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Logistics 유통

롯데마트 “홈술·홈파티 늘자 프리미엄 위스키 인기”

URL복사

Thursday, January 28, 2021, 17:01:22

지난해 3월부터 12월까지 매출 전년 동기 대비 약 50% 증가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집에서 술을 마시는 ‘홈술’과 집에서 모임을 여는 ‘홈파티’가 새로운 소비 트렌드로 자리 잡으면서 위스키와 리큐르 수요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28일 롯데마트(대표 강성현)가 지난해 3월부터 12월까지 전체 주류 매출을 살펴보니 ‘위스키&리큐르’ 매출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49.3%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위스키와 리큐르는 매출이 각각 47.8%, 71.7% 증가했습니다.

 

프리미엄 위스키는 선물용으로 사는 경우가 많아 명절세트 매출 증가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올해 설 선물세트 사전 예약 기간 위스키가 137.1%, 리큐르가 127.8%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10만원 이상 프리미엄 위스키에 대한 수요도 점차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일반적으로 프리미엄 위스키는 해외여행 때 사지만 최근 코로나19로 하늘길이 막히자 대형마트에서 사려는 사람이 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또한 ‘비대면’ 명절이 트렌드로 자리 잡으며 프리미엄 선물을 사려는 고객이 증가한 점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입니다.

 

롯데마트가 선물세트 사전예약 기간에 대표 위스키 선물세트 매출을 금액대로 구분해보니 10만원 이상 위스키가 210.1% 증가했으며 10만원 이하 위스키 대비 100%포인트 더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설 선물세트 사전예약으로 준비한 ‘맥캘란 18년 쉐리오크’는 준비 물량이 이틀 만에 모두 예약 완료되기도 했습니다.

 

김웅 롯데마트 김웅 MD(상품기획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소비 트렌드가 빠르게 변화하며 주류 소비에 대한 고객 수요 역시 변화하고 있다”며 “급변하는 주류 시장 트렌드에 맞춰 고객이 원하는 모든 주류를 쉽게 구입할 수 있도록 매장을 구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롯데마트, ‘와인장터’ 역대급 매출...전년 대비 40 증가

롯데마트, ‘와인장터’ 역대급 매출...전년 대비 40% 증가

2021.04.15 11:52:09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롯데마트가 올해 봄 진행한 ‘와인장터’ 행사에서 최근 3년 중 최고 매출을 기록했습니다. 15일 롯데마트에 따르면 이번 와인장터 매출은 지난해 5월 행사 기간 대비 40%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고가 상품 수요가 늘며 올해에는 5만원이 넘는 와인이 전체 매출 구성비에서 60%를 넘어섰습니다. 고가 와인 매출은 지난해 봄 행사 대비 140.5% 증가했습니다. 올해에는 ‘제이드 플뢰르 드 리스’와 ‘텍스트북 나파 까베네쇼비뇽’ 등이 인기를 끌었습니다. 행사 기간에만 한정 수량 판매한 ‘샤또 마고17’ 등 고급 상품은 첫날 전량 예약이 완료되기도 했습니다. 해당 와인은 최근 대형마트에서 초저가부터 중고가까지 다양한 가격대 와인을 찾는 고객이 늘어났다는 점을 고려해 첫선을 보인 상품입니다. 또 화이트 와인과 스파클링 와인 매출이 지난해 대비 83.1%, 127.4% 늘며 높은 수요를 나타냈습니다. 와인 인기를 반영해 롯데마트는 봄나들이에서 즐기기 좋은 프랑스 ‘랑그독 와인’을 새롭게 선보입니다. 또 와인 전문 ‘Vin Vin Vin(뱅뱅뱅) 클럽’을 열고 고객 맞춤형 혜택을 제공합니다. ‘롯데마트GO(고)’ 앱에서 가입할 수 있으며 전용 와인과 와인용품, 와인과 함께 먹기 좋은 치즈 등을 할인된 가격에 판매합니다. 장세욱 롯데마트 주류MD(상품기획자)는 “와인에 대한 인기가 지속 높아지며 봄 와인 장터를 찾는 고객들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며 “고객들이 와인을 살 때 가장 먼저 떠올리는 곳이 롯데마트가 될 수 있도록 다양한 품종의 와인을 지속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