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Food 식품

CJ제일제당, ‘UN 지속가능개발목표경영지수’ 글로벌 최우수그룹 등극

URL복사

Monday, October 25, 2021, 09:10:17

국내 식품사 중 유일 3년 연속 등재
사회·환경·경제 등 48개 항목 평가

 

인더뉴스 장승윤 기자ㅣCJ제일제당은 UN SDGs(경제사회이사회 특별협의지위기구) 협회가 발표한 ‘2021 UN지속가능개발목표경영지수(SDGBI) 글로벌 지수 최우수그룹에 선정됐다고 25일 밝혔습니다. 3년 연속 최우수그룹에 등재된 것은 국내 식품기업 중 CJ제일제당이 유일하다는 설명입니다.

 

SDGBI는 UN SDGs(지속가능발전목표) 기반의 경영분석 지수로 2016년부터 발표됐습니다. 2019년 유엔 본부 지속가능 고위급 정치회담에 공식 의견서로 제출되는 등 세계적으로 공신력을 갖춘 ESG(환경·사회적 책임·지배구조) 평가지표입니다.

 

사회·환경·경제·제도 등 4개 분야 내 12개 항목과 48개 지표를 갖추고 이에 가장 부합되는 경영활동을 펼친 기업을 중심으로 분석합니다. 특히 친환경 노력, 사회·경제적 노력과 파급성, 지배구조와 제도개선 노력, ESG 금융활동 여부 등을 평가해 최우수·우수·상위 3개 부문으로 나눠 기업을 선정합니다.

 

올해는 전 세계 3000개 기업 중 303곳이 글로벌 지수에 편입됐습니다. CJ제일제당은 아마존·애플·마이크로소프트·코카콜라·네슬레 등 글로벌 기업 46개사와 함께 최우수그룹 명단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CJ제일제당 측은 ▲건강한 식품 생산 ▲친환경 생태계 구축 노력 ▲경영진의 지속가능경영 의지 및 실행 체계 구축 ▲기후변화 대응 노력 ▲천연원료 사용 ▲신뢰할 수 있는 투명한 제도 및 지배구조 구축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분석했습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CJ제일제당의 지속 가능한 ESG 경영활동이 글로벌 최고 수준으로 평가 받았다”며 “세계인의 건강과 영양을 고려한 먹거리를 제공하고 친환경과 자연 생태계 보존을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English(中文)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 news.

장승윤 기자 itnno1@inthenews.co.kr

라면에 담은 소비자 목소리…오뚜기, ‘컨슈머 프렌들리’ 강화

라면에 담은 소비자 목소리…오뚜기, ‘컨슈머 프렌들리’ 강화

2021.12.02 11:42:33

인더뉴스 장승윤 기자ㅣ오뚜기(대표 황성만)가 최근 제품 기획 단계에서부터 개선점 파악 등 소비자 의견을 적극 반영하는 ‘컨슈머 프렌들리’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급변하는 시장 트렌드와 소비자 니즈에 발맞추기 위한 전략으로 보입니다. 이러한 노력은 ‘라면’, 그 중에서도 용기면 제품에 뚜렷하게 드러납니다. 2일 오뚜기에 따르면 지난 9월 이후 생산된 오뚜기 컵라면에서는 전에 없던 검은 줄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검은 바탕에 흰색으로 표기된 것은 바로 점자입니다. 오뚜기는 시각장애인의 정보 접근성과 취식 편의성을 제고하기 위해 라면업계 최초로 컵라면 용기에 점자 표기를 도입했습니다. 오뚜기는 올해 초 한 소비자로부터 ‘시각장애인들이 컵라면의 물 붓는 선(물선)을 인지하기 어려워 용기 내부에 직접 손가락을 넣어 확인한다’는 내용의 피드백을 받았습니다. 이후 소비자 안전을 고려한 제품 제작을 위해 온라인 설문조사, 패키지 디자인 샘플 제작 등 개선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완성된 최종 패키지 디자인은 저시력 시각장애인들이 쉽게 식별할 수 있도록 점자의 배경은 검은색, 점자는 흰색으로 돼 있습니다. 현재 점자는 ‘진라면 매운맛 용기면’, ‘컵누들 얼큰 쌀국수’ 등에 표기돼 있으며, 향후 오뚜기 컵라면 전 제품으로 확대 적용할 방침입니다. 가치 소비를 지향하는 소비자 니즈를 반영한 결과물로는 ‘스마트 그린컵’이 있습니다. 오뚜기는 지난 2014년 국내 최초로 컵라면에 일반 종이용기가 아닌 발포성 재질의 스마트 그린컵을 적용했습니다. 이는 용기 겉면에 발포성 소재를 코팅해 열처리 가공한 친환경 용기로, 현재 모든 오뚜기 제품에 활용되고 있습니다. 외면의 발포층이 열 손실을 줄여 손으로 잡았을 때 덜 뜨겁고, 내부는 따뜻하게 유지돼 라면을 맛있게 즐길 수 있다는 설명입니다. 먹기 전에 물을 따라 버려야 하는 볶음면도 오뚜기가 2015년 국내 최초로 적용한 ‘간편콕 스티커’와 만나 한결 편리해졌습니다. 오뚜기는 ‘라면볶이’, ‘치즈볶이’, ‘볶음진짬뽕’ 등 모든 용기비빔형태 제품에 간편하게 물을 따라 버릴 수 있도록 고안된 간편콕 스티커를 적용하고 있습니다. 오뚜기 관계자는 “국민 식생활 개선을 위한 제품 개발에 힘써온 오뚜기에게 소비자들의 피드백은 가장 중요한 자산이자 이정표가 된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들과의 활발한 소통을 통해 더욱 다양한 카테고리에서 컨슈머 프렌들리의 가치를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