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ompany 기업

LS그룹, 구자은 회장 승진 포함 9개 계열사 수장 교체

URL복사

Friday, November 26, 2021, 14:11:15

경영진 대폭 교체…외부영입 등 최대 규모 인사
“외부 리스크에 대응할 조직 역량을 강화하겠다”

 

인더뉴스 이수민 기자ㅣLS그룹은 26일 이사회를 열고 구자은 LS엠트론 회장을 그룹 회장으로 선임했다고 26일 밝혔습니다. LS그룹은 9년 경영 후 10년째에 사촌형제에게 경영권을 넘겨주는 그룹 전통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구자은 회장은 사원으로 입사해 GS칼텍스, LG전자[066570], LG상사, LS니꼬동제련(LS-Nikko동제련), LS전선, LS엠트론 등을 거치며 전자, 상사, 정유, 비철금속, 기계, 통신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 국내외 현장 경험을 두루 쌓았습니다.

 

2019년부터는 지주사 내 미래혁신단을 맡아 LS그룹의 변화를 이끌었으며 계열사별로 추진 중인 디지털 전환 과제를 촉진, 애자일 경영기법을 전파했습니다.

 

구 회장은 환경·사회·지배구조(ESG)와 친환경 흐름에 따라 종합 에너지 솔루션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그룹의 제2의 도약을 이끌 적임자라고 LS는 판단했습니다. 구자열 회장은 그룹 회장직에서 물러난 뒤 지주사인 LS 이사회 의장으로서 후임 구자은 회장을 측면 지원할 예정입니다.

 

LS그룹은 이 날 주요 계열사 최고경영자를 교체하는 등 2022년도 임원 인사도 확정했습니다. 이번 인사에서 LS를 비롯해 LS전선, LS엠트론 등 총 9개 계열사의 수장을 교체하는 등 큰 변화를 줬습니다.

 

명노현 LS전선 사장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해상풍력과 전기차 부품 등의 사업을 중심으로 세계 시장에서 큰 성과를 냈다는 평가를 받고 LS CEO로 발탁됐습니다.

 

구본규 LS엠트론 부사장은 회사의 흑자 전환을 이끈 공로를 인정받아 이번에 LS전선 CEO로 자리를 옮깁니다. LS엠트론 CEO로는 신재호 부사장이 선임됐습니다.

 

LS일렉트릭은 김종우 사장을 글로벌·스마트에너지 사내 독립 기업(CIC) 조직의 최고운영책임자(COO)로 영입했습니다.

 

임원 승진 인사는 부사장 2명, 전무 6명, 상무 15명, 신규 이사 24명 등 총 47명 규모로 실시됐습니다. CEO 선임·이동 12명과 외부 영입 1명까지 더해 역대 최대 규모의 승진 인사입니다.

 

LS그룹 관계자는 “경영진 변화를 통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외부 환경 리스크에 대응하는 조직 역량을 강화한다”며 “미래 성장을 위해 발탁 인사를 실시하는 등 차세대 경영자 육성에 힘을 실었다”고 말했습니다.

 

다음은 LS그룹 임원 승진 인사 명단 입니다.

 

<LS그룹>

◇ 회장 선임 ▲ 구자은 회장

◇ CEO 선임 ▲ 명노현 사장

◇ 신규 이사 선임 ▲ 장원경 ▲ 팽수만 ▲ 이태호

 

<LS전선>

◇CEO 선임 ▲구본규 부사장

◇ 부사장 승진 ▲ 김형원 에너지·시공사업본부장

◇ 전무 승진 ▲이상호

◇ 상무 승진 ▲ 김종필 ▲ 김기수 ▲ 김병옥 ▲ 고의곤

◇ 신규 이사 선임 ▲ 홍성수 ▲ 김진구 ▲ 강병윤 ▲ 박승기 ▲ 김상겸 ▲ 김진용 ▲ 양견웅

 

<LS일렉트릭>

◇ 외부 영입(사장) ▲ 김종우 사장 글로벌/SE CIC COO

◇ 부사장 승진 ▲ 권봉현

◇ 상무 승진 ▲ 황원일 ▲ 박석원 ▲ 김병균 ▲ 김유종 ▲ 조욱동 ▲ 채대석

◇ 신규 이사 선임 ▲ 이진호 ▲ 권순창 ▲ 김순우 ▲ 윤원호 ▲ 구병수 ▲ 최종섭

◇ 전입 ▲ 김원일 부사장 ▲ 이유미 상무

 

<LS니꼬동제련>

◇ 전무 승진▲박성실 ▲구본권

◇ 상무 승진▲ 최태선

◇ 신규 이사 선임 ▲ 오창호 ▲ 한동훈 ▲ 이승곤

◇ 전입 ▲ 백진수 전무

 

<LS엠트론>

◇ CEO 선임▲ 신재호 부사장

◇ 전무 승진 ▲ 박찬성

◇ 신규 이사 선임 ▲ 현재남 ▲ 최영철 ▲ 송인덕

 

<E1>

◇ 전무 승진 ▲ 천정식

◇ 상무 승진 ▲ 김상무 ▲김상훈

 

<예스코홀딩스>

◇상무 승진 ▲ 최세영

 

<LS빌드윈>

◇CEO 선임 ▲김재명 이사

 

<G&P>

◇ CEO 선임 ▲ 손민 이사

 

<지엘마린>

◇ CEO 선임 ▲ 김낙영 이사

 

<LS머트리얼즈>

◇ 신규 이사 선임 ▲ 이희영

 

<LS메탈>

◇ CEO 선임 ▲ 문명주 전무

◇ 신규 이사 선임 ▲ 오창호

 

<LS ITC>

◇ CEO 선임 ▲ 조의제 전무

 

<GRM>

◇ CEO 선임 ▲ 정경수 상무

 

English(中文)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 news.


이수민 기자 itnno1@inthenews.co.kr

대덕전자, 패키지 기판 부문 성장…사상 최대 실적 전망-키움

대덕전자, 패키지 기판 부문 성장…사상 최대 실적 전망-키움

2022.01.21 08:49:06

인더뉴스 양귀남 기자ㅣ키움증권은 21일 대덕전자에 대해 패키지 기판 부분의 성장에 따라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할 것이라고 평가하며 목표주가 3만원, 투자의견 ‘매수’로 신규 커버리지를 개시했다. 패키지 기판 부문이 대덕전자의 실적 성장을 이끌 것이라고 분석했다. 키움증권은 올해 반도체 패키지 기반 부문 매출액을 전년 대비 26% 증가한 8252억원으로 추정했다. 특히, 지난해 말부터 시작한 FC-BGA 사업의 이익 기여가 올해부터 본격화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FC-BGA 매출액을 올해 1600억원, 내년 3300억원으로 예상했다. 김지산 키움증권 연구원은 “FC-BGA는 기술 난이도가 높고 경쟁이 제한적이며 수급 불균형이 지속됨에 따라 잠재적 수익성이 높다”며 “올해까지 4000억원을 투자해 사업 경쟁력을 고도화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장기간 부진했던 모듈 SiP부문도 수익성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키움증권은 올해 SiP 부문의 매출액을 전년 대비 10% 감소한 1675억원으로 예상했다. 다만, 카메라 모듈용을 축소하는 대신, 5G AiP용 기판과 DRAM용 기판을 확대함으로써 사업체질과 수익성 개선이 가능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올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전년 동기 대비 16%, 61% 증가한 1조 1353억원, 1105억원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목표주가는 올해 예상 주당순이익(EPS) 1871원에 글로벌 패키지 기판 업체 평균 주가수익배수(PER) 16배를 적용해 산출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