 지난해 동기에 기록한 73만7317건보다 47.7%가 감소했습니다. 지역별로는 서울은 4만3818건, 수도권은 15만4448건, 지방은 23만943건으로 나타나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53.8%, 57.3%, 38.5% 감소했습니다.

 

매매 시장의 '거래 절벽' 심화 현상이 가속화되는 것과 달리 전월세 등 임대거래는 증가세를 나타내며 거래량 200만건을 돌파했습니다. 올해 1~8월 누계 임대거래량은 200만8960건으로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27.7% 증가했습니다.

 

지역별 누계 임대거래량은 서울 62만5139건, 수도권 135만8498건, 지방 65만462건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4.1%, 27.0%, 29.2% 늘었습니다. 임차유형별로는 월세 거래량 비중이 51.6%로 전세 거래보다 비중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으며, 서울과 지방의 경우 월세거래 비중이 53.0%로 전체 월세거래 비중을 앞지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올해 1~8월 전국 아파트 인허가 실적은 28만2810가구로 전년 동기 21.4%가 늘었습니다. 그러나 착공 실적은 19만9279가구, 분양 승인 실적은 16만3714가구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각각 23.0%, 18.7% 감소했습니다. 일반분양 승인의 경우 13만1550가구로 전년 동기보다 12.3%가 줄었습니다.

 

서울의 경우 착공 실적은 3만3902가구로 전년 동기보다 94.4%가 증가했으나 인허가 실적은 1만8614가구, 분양 승인 실적은 4539가구로 각각 39.0%, 24.6% 감소했습니다.

 

아울러, 전국의 미분양 주택은 8월말 기준 3만2722가구로 집계되며 전월 대비 1438가구 증가했습니다. 이 중 준공 후 미분양 주택은 7330가구로 지난 달 보다 58가구 감소했습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5012가구, 지방이 2만7710가구로 전월보다 각각 483가구, 955가구 늘었습니다.

English(中文)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 news.

배너

홍승표 기자 itnno1@inthenews.co.kr


금융위원장·금감원장 연일 경고…“금융사 지나친 자금확보경쟁 자제”

금융위원장·금감원장 연일 경고…“금융사 지나친 자금확보경쟁 자제”

2022.11.25 16:02:02

인더뉴스 문승현 기자ㅣ정책당국이 연일 금융업계를 향해 과도한 자금확보 경쟁을 자제하라는 '경고성 메시지'를 발신하고 있습니다. 물가안정을 우선시한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여파로 예금금리와 대출금리가 덩달아 오르면 시중자금의 흐름 왜곡이 나타나고, 이자상환 부담이 서민경제에 위험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를 누그러뜨리려는 사전포석으로 읽힙니다. 특히 은행업은 규제산업인 탓에 정부당국자의 정책적 발언과 그 수위를 외면하기 어렵지만 중앙은행 기준금리를 따라 움직이는 시장의 근원적 작동원리를 '규제적 워딩'으로 원천봉쇄하기엔 한계가 있을 것이란 전망도 나옵니다.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25일 오전 금융위원회 대회의실에서 상임위원과 국·과장 등 주요 간부들이 참석한 가운데 '금융시장 현황점검회의'를 주재했습니다. 김주현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금융권의 과도한 자금확보 경쟁은 금융시장 안정에 교란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는 만큼 업권간·업권내 과당경쟁을 자제할 필요가 있다"며 "금융감독원과 함께 긴밀하게 모니터링하고 금융권과 소통을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김주현 위원장은 "연말결산 등 특수한 자금상황이나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등을 감안할 때 연말까지 긴장감을 가지고 시장안정 노력을 지속하고 추가할 필요가 있다"면서 "연말 퇴직연금시장 과당경쟁 우려 등 금융시장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미시·개별적 이벤트도 사전에 면밀히 파악해 적시대응해 달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전날인 24일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원내에서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며 "대출금리 상승 등으로 정상기업도 일시적 유동성 애로를 겪을 수 있으므로 자금지원이 제대로 이뤄지도록 세심히 살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한 당일 이복현 원장은 "금통위 금리인상은 시장 예상에 부합한 것으로 평가된다"면서도 "향후 미국 FOMC 추가 금리인상, 부동산 시장 경계감 등으로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다. 발생가능한 리스크 요인을 재점검하고 철저한 대비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진단했습니다. 이복현 원장은 "금융회사 유동성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해 금리 과당경쟁에 따른 자금쏠림이 최소화되도록 관리·감독을 강화해 달라"고 거듭 주문했습니다. 한편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금통위가 기준금리 0.25%포인트 인상을 결정한 뒤 열린 기자회견에서 "금리인상으로 여러 경제주체의 어려움이 가중될 것이라는 점을 예상하지만 추후 고통을 낮추기 위한 것"이라며 "5% 넘는 물가상승률을 낮추지 않고는 거시경제 전체적으로 사후 지불할 비용이 크기 때문에 금리인상을 할 수 밖에 없는 측면이 있다"고 배경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물가(상승률)가 목표수준(2%대)으로 충분히 수렴하고 있다는 증거가 확실한 이후 금리인하에 관한 논의를 하는 게 좋을 것"이라며 "지금 금리인하 논의는 시기상조"라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