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Finance/Economy 금융/경제 Economy 경제 Stock 증권

[iN THE IPO] 아이퀘스트 “상장 계기로 신기술 투자 확대…동남아 시장 진출”

URL복사

Tuesday, January 19, 2021, 13:01:44

소상공인부터 중소·중견기업까지 다양한 ERP 제품 포트폴리오 보유

빅데이터·AI·블록체인 등 4차 산업기술 적용해 B2B SW시장 선도

 

인더뉴스 김서정 기자ㅣB2B 소프트웨어 기업 아이퀘스트(대표 김순모)가 19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코스닥 상장을 추진하게 된 배경과 회사의 목표에 대해 설명했다.

 

김순모 아이퀘스트 대표는 “아이퀘스트는 1996년 설립 후 누구나 사용하기 쉽고, 비용 부담 없는 소프트웨어 개발·공급을 목표로 중소기업용 ERP를 개발해 공급해 왔다”라며 “코스닥 상장을 계기로 4차 산업 기술 트렌드에 맞춰 B2B S/W 기업으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코스닥 상장 계기에 대해서는 “브랜드 가치를 높이기 위한 일환이며 코스닥 상장을 통해 신기술에 대해 더욱 투자할 수 있을 것" 이며 "국내 기업으로 브랜드 가치가 높아진 후에 글로벌 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해서 해외 무대는 동남아쪽으로 진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아이퀘스트는 소상공인부터 중소·중견기업까지 사용할 수 있는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보유 중이다. 매출액 10억원 미만의 소상공인용 ‘얼마’, 10억원에서 100억원 이하의 기업을 대상으로 한 ‘얼마에요’, 100억원 이상의 중소·중견 기업용 ‘얼마에요SAP'가 있으며, 비영리·공익단체용 ’얼마에요NPO'와 전자계약·전자문서 서비스인 ‘싸인빌’이 있다.

 

아이퀘스트의 대표 솔루션인 ‘얼마에요’는 회계를 기반으로 여러 업종의 특화된 기능을 모두 사용할 수 있는 SaaS 방식의 올인원 패키지다. 또한 사용료 기반의 ASP 방식을 도입해 B2B S/W 시장의 성공적인 구독경제 모델로 평가받고 있다.

 

특허 받은 자동전표 기능을 통해 계정이나 분개를 모르는 회계 초보자도 쉽게 전표처리 및 회계 관리를 할 수 있고, 원스탑 처리 기능을 통해 전표나 물류, 재고 등의 입력을 한꺼번에 할 수 있어 편의성이 높다.

 

 

아이퀘스트는 ERP 업계 글로벌 1위인 ‘SAP’와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해 자사의 ‘얼마에요’와 SAP의 중소·중견 기업용 솔루션인 ‘Business One'을 결합한 구축형 ERP 솔루션 ’얼마에요SAP'를 출시했다. 이를 통해 국제적으로 검증받은 SAP의 탁월한 기술력과 ‘얼마에요’의 사용 편의성이 합쳐진 솔루션으로 매출액 100억원 이상의 중소·중견기업 대상 구축형 ERP 시장에서의 사업 영역을 넓히고 있다.

 

뿐만 아니라 소기업·소상공인을 위한 사업관리 솔루션에도 주목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2019년 국내 전체 652만 개 기업 중 매출액 10억원 미만의 기업이 90% 이상으로 시장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당사는 관련 제품 개발을 통해 시장을 선점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올해 소기업·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얼마’ 솔루션을 출시했다. 언제, 어디서나 사용할 수 있도록 모바일 앱으로 개발됐으며 ERP사용에 부담을 느끼는 소상공인을 위해 최초 사용 시 기초정보만 입력하면 데이터를 자동화해 원하는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구현했다. ‘세상에 없는 내 손안의 사업관리’라는 슬로건을 통해 중장기적으로 회사 성장의 한축으로 자리 잡기를 기대 중이다.

 

또한 아이퀘스트는 4차 산업 신기술이 요구되는 미래 산업 환경에 대응해 새로운 기술력을 확보하는데 주력 중이다. 현재 ▲특허 받은 빅데이터 기반 AI자동 분개 시스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전자계약 시스템 ▲전자금융업, 오픈뱅킹 시스템 등 신기술을 활용해 새로운 B2B S/W 플랫폼 기업으로 미래시장의 선도가 목표다.

 

앞서 아이퀘스트는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비대면 계약 및 거래 문서관리 서비스 ‘싸인빌’을 지난해 11월 출시했다.

 

‘싸인빌’은 비대면으로 간편하게 계약을 체결하거나, 다양한 거래문서를 상대방에게 전달하는 서비스다. 특히 ‘블록체인 기술’, ‘타임스탬프’, 'SSL 보안서버인증서‘를 적용해 해킹 등 보안 위협을 사전에 차단하는 최신 기술을 적용했다.

 

아이퀘스트는 기존에 보유한 제품 라인업의 안정적인 수익과 정부 지원사업의 수혜를 기반으로 ERP를 넘어 글로벌 B2B S/W 시장을 개척하고 4차 산업혁명의 흐름에 맞춰 지속적인 신기술 개발로 외형 확장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아이퀘스트는 다양한 제품 라인업을 바탕으로 2019년에는 매출액 131억원, 영업이익 35억원을 기록했다. 작년에는 3분기까지 누적매출 105억원 영업이익 32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같은 기간 영업이익률은 30%로 경쟁사 대비 높은 영업이익률을 나타냈다.

 

총 공모주식수는 200만 주로, 주당 공모 희망가는 9200원~1만 600원이다. 이번 공모를 통해 최대 약 212억 원을 조달하며 이달 20일~21일 수요예측 후 27일~28일에 일반 청약을 진행한다. 대표 주관사는 미래에셋대우가 맡았다.

 

김서정 기자 rlatjwjd42@daum.net

SKT, 충청남도에 AI 백신 접종 도우미로 나선다

SKT, 충청남도에 AI 백신 접종 도우미로 나선다

2021.05.04 11:19:19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SKT가 충청남도에 AI 백신 접종 도우미 지원에 나섰습니다. SKT가 질병관리청에 이어 충청남도와 ‘누구 백신 케어콜(NUGU vaccine carecall)’ 도입 및 운영 협약을 맺으며 코로나19 백신 접종 현장 지원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SK텔레콤(대표이사 박정호)은 충청남도(도지사 양승조)와 광역 지자체 최초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돕는 ‘누구 백신 케어콜’ 구축∙운영 협약을 맺었다고 4일 밝혔습니다. SKT와 충청남도와의 ‘누구 백신 케어콜’ 업무 협약은 충남 아산시 및 광주광역시 광산구 등 시군구 단위 지자체와의 협약에 이은 결과로 SKT는 향후 지속적으로 적용 지자체를 늘려갈 계획입니다. ‘누구 백신 케어콜’은 SKT의 인공지능 누구(NUGU)가 전화를 통해 코로나19 백신접종 대상자에게 접종 일정을 사전에 안내하고, 접종 후 이상반응 증상 발현 여부를 모니터링하는 시스템입니다. SKT는 올해 3분기부터 충청남도의 3~4분기 백신접종 대상자 약 123만3000명을 대상으로 ‘누구 백신 케어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SKT와 충청남도는 전화만으로 누구나 사용 가능한 ‘누구 백신 케어콜’이 어르신 등 디지털 소외 계층에게 백신 접종 정보를 손쉽게 제공하는 것은 물론 방역 현장의 업무 경감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작년 5월부터 방역 현장에 투입된 ‘누구 케어콜(코로나19 자가격리∙능동감시 대상자 모니터링 시스템)’의 경우, 올해 4월 말까지 약 15만명의 대상자에게 170만콜의 전화를 걸어 보건소 등 관련 기관의 자가격리∙능동감시자 모니터링 업무를 85%까지 경감시킨 바 있습니다. 또한, ‘누구 백신 케어콜’은 접종 대상자가 보다 안심하고 백신 접종에 참여할 수 있도록 대상자에게 백신 접종 후 주요 정상적인 면역반응에 대한 안내 및 이상 증상에 대한 조치 방법을 전달합니다. 유영상 SKT MNO사업부장은 “누구 백신 케어콜이 코로나19를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SK텔레콤의 AI기술이 사회 전반의 ESG 가치 창출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 발굴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양승조 충청남도 도지사는 “이번 SKT 누구 백신 케어콜이 앞선 기술로 더 신속하고 더 세심하게 모니터링을 진행하게 되면, 백신 접종의 전 과정이 보다 원활해지고, 이는 코로나19 종식으로 한 발 더 가까이 다가가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충청남도와 SKT가 다양한 분야에서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