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hemical 중화학

코오롱플라스틱, ‘전기차·수소차’ 첨단소재로 글로벌 시장 공략

URL복사

Wednesday, October 13, 2021, 14:10:35

국제 플라스틱 산업 전시회 ‘FAKUMA 2021’ 참가

 

인더뉴스 이수민 기자ㅣ코오롱플라스틱(대표 방민수)이 독일 프리드리히스하펜에서 개최되는 국제 플라스틱 산업 전시회 '파쿠마(FAKUMA) 2021'에 참가해 차세대 친환경 모빌리티에 적용되는 신소재 솔루션을 소개하며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섭니다.

 

코오롱플라스틱은 지난 2012년부터 해당 전시회에 지속적으로 참가해 기술력을 선보이며 브랜드인지도를 꾸준히 높여왔습니다. 올해 2월에는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유럽 현지법인도 설립해 유럽지역을 기반으로 글로벌 고객 확대를 위한 발판을 마련했습니다.

 

코오롱플라스틱은 이번 전시회에서 전기·수소차 수요가 가파르게 확대되고 있는 글로벌 시장 상황에 주목, 이에 대응하는 엔지니어링플라스틱의 최신 기술을 소개하고 다양한 제품을 전시합니다.

 

회사에 따르면 친환경 차량은 전자 장비의 비중이 높아서 효율적인 작동을 위해선 해당 부품 또한 전기적 위험 요소를 견뎌내야 합니다. 코오롱플라스틱의 고전압커넥터는 충전 과정의 고온, 고압 등 가혹한 환경에서도 변색이나 변형되지 않으며 기능 저하가 없도록 설계된 첨단 난연 부품이라는 설명입니다.

 

코오롱플라스틱은 2차전지를 에너지 손실이 없이 안전하게 보호하는 배터리 하우징을 비롯 자율주행장치, 안전보조장치 등에 쓰이는 센서 및 통신장치의 오작동을 막을 수 있는 전자파 차폐 소재도 함께 전시했습니다.

 

또, 세계 최고 수준의 POM(폴리옥시메틸렌) 제품들도 소개했습니다. 코오롱플라스틱의 POM은 충격에 강하고 마모가 적어 주로 차량의 전기모터기어, 안전밸트버튼 등에 적용됩니다. 향후 코오롱플라스틱은 친환경 POM의 내구성과 안전성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의료, 음용수 등 고부가 시장으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코오롱플라스틱은 금속을 대체할 만큼 강도가 세지만 무게는 가벼운 차량용 첨단 플라스틱 부품들도 선보였습니다. 전기차나 수소차와 같은 친환경 차량에는 내연기관보다 훨씬 무거운 배터리팩이 사용돼 무게를 상쇄시켜 출력 효율성을 높이는 부품 경량화가 관건입니다.

 

방민수 코오롱플라스틱 대표는 “올해 설립된 유럽법인을 통해 자동차, 생활용품, 의료기기 등의 분야에서 핵심 고객을 확대할 것”이라며 “또한 고부가제품 판매 비중을 높여 글로벌 시장에서 빠르게 성장하는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English(中文)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 news.

배너

편집국 기자 itnno1@inthenews.co.kr

평균 경쟁률 44대1…오피스텔 청약 쏠림 현상 이유는?

평균 경쟁률 44대1…오피스텔 청약 쏠림 현상 이유는?

2021.12.07 09:36:51

인더뉴스 홍승표 기자ㅣ올해 전국에 분양한 전용면적 59㎡ 이상 오피스텔 평균 경쟁률이 44대 1로 나타났습니다. 아파트 청약 문턱이 높아진데다 정부의 아파트 분양 규제 강도도 높아지며 오피스텔로 청약자가 몰린 것으로 분석됩니다.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는 7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등록된 올해 1월부터 12월 1일까지 오피스텔 분양 정보를 분석한 결과를 내놓았습니다. 결과에 따르면, 올해 전국에 3만2558실의 오피스텔이 공급됐으며 청약 건수는 77만3510건으로 집계됐습니다. 모든 타입이 전용면적 59㎡ 이상이거나 면적 타입을 포함한 오피스텔 43곳 1만 6395실의 경우 72만5577건의 청약이 접수되며 평균 44.2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습니다. 전용면적 59㎡ 이상 오피스텔의 청약 경쟁률 오름폭은 지난 해 하반기부터 이어졌습니다.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지난 해 하반기에는 5곳 1305실에 1만 4427건이 접수돼 평균 11.06대 1의 경쟁률을, 올해 상반기에는 11곳 2356실에 7만 4970명이 접수해, 31.82대 1의 경쟁률을 보였습니다. 주요 단지 별로 살펴보면, 모든 실이 전용 84㎡로 구성된 대전 유성구 ‘대전 도안 센트럴 아이파크’의 경우 1~3단지 총 373실 모집에 10만318건의 청약이 접수되며, 평균 268.95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습니다. 지난 달 청약을 받은 경기 과천 ‘힐스테이트 과천청사역’는 89실 모집에 12만4426명이 몰리며 1398.05대 1이라는 기록적인 경쟁률을 나타내기도 했습니다. 부동산 업계는 높아진 아파트 청약 문턱을 넘지 못한 청포족(청약포기족) 수요가 아파트를 대체할 수 있는 전용 59㎡ 이상 오피스텔로 쏠린 것으로 분석하고 있습니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아파트 규제 강도가 높아지면서 전용 59㎡ 이상의 오피스텔로 청약자가 쏠리고 있다”며 “수도권은 물론 지방에서도 수백 대 일의 경쟁률을 보이는 오피스텔이 많아졌고, 이러한 열기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