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Stock 증권

만도, 美 전기차 고객사 생산량 증대 따른 외형 성장-하이

URL복사

Wednesday, January 19, 2022, 08:01:37

 

인더뉴스 양귀남 기자ㅣ하이투자증권은 19일 만도에 대해 북미 전기차 고객사의 생산량 증대에 따른 외형 성장이 가능할 것으로 평가했다. 목표주가 8만 5000원과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하이투자증권은 만도의 지난해 4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0%, 25.2% 감소한 1조 5600억원, 601억원으로 예상했다. 국내사업의 실적 턴어라운드 부진과 차량용 반도체 수급 부족 장기화로 만도헬라일렉트로닉스 인수 효과 감소로 기대치를 하회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신윤철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다만 중국과 미국시장에서는 양호한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한다”며 “고객사의 지난해 4분기 중국 및 미국공장 합산 생산량은 30만 6000대를 기록하며 차량용 반도체 수급 부족 국면에서도 외형성장을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올해 북미 전기차 고객사의 신규공장 매출인식 시작에 따른 수혜를 입을 것으로 내다봤다.

 

하이투자증권은 북미 전기차 고객사가 지난해 글로벌 생산량 93만대에 이어 올해 최소 140만대의 생산량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만도는 해당 고객사에 EPB, EPS, 서스펜션 등을 공급하고 있고 신규공장 물량 역시 수주에 성공했다며 올해 미국, 독일 신규공장 매출인식 시작을 기대했다.

 

신 연구원은 “올해 국내사업 역시 실적 개선세를 보일 것”이라며 “지속적인 고객사 다변화와 수주 성과를 통해 실적 방어력을 높여가고 있기 때문에 부품사 최선호주로서 비중확대를 추천한다”고 말했다.

English(中文)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 news.

배너

양귀남 기자 itnno1@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