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ompany/Biz 기업/비즈

“보호종료아동 자립”…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 2억4000만원 지원

URL복사

Wednesday, September 15, 2021, 15:09:33

‘희망스케치’ 사업 통해 보호종료아동에 자격취득도 지원

 

인더뉴스 문정태 기자ㅣ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이 아동양육시설에서 독립하는 보호종료아동들의 홀로서기에 도움을 손길을 내밀었습니다.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은 최근 ‘희망스케치’ 사업을 통해 보호종료아동의 자격증 취득을 지원하기로 하고 한국아동복지협회에 후원금 2억4000만 원을 전달했다고 14일 밝혔습니다.

 

희망스케치는 만 18세가 되면 아동양육시설에서 독립해야 하는 보호종료아동 등을 지원하는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의 대표사업입니다.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은 이번 사업을 통해 보호종료아동 또는 보호종료를 앞두고 있는 아동을 선발해 한식조리기능사와 제과제빵기능사 자격취득을 위한 학원비 자격취득 응시비 실습물품 등 일체의 비용을 지원할 예정입니다.

 

선발된 대상자에게는 자격취득 비용 외에도 월 30만 원의 자기계발비가 지급되며, 온라인 자립 상담 프로그램을 통한 정서적인 지원도 제공됩니다.

 

후원금 전달식에 참석한 조민지 사원(현대오일뱅크)은 “새로운 삶을 시작하는 아이들의 첫걸음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에 작은 힘이나마 보태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정채우 한국아동복지협회 자립지원팀장은 “보호종료아동은 생계의 어려움 때문에 본인의 꿈을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며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의 도움은 아이들이 다시 꿈꾸게 하는 힘이 돼주겠다”고 말했습니다.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은 보호아동들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보육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아동양육시설에 벽면정원을 33곳에 설치하고 단열이나 누수 문제가 있는 곳에 개보수 비용을 17곳에 지원했습니다. 또, 조선업종 관련 기술교육 및 취업 연계(26명)를 통해 자립의 기회도 지원하고 있습니다.

 

문정태 기자 hopem1@inthenews.co.kr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