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Finance/Economy 금융/경제 Economy 경제 Stock 증권

[코스피 마감] 외인 ‘팔자’에 2900선 마감…‘외국 發 헤지펀드로 추정’

URL복사

Friday, January 29, 2021, 16:01:32

 

인더뉴스 김서정 기자ㅣ 코스피가 외국인의 대규모 매물 출회로 장 초반 상승분을 반납하며 하락세로 전환하며 마감했다.

 

29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92.84포인트(3.03%) 하락한 2976.21로 장을 마쳤다. 장 초반 미국 추가 부양책에 대한 기대 속 1% 넘게 상승하기도 했으나 연일 외국인의 매물 출회의 영향으로 상승분을 반납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연일 외국인의 대규모 순매도가 지속되고 있는데 화학, 통신, 철강 등 일부를 제외하고 전기전자 등 대부분의 업종군에 대한 매물이 확산됐다”라며 이는 “지난 11월 이후 급격하게 유입된 헤지펀드로 알려진 외국계 자금으로 추정되며 실제 글로벌 헤지펀드들은 올해 들어 한국 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시장에서 매물을 내놓고 있다”고 분석했다.

 

실제 전일 미 증시에서는 글로벌 헤지펀드로 추정되는 대규모 자금 매물 출회로 메빈캐피탈은 한화 약 5조원 정도의 피해를 봤다.

 

게임스톱 주가 또한 수 차례 거래가 중지되는 혼란을 겪은 뒤 전장보다 44.3% 급락하며 거래를 마쳤다. 마감 후 시간외 거래에서도 51.14% 폭등했다. 공개적인 공매도에 반발한 개인 투자자와 공매도 세력 간 매매 공방이 치열해지면서 주가가 역대급 롤러코스터를 타고 있는 형국이다.

 

한편 사건의 발단은 커뮤니티 '레딧'과 연결된 트위터에 테슬라의 CEO '일론머스크'가 게임스톡과 관련, 공매도 반대지지글을 개재하며 시작됐다. 이로 인해 연일 미 증시에서 대혼란이 야기되고 있는 중이다.

 

투자주체별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조 4305억원, 2549억원 가량을 순매도했다. 반면 개인은 홀로 1조 7073억원 가량을 순매수했다.

 

업종별로는 일제히 파란등을 밝힌 가운데 기계가 5.40%, 건설업이 4.92%, 운수장비가 4.50%, 의약품 4.41%, 의료정밀이 4.14% 큰 폭으로 하락했다. 그 외 금융업 3.44%, 음식료품 3.38%, 서비스업 3.29%, 운수창고가 3.25%, 비금속광물이 3.21%, 보험이 3.14%, 증권이 3.01%, 제조업이 2.97%, 화학이 2.82% 하락했다. 또한 전기가스업이 2.74%, 섬유·의복이 2.40%, 전기·전자가 2.36%, 유통업이 2.29% 내렸다. 나머지 업종인 은행 2.27%, 철강·금속 2.04%, 종이·목재 1.45%, 통신업은 1.13% 하락했다.

 

시가총액 상위 10곳은 일제히 하락세였다. 삼성전자 2.03%, 삼성전자우가 3.31%, 삼성바이오로직스가 5.37% 급락했다. 또한 SK하이닉스는 0.41%, LG화학이 2.24%, 네이버가 3.38%, 삼성SDI가 4.30% 내렸다. 현대차는 3.98%, 셀트리온이 3.14%, 카카오는 3.71% 하락하며 장을 마감했다.

 

특히 이날 기아차도 6.46% 큰 폭으로 하락했으며 LG전자 또한 6.99% 급락했다. 연일 신고가를 갱신하던 금호석유 또한 10.65% 급락했다.

 

개별종목 가운데는 닷새 연속 현대비앤지스틸우가 신고가를 경신 중인 가운데 특히 제주은행이 가격제한폭까지 치솟았다. 이날 네이버의 제주은행 인수설에 매수세가 쏠린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네이버 측은 제주은행 인수와 관련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이날 코스닥 지수 또한 전날 대비 32.50%포인트(3.38%) 내린 928.73을 기록하며 장을 마감했다. 시총 상위주는 일제히 하락장인 가운데 셀리버리는 24.95% 급락했다. 반면 유일하게 GC녹십자랩셀은 6.83% 급등했다. 2조원대 공동 계약 체결 소식이 전해지며 주가가 급등했다.

 

More 더 읽을거리

김서정 기자 rlatjwjd42@daum.net

13년간 8건 불과 ‘소비자단체소송’ 앞으로 쉬워진다

13년간 8건 불과 ‘소비자단체소송’ 앞으로 쉬워진다

2021.10.19 14:46:59

인더뉴스 정석규 기자ㅣ앞으로는 소비자들이 모여 법원 허가 없이도 기업에 단체소송을 제기할 방법이 생깁니다.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는 19일 소비자기본법 일부 개정 법률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개정안에는 소비자단체소송제도의 보완 방안이 담겼습니다. 소비자단체소송은 공익을 위해 법률에 정한 단체가 사업자의 위법행위 중지를 청구할 수 있는 제도입니다. 하지만 소송요건이 엄격하고 절차가 복합해 2008년 시행 후 13년이 지난 현재까지 제기된 소송은 8건에 불과합니다. 이번 개정안에서는 원고의 범위를 넓히고 소송 제기 요건을 완화해 제도 이용 장벽을 낮췄습니다. 먼저 ‘소비자단체 협의체’가 원고 목록에 추가됐습니다. 권익 침해가 '명백히 예상되는’ 경우에도 소송이 가능해졌습니다. 기존의 소송허가 절차는 폐지됐습니다. 소비자 정책 추진을 위한 실태조사 실시도 법안에 명시했습니다. 실태조사가 필요한 경우, 공정위는 관련 소비자단체‧사업자‧행정기관‧공공기관 등에 필요한 자료나 의견을 요청할 수 있습니다. 공정위는 조속한 시일 내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할 계획입니다. 법안이 신속히 통과되도록 법안 심사 과정도 지원할 예정입니다. 공정위 관계자는 “이번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대규모 소비자피해 예방을 기대할 수 있다”며 “실태조사를 통해 효율적인 소비자 정책을 수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습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