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현대제철, 전기로 통해 ‘저탄소 고급 판재’ 시험생산 성공

2022.09.13 14:35:09

인더뉴스 홍승표 기자ㅣ현대제철[004020]은 전기로를 활용해 생산 과정서 탄소 발생량을 크게 줄인 1.0GPa(기가파스칼)급 고급 판재의 시험생산 및 부품 제작을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고 13일 밝혔습니다. 현대제철에 따르면, 1.0GPa급 이상의 고강도 제품을 전기로를 통해 생산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또, 미세 성분 조정이 가능한 특수강 전기를 바탕으로 정련 기술과 자동차용 초고장력강 압연 기술 등을 활용해 고로 대비 탄소 배출을 30% 이상 줄였습니다. 탄소 배출의 경우 고로에서 철광석과 석탄을 환원시켜 쇳물을 만들어내는 대신 전기로에서 직접환원철 및 철스크랩을 사용해 쇳물을 생산하며 저감에 성공했습니다. 이와 함께, 차별화된 정련 설비를 이용해 품질저해 원소를 미세하게 제어하는 제강부문의 노력과 자동차용 외판재 및 초고장력강 생산 기술을 보유한 압연부문의 노하우 등 전사적인 노력도 더해졌습니다. 현대제철 측은 "이번 저탄소 고급 판재의 시험생산 성공은 해외 완성차 업계가 저탄소 제품 적용을 발빠르게 추진하고 있는 상황에서 현대차·기아 기초소재연구센터와의 협업을 통해 이룬 성과"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시험생산 성공으로 전기로를 활용한 저탄


포스코케미칼·OCI, 배터리 음극재 중간소재 ‘피치’ 국산화 시동

2022.09.21 15:36:23

인더뉴스 홍승표 기자ㅣ포스코케미칼[003670]이 세계 최대 액상 피치 제조업체인 OCI와 함께 배터리용 음극재의 중간소재로 꼽히는 '피치'의 국산화를 위한 첫 발을 내디뎠습니다. 포스코케미칼은 21일 OCI와의 합작법인인 피앤오케미칼과 충남 공주시 탄천산업단지에서 피치 공장 착공식을 개최했습니다. 피치는 석탄이나 석유를 정제해 생산하는 탄소 물질로, 음극재의 표면 코팅과 알루미늄 제련 공정의 바인더 등으로 활용되는 소재입니다. 특히, 음극재 코팅용 피치는 일반적인 피치보다 녹는점이 높은 석유계 고연화점 제품이 사용되며, 배터리 충방전 속도를 높이고 수명을 늘릴 수 있어 성능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현재 음극재 코팅용 피치의 경우 중국과 독일 등에서 주로 생산되고 있으며, 국내의 경우 전량 수입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에 배터리 경쟁력 향상을 위한 목적으로 피치의 국산화에 대한 필요성이 강조되기도 했습니다. 피앤오케미칼은 피치 공장 건립 사업에 963억원을 투자했으며, 오는 2023년 공장 준공을 완료할 계획입니다. 완공되면 연산 1만5000톤의 음극재 코팅용 피치를 생산할 예정입니다. 생산되는 제품은 포스코케미칼 음극재용으로 우선 공급하며, 추후



배너
배너
배너

Latest

Show more 더 많은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