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인더뉴스 부·울·경

Finance/Economy 금융/경제

메리츠금융, ‘원-메리츠’ 출범 첫인사…김용범·최희문 그룹총괄 ‘투톱’

URL복사

Monday, November 20, 2023, 19:11:13

그룹부채·그룹운용부문 신설해 지주중심경영
완전자회사 편입 화재·증권과 실질적 통합완성
화재 김중현·증권 장원재 각 신임 대표이사 내정

 

인더뉴스 문승현 기자ㅣ메리츠금융그룹(회장 조정호)은 20일 각각 메리츠화재와 메리츠증권 대표이사를 맡고 있는 김용범 부회장과 최희문 부회장을 대표이사 겸 그룹부채부문장, 그룹운용부문장으로 보직선임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정기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11월 메리츠화재와 메리츠증권을 100% 완전자회사로 편입해 통합출범한 메리츠금융지주는 '원-메리츠 '1주년을 맞아 그룹의 실질적 통합 완성을 의미하는 '지주중심 경영체계'를 구축하게 됐다고 스스로 평가했습니다.


이번 지주중심 통합경영 방침에 따라 각각 화재와 증권 대표이사를 맡고 있는 김용범 부회장과 최희문 부회장이 모두 지주에 자리해 그룹 경영 전반을 총괄지휘하며 효율적인 통합을 구현합니다.

 


후속인사로 메리츠화재 최고경영자(CEO)로 김중현 신임 대표이사 부사장, 메리츠증권 CEO에는 장원재 신임 대표이사 사장이 각각 선임됐습니다.


김중현(1977년생) 메리츠화재 신임 대표이사 내정자는 2015년 메리츠화재에 입사한 뒤 변화혁신TFT파트장, 자동차보험팀장을 거쳐 2018년부터 상품전략실장, 경영지원실장 등 회사 핵심업무 집행책임자로 매년 지속적인 성과를 냈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장원재(1967년생) 메리츠증권 신임 대표이사 내정자는 2015년 메리츠화재 리스크관리 상무를 시작으로 2020년까지 메리츠화재 CRO 겸 위험관리책임자 부사장, 2021~2022년 메리츠증권 세일즈엔트레이딩(Sales&Trading) 부문 부사장을 거쳐 2022년 12월 메리츠증권 사장으로 승진했습니다.

 


메리츠금융그룹은 자회사 CEO 등 핵심경영진에 젊고 유망한 인재를 적극 등용하고 차세대 그룹 CEO 후보로 발탁, 경영 안정을 도모하는 안정적 CEO 승계 프로그램을 도입했다고 밝혔습니다.


메리츠금융그룹 관계자는 "실질적 통합으로 지주중심 효율적 자본배분이 가능해짐에 따라 그룹 전반의 재무적 유연성을 도모하고 시너지를 극대화해 미래성장을 위한 신사업 진출 기회를 적극 모색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밝혔습니다.

English(中文·日本語)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日本語) news.


문승현 기자 heysunny@inthenews.co.kr


삼성전자, 내달 20일 제55기 정기 주주총회 개최…주요 안건은?

삼성전자, 내달 20일 제55기 정기 주주총회 개최…주요 안건은?

2024.02.20 15:10:15

인더뉴스 이종현 기자ㅣ삼성전자가 다음달 20일 경기도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제 55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한다고 20일 공시했습니다. 이번 주주총회에서는 ▲재무제표 승인 ▲사외이사 신제윤 선임 ▲감사위원회 위원이 되는 사외이사 조혜경 선임 ▲감사위원회 위원 유명희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정관 일부 변경의 안건이 상정될 예정입니다. 삼성전자는 2020년부터 주주들이 주주총회에 직접 참석하지 않아도 사전에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전자투표 제도를 도입했습니다. 주주들은 전자투표시스템에서 주주 정보를 등록한 후, 소집공고와 의안별 상세 내역 등을 확인하고 의안별로 '투표행사' 버튼을 통해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전자투표 참여는 3월10일 오전 9시부터 19일 오후 5시까지 가능합니다. 또한, 삼성전자는 주주 편의를 위해 2021년부터 주주총회장 온라인 중계를 도입했습니다. 3월 초 삼성전자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중계 참여 사전 신청 안내가 나갈 예정입니다. 주주들은 별도로 마련된 사이트를 통해 온라인 중계 참여를 신청하고 안건별 질문도 등록할 수 있으며, 신청 기간은 전자투표 참여 기간과 동일합니다. 다만, 현행법상 주총 당일 온라인 중계를 시청하면서 주총 안건에 대해 온라인으로 투표를 하는 것은 불가능하기 때문에 사전에 전자투표를 통해 의결권을 행사하거나 의결권 대리행사를 신청해야 합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