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Finance/Economy 금융/경제 Economy 경제 Stock 증권

[코스피 마감] 외인 ‘팔자’에 2900선 마감…‘외국 發 헤지펀드로 추정’

URL복사

Friday, January 29, 2021, 16:01:32

 

인더뉴스 김서정 기자ㅣ 코스피가 외국인의 대규모 매물 출회로 장 초반 상승분을 반납하며 하락세로 전환하며 마감했다.

 

29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92.84포인트(3.03%) 하락한 2976.21로 장을 마쳤다. 장 초반 미국 추가 부양책에 대한 기대 속 1% 넘게 상승하기도 했으나 연일 외국인의 매물 출회의 영향으로 상승분을 반납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연일 외국인의 대규모 순매도가 지속되고 있는데 화학, 통신, 철강 등 일부를 제외하고 전기전자 등 대부분의 업종군에 대한 매물이 확산됐다”라며 이는 “지난 11월 이후 급격하게 유입된 헤지펀드로 알려진 외국계 자금으로 추정되며 실제 글로벌 헤지펀드들은 올해 들어 한국 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시장에서 매물을 내놓고 있다”고 분석했다.

 

실제 전일 미 증시에서는 글로벌 헤지펀드로 추정되는 대규모 자금 매물 출회로 메빈캐피탈은 한화 약 5조원 정도의 피해를 봤다.

 

게임스톱 주가 또한 수 차례 거래가 중지되는 혼란을 겪은 뒤 전장보다 44.3% 급락하며 거래를 마쳤다. 마감 후 시간외 거래에서도 51.14% 폭등했다. 공개적인 공매도에 반발한 개인 투자자와 공매도 세력 간 매매 공방이 치열해지면서 주가가 역대급 롤러코스터를 타고 있는 형국이다.

 

한편 사건의 발단은 커뮤니티 '레딧'과 연결된 트위터에 테슬라의 CEO '일론머스크'가 게임스톡과 관련, 공매도 반대지지글을 개재하며 시작됐다. 이로 인해 연일 미 증시에서 대혼란이 야기되고 있는 중이다.

 

투자주체별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조 4305억원, 2549억원 가량을 순매도했다. 반면 개인은 홀로 1조 7073억원 가량을 순매수했다.

 

업종별로는 일제히 파란등을 밝힌 가운데 기계가 5.40%, 건설업이 4.92%, 운수장비가 4.50%, 의약품 4.41%, 의료정밀이 4.14% 큰 폭으로 하락했다. 그 외 금융업 3.44%, 음식료품 3.38%, 서비스업 3.29%, 운수창고가 3.25%, 비금속광물이 3.21%, 보험이 3.14%, 증권이 3.01%, 제조업이 2.97%, 화학이 2.82% 하락했다. 또한 전기가스업이 2.74%, 섬유·의복이 2.40%, 전기·전자가 2.36%, 유통업이 2.29% 내렸다. 나머지 업종인 은행 2.27%, 철강·금속 2.04%, 종이·목재 1.45%, 통신업은 1.13% 하락했다.

 

시가총액 상위 10곳은 일제히 하락세였다. 삼성전자 2.03%, 삼성전자우가 3.31%, 삼성바이오로직스가 5.37% 급락했다. 또한 SK하이닉스는 0.41%, LG화학이 2.24%, 네이버가 3.38%, 삼성SDI가 4.30% 내렸다. 현대차는 3.98%, 셀트리온이 3.14%, 카카오는 3.71% 하락하며 장을 마감했다.

 

특히 이날 기아차도 6.46% 큰 폭으로 하락했으며 LG전자 또한 6.99% 급락했다. 연일 신고가를 갱신하던 금호석유 또한 10.65% 급락했다.

 

개별종목 가운데는 닷새 연속 현대비앤지스틸우가 신고가를 경신 중인 가운데 특히 제주은행이 가격제한폭까지 치솟았다. 이날 네이버의 제주은행 인수설에 매수세가 쏠린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네이버 측은 제주은행 인수와 관련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이날 코스닥 지수 또한 전날 대비 32.50%포인트(3.38%) 내린 928.73을 기록하며 장을 마감했다. 시총 상위주는 일제히 하락장인 가운데 셀리버리는 24.95% 급락했다. 반면 유일하게 GC녹십자랩셀은 6.83% 급등했다. 2조원대 공동 계약 체결 소식이 전해지며 주가가 급등했다.

 

More 더 읽을거리

김서정 기자 rlatjwjd42@daum.net

금호리조트, 금호석화그룹 본사 을지로 시그니쳐타워 입주...“5년만의 재결합”

금호리조트, 금호석화그룹 본사 을지로 시그니쳐타워 입주...“5년만의 재결합”

2021.05.03 15:36:28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금호석유화학그룹(회장 박찬구)의 계열사인 금호리조트가 지난 2일 을지로 시그니쳐타워 건물로의 입주를 모두 완료했다고 3일 밝혔습니다. 금호리조트 본사 직원 60여 명은 지난 4월 1일 인수절차 완료 후 1개월 간의 리모델링을 마치고 3일부터 새로운 근무지인 시그니쳐타워 서관 7층으로 출근했습니다. 금호리조트는 금호석유화학그룹 게시판에 ‘새로운 보금자리에서 새로운 금호리조트로 거듭나 성원과 기대에 보답하도록 노력하겠다’는 인사말을 게시했고 기존 금호석유화학그룹 계열사 임직원들 또한 환영의 댓글로 화답했다고 전해졌습니다. 이로써 금호리조트는 지난 2015년 말 금호석유화학그룹과 금호아시아나그룹의 계열분리 대법원 판결 이후 5년여만에 금호석유화학과 동일 기업집단으로 재결합했습니다. 금호석유화학과 화학계열사들이 실질적으로 분리 경영에 나섰던 2010년을 기준으로 하면 약 10년만입니다.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은 “다시 함께하게 된 금호리조트의 모든 직원들을 환영하며 금호석유화학그룹에서 힘차게 도약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금호리조트는 지난 달 온천 및 워터파크 시설인 아산스파비스의 재개장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운영 및 서비스 개선에 돌입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