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ar d 카드

40대 이상 디지털 이용 돋보여…신한카드, ‘디지털 소비 트렌드’ 제시

URL복사

Thursday, April 21, 2022, 10:04:15

신한카드 빅데이터연구소, 연령·지역별 소비 트렌드 변화 분석
배송·OTT·간편결제 등 40대 이상 이용 증가

 

인더뉴스 정석규 기자ㅣ코로나19 이후 40대 이상 중장년층의 디지털 소비 이용량이 크게 증가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21일 신한카드 빅데이터연구소에 따르면, 40대 이상 중장년층의 작년 말 온라인업종 이용량은 2년 전인 지난 2019년 말보다 112% 늘었습니다. 이는 20~30대의 증가치(54%)를 2배를 넘는 수치입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40대는 84% ▲50대는 110% ▲60대 이상은 142% 온라인업종 이용량이 증가했습니다. 코로나로 강화된 비대면 기조가 스마트폰 등으로 결제하는 온라인업종에 대한 중장년층의 관심을 키웠다는 분석입니다.

 


소비는 주로 먹거리 관련 영역에 집중됐습니다. 배달 앱의 경우 2019년 대비 2021년 20대 이용 비중은 41%→30%, 30대는 39%→37%로 줄었습니다. 반면 40대는 15%→24%, 50대 이상은 5%→9%로 이용 비중이 증가했습니다. 같은 기간 신선식품 이용 비중 역시 20대는 11%→10%, 30대는 40%→32%로 줄었지만, 40대는 35%→37%, 50대 이상은 14%→21%로 늘었습니다.
 
40대 이상 중장년층의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의 이용량도 많아졌습니다. 서비스 이용 비중의 경우 20대는 44%→34%로 줄어든 반면, 40대의 OTT서비스 이용량은 18%→22%로, 50대 이상은 9%→13%로 증가했습니다.

 

간편결제 역시 중장년층의 증가세가 두드러졌습니다. 지난 2019년말 대비 지난해말 20대의 간편결제 이용률은 34%→29%, 30대는 35%→34%로 감소했습니다. 반면 같은 기간 40대는 22%→24%, 50대 이상은 9%→13%로 이용률이 증가했습니다. 빅데이터연구소는 디지털 기기에 대한 친숙도 증가로 간편결제 편의성을 경험할 기회가 많아진 영향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수도권인 서울(76%)과 경기(78%)지역의 디지털 콘텐츠 이용 증가율이 높았습니다. 광역시(65%)와 그 외 지역(61%) 보다 10% 이상 높은 수치입니다.

 

먹거리의 경우 수도권은 배달 앱, 비수도권은 신선식품 중심으로 이용량을 키웠습니다. 빅데이터연구소는 코로나로 외식이 어려워짐에 따라 집에서 식사를 하는 경우가 많아져 중장년층의 이용이 늘어난 결과로 해석했습니다.

 

신한카드 빅데이터연구소 관계자는 "이번 데이터 분석을 통해 코로나 이후 우리 삶의 소비행태가 얼마나 달라졌는지 보다 자세히 알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소비행태 분석을 통해 다양한 인사이트를 발굴하고 차별화된 고객 서비스를 계속 창출할 예정이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조사는 신한카드의 2019년·2021년 온라인업종·배달앱·신선식품몰·OTT·음원 스트리밍·간편결제서비스 이용량을 기반으로 이뤄졌습니다.

English(中文)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 news.

배너

정석규 기자 itnno1@inthenews.co.kr


미국 연준, 9월에도 ‘자이언트 스텝’ 가능성 시사

미국 연준, 9월에도 ‘자이언트 스텝’ 가능성 시사

2022.08.18 09:03:57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지난 7월에 열린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 추가 인상론이 힘을 얻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준이 17일(현지시간) 공개한 7월 FOMC 정례회의 의사록에 따르면 회의 참석자들은 "물가상승률이 계속 목표치(2%)를 훨씬 넘고 있어 제약적인(restrictive) 정책 스탠스로 가는 것이 최대 고용과 물가 안정이라는 위원회의 의무를 달성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아직 인플레이션 압력이 낮아지고 있다는 증거는 거의 없다"면서 "인플레이션이 한동안 불편할 정도로 높은 수준에 머무를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습니다. 이런 발언들 속에서 참석자들은 미국의 물가상승률이 2%로 확실히 되돌아오는 상황에 닿을 때까지 당분간 그 정도의 금리(고금리)를 유지하는 것이 적절하다는 입장을 견지했습니다. 하지만 연준은 근래 이례적으로 큰 폭으로 올린 금리인상이 오래 지속되지 않을 가능성도 내비쳤습니다. 의사록에 따르면 "누적된 통화정책 조정이 경제활동과 인플레이션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하는 동안 일정 시점에는 기준금리 인상의 속도를 늦추는 것이 적절할 것 같다"고 지적했기 때문입니다. 물가를 잡기 위한 고금리 정책이 자칫 경기침체를 유발할 가능성 역시 연준의 위원들이 우려하고 있다는 해석입니다. 지난달 26∼27일 열린 FOMC 정례회의에서 연준은 두 달 연속 '자이언트 스텝'(한 번에 0.75%포인트 금리인상)을 단행, 기준금리를 2.25∼2.50% 수준으로 올려 미국 내 물가인상률 잡기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후 전년 동월 대비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이 9.1%에서 8.5%로 낮아지는 등 인플레이션 둔화 조짐이 드러나기 시작했습니다. 따라서 오는 9월 FOMC 정례회의에서 연준이 3연속 '자이언트 스텝' 대신 0.5%포인트의 금리인상을 결정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지만, 7월 회의록 공개에 따라 9월에도 '자이언트 스탭' 가능성에 더 무게가 실리게 됐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