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인더뉴스 부·울·경

Car 자동차

기아 EV6, ‘북미 올해의 차’ 선정…“럭셔리급 상품성” 호평

URL복사

Thursday, January 12, 2023, 09:01:49

제네시스 GV60·캐딜락 리릭 제치고 수상
글로벌 시장서 활약 이어갈 것으로 기대

 

인더뉴스 홍승표 기자ㅣ기아[000270] EV6가 북미 올해의 차로 선정되는 성과를 거뒀습니다.

 

12일 기아에 따르면, 지난 11일(현지시각) 미국서 열린 '2023 북미 올해의 차' 시상식에서 EV6가 SUV 부문 올해의 차로 최종 선정됐습니다. 기아는 지난 2020년 텔루라이드가 동 시상식에서 올해의 차에 선정된 이후 3년 만에 다시 수상하는 영예를 누리게 됐습니다.

 

EV6는 최종 후보에 오른 제네시스 GV60, 캐딜락 리릭을 제치고 올해의 차로 낙점됐습니다.

 

북미 올해의 차 심사위원단은 "매력적인 디자인과 GT 모델을 통해 선보인 놀라운 성능, 합리적인 가격에 압도적인 1회 충전 주행가능거리를 모두 갖춘 차"라며 "기아는 일반 브랜드임에도 럭셔리 브랜드에서 기대할 수 있는 디자인과 편의기능들을 갖추고 있다"고 호평했습니다.

 

이번 수상으로 국산 자동차는 동 시상식에서 7번째 수상을 하게 됐습니다. 북미 올해의 차로 선정된 국산 자동차는 지난 2009년 현대 제네시스 세단(BH)을 비롯해, 2012년 현대 아반떼, 2019년 제네시스 G70, 현대 코나, 2020년 기아 텔루라이드, 2021년 현대 아반떼 등입니다.

 

기아 관계자는 "스탠다드에서 GT 모델까지 아우르는 EV6의 정교한 기술력은 북미 고객들에게 큰 주목을 받고 있다"며 "이번 수상을 계기로 미국 자동차 시장 판매를 이끄는 것은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도 계속해서 좋은 활약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습니다.

 

EV6는 현대차그룹의 전용 전기차 플랫폼인 E-GMP가 탑재된 전기 SUV 상품입니다. 차별화된 디자인, 2900mm의 휠베이스가 제공하는 넓은 실내공간, 차량 외부로 일반 전원(220V)을 공급할 수 있는 V2L 기능, 18분 만에 배터리 용량을 10%에서 80%까지 충전할 수 있는 초급속 충전 시스템 등을 갖춰 상품성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입니다.

English(中文·日本語)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日本語) news.


홍승표 기자 softman@inthenews.co.kr


삼성전자, 내달 20일 제55기 정기 주주총회 개최…주요 안건은?

삼성전자, 내달 20일 제55기 정기 주주총회 개최…주요 안건은?

2024.02.20 15:10:15

인더뉴스 이종현 기자ㅣ삼성전자가 다음달 20일 경기도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제 55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한다고 20일 공시했습니다. 이번 주주총회에서는 ▲재무제표 승인 ▲사외이사 신제윤 선임 ▲감사위원회 위원이 되는 사외이사 조혜경 선임 ▲감사위원회 위원 유명희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정관 일부 변경의 안건이 상정될 예정입니다. 삼성전자는 2020년부터 주주들이 주주총회에 직접 참석하지 않아도 사전에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전자투표 제도를 도입했습니다. 주주들은 전자투표시스템에서 주주 정보를 등록한 후, 소집공고와 의안별 상세 내역 등을 확인하고 의안별로 '투표행사' 버튼을 통해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전자투표 참여는 3월10일 오전 9시부터 19일 오후 5시까지 가능합니다. 또한, 삼성전자는 주주 편의를 위해 2021년부터 주주총회장 온라인 중계를 도입했습니다. 3월 초 삼성전자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중계 참여 사전 신청 안내가 나갈 예정입니다. 주주들은 별도로 마련된 사이트를 통해 온라인 중계 참여를 신청하고 안건별 질문도 등록할 수 있으며, 신청 기간은 전자투표 참여 기간과 동일합니다. 다만, 현행법상 주총 당일 온라인 중계를 시청하면서 주총 안건에 대해 온라인으로 투표를 하는 것은 불가능하기 때문에 사전에 전자투표를 통해 의결권을 행사하거나 의결권 대리행사를 신청해야 합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