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인더뉴스 부·울·경

[인더북스] 마음이 주인이 되는 50대 <오십, 나는 재미있게 살기로 했다>

2024.05.07 17:09:13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경제학도의 꿈을 품고 대학에 입학했습니다. 정작 경제학 수업에는 흥미를 느끼지 못했습니다. 숫자를 싫어하던 문과생이었던 터라 공부가 재미없었습니다. 두 번째 전공으로 사회복지학을 택했습니다. 교수가 되기 위해 공부를 이어가던 중 서른 무렵에 상담학을 만났습니다. 이후 30여년간을 상담전문가로 활동하며 수없이 많은 내담자를 만났습니다. <오십, 나는 재미있게 살기로 했다>는 고려사이버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교수로 재직했고 이후 라디오방송프로그램 등에서 꾸준히 상담을 이어가고 있는 저자의 8번째 책입니다. 그동안 상담현장에서 겪었던 다양한 사례를 통해 스스로의 심리적 어려움을 이겨나간 사람들의 이야기를 읽기 쉬운 문장으로 '소근소근' 이야기하듯 펼쳐냅니다. 이 과정에서 본인 역시 인생의 후반기에 접어들면서 과거보다 성숙해지는 과정 역시 담담히 적어내려갑니다. 평균 수명이 어느덧 80세를 넘어선 백세시대, 저자가 50대에 접어드는 이들에게 강조하려는 내용은 '인생의 어쩌면 가장 재미없는 시절을 보내기에 앞서 본인 스스로 가장 재미있는 것을 적극적으로 찾아나서라'는 것입니다. 저자에 따르면, 50대 이전의 세월은 몸이 주인이고 마음이 시


BBQ, 6월까지 지역사회에 치킨 1만2000마리 기부

2024.06.24 14:12:40

인더뉴스 장승윤 기자ㅣ치킨 프랜차이즈 제너시스BBQ 그룹(회장 윤홍근)은 BBQ의 사회공헌 활동 ‘패밀리와 함께하는 치킨릴레이’와 ‘치킨대학 착한기부’를 통해 올해 6월까지 전국 사회복지시설에 1만2000여마리의 치킨을 기부했다고 24일 밝혔습니다. '패밀리와 함께하는 치킨릴레이'는 BBQ가 2017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기부활동입니다. 참여를 희망하는 패밀리에게 본사는 신선육(닭고기)를 지원하고 패밀리는 치킨을 조리해 매장 인근 도움이 필요한 이웃에 전달하는 방식입니다. 현재까지 전국 패밀리와 함께 140회에 걸쳐 5700여마리를 기부했습니다. '착한기부'는 치킨대학에서 매장 오픈 전 교육을 받는 패밀리(가맹점주)가 직접 조리한 치킨을 도움이 필요한 복지시설 또는 기관에 기부하는 사회공헌 활동입니다. 경기도 이천에 치킨대학을 설립한 2000년도부터 현재까지 25년째 지속되고 있습니다. BBQ는 착한기부를 통해 올해 현재까지 약 5700마리의 치킨을 이천 지역 아동, 장애인, 노인 복지시설 등에 전달했습니다. BBQ가 착한기부와 패밀리와 함께하는 치킨릴레이를 통해 지역사회에 기부한 치킨은 1만2000여마리에 달합니다. 이를 금액으로 환산 시 2억2800만원을



배너

Latest

Show more 더 많은 기사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