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인더뉴스 부·울·경

Column 칼럼

[정은정의 음식추억] 명절 ‘전’ 부치기…하라 마라 말은 많지만

URL복사

Friday, September 09, 2022, 21:09:52

 

정은정 농촌사회학자ㅣ명절이 또 돌아왔다. 설날, 추석 일 년에 두 번이라지만 종종 돌아서면 명절이다 싶어 버거울 때가 있다. 명절 두 번에 어버이날, 부모님 생신과 기일까지 챙기다 보면 어떻게든 두 달에 한 번은 만나고 살라는 조상님들이 요행수를 쓴 건 아닐까 생각마저 든다. 명절 상여금을 받는 직업도 아니고 용돈 받을 일보다는 여기저기 챙길 일이 많은 나도 명절이 다가오면 마음이 편하지만은 않다. 그래도 명절에 대한 기억이 많은 편이어서 때가 되면 자동반사로 전을 부칠 재료와 고기 몇 근을 더 장바구니에 넣는다.

 

명절 음식 중에서 가장 논란이 많은 것이 늘 전이지만 따지고 보면 단순한 음식이다. 육해공 식재료를 손질해서 밀가루 반죽에 묻혀서 부치거나, 계란에 묻혀서 부치면 된다. 살림을 하면서도 만만한 게 전이다. 반찬도 마땅찮고 찌개나 국도 끓이기 귀찮은 날 김치전 몇 장 부치면 한 끼가 해결된다. 식재료가 남아서 상하기 직전에도 전은 유용하다. 밀가루와 계란, 식용유만 있으면 만사형통인 전, 이것이야말로 한국인의 밥상이다.

 

애청자이기도 하고 연구자로서도 즐겨 보는 텔레비전 프로그램이 한국방송의 <6시 내고향>과 <한국인의 밥상>이다. 장수 프로그램이고 특히 전국의 독특한 산물이나 음식들 구경이 쏠쏠해서 재밌게 보는 편이지만 점점 더 음식들이 엇비슷해지고 때로는 천편일률이다.

 

지역의 특산물을 가지고 그 지역에서 해 먹는 독특한 방식을 알려주는 것이 핵심인데 종종 들어가는 식재료만 다를 뿐 웬만하면 다 부쳐 먹거나 튀겨먹는 장면이 나온다. 산나물 많이 나는 곳에서는 산나물 전, 비트 주산지에서는 비트 전이 나오는 식이다. 식재료는 채를 치거나 믹서기에 갈아 넣는 방식을 벗어나지 않는다. 하지만 이것이 ‘찐’ 한국인의 밥상이다.

 

코팅이 다 벗겨진 프라이팬에서도 전을 그렇게 잘 부쳐내는 할머니들이 수십 년 전부터 해 먹어 온 음식이고 외국인들도 한국에 방문하면 꼭 먹는 K푸드이기도 하다. 오래도록 뿌리를 내린 음식은 지방마다 부르는 이름도 각각이다. 서울말을 기준 삼아 ‘부침개’라고는 하지만 내 고향 충북 내륙은 ‘부치기’라고 부른다. 어릴 때는 곧잘 ‘지름떡’이락도 불렀는데 이제 그 말을 쓰는 이는 어느덧 여든이 넘으신 아버지 정도다. 경상도에서는 ‘지짐’이라 쓰고 ‘찌짐’이라고 말한다. 또 전라도 일부 지역에서는 ‘부추적’, ‘배추적’ 하면서 적이란 말을 붙여서 쓰는 것을 들었다.

 

지역마다 나는 산물이 다 달라서 전이야말로 지역색이 강한 음식 중 하나다. 밀가루는 접착제 정도로 쓰는 경상도식의 부추전은 땡초를 넣어 ‘땡초부추전’이라 해서 전국에서 꽤 알려진 음식이 되었고, 배추전도 어느 순간 미디어를 타고 많이 알려진 음식이다. 호박전이면 당연히 애호박을 동그랗게 잘라 계란물에 입혀 부쳐내는 것을 상상하지만 우리 동네에선 둥근 조선호박을 채 쳐서 부치는 전을 호박전이라 한다.

 

저 경상북도 모처에서 늙은 호박을 채를 쳐서 부쳐낸 늙은 호박전을 뜻하기도 한다. 한국국학진흥원에서 불천위 제사를 지내는 전국의 종가 제사 기록을 보면 희한한 음식들이 많이 올라간다. 세월이 지나면서 조선시대에 있기 어려운 과일도 올라가고 늙은 종부는 더 이상 떡을 혼자 만들지 못해 방앗간 떡을 보기 좋게 올리는 역할만 해내기도 한다. 전국의 종가 제사, 차례상에서 지역색이 뚜렷한 것이 전인데 이유야 그 동네에서 가장 많이 나는 물산을 활용한 것들이 많아서다.

 

대체로 바닷가 쪽에서는 생선이 많이 올라오고 내륙에는 고기와 밀가루로 어떻게든 상을 차려내곤 한다. 우리 고향은 물산이 부족한 곳이어서 ‘밀전’이라 해서 얇게 밀가루 부침개를 부쳐 그 위에 다시마와 대파, 고사리, 씻은 김치 한 줄을 얹는 전을 부쳐낸다. 어릴 때는 밀전엔 손도 안 댔는데 그 희어멀건한 밀전을 먹고 있는 나를 보니 그 시절의 엄마 나이가 되어 있다. 모르긴 몰라도 세상은 넓고, 우리가 먹어야 할 부침개는 더 많을 것이다.

 

그러면 우리는 언제부터 이렇게 전을 많이 부쳐 먹은 것일까? 유지작물이라고 해봤자 깨 정도일 뿐이었고, 정말 부쳐 먹으려면 그나마 참기름보다는 들기름을 쓰곤 했다. 돼지기름이라도 쓸 수 있으면 그걸로 족했던 시절을 건너 1971년부터 콩기름이 본격적으로 대량생산되면서 부치고 튀겨먹는 세상이 열렸다.

 

어릴 때 할머니가 전을 부치는 모습을 유심히 지켜보면 지금처럼 식용유를 병째 붓는 것이 아니라 기름을 밥공기에 따로 부어 숟가락으로 번철이나 가마솥 뚜껑에 조금 붓고 무로 기름을 넓고 얇게 펴 발라 기름을 최대한 쓰지 않고 전을 부쳐내시곤 했다.

 

식용유가 아무리 흔해졌어도 시골 살림에 흔전만전하게 써본 적이 없어서 그랬을 것이다. 강원도 영서 지역에서 파는 메밀전을 보면 우리 할머니가 하던 딱 그 스타일이다. 최고의 기술자는 기름 적게 붓고 부쳐내는 실력이고 이제 기름진 음식이 부담스러워진 시대에 기름 없이 구워내고 튀겨내는 일이 중요한 기술이다. 이런 시절에 우리 할머니가 살아계셨다면 ‘생활의 달인’에 뽑히고도 남을 양반이다. 딱 밥 한 공기의 기름으로 전을 산더미처럼 부쳐내시곤 했으니 말이다.

 

할머니는 기름 냄새를 맡고 조상들이 길을 잃어버리지 않고 제사상을 받으러 온다고 말씀하셨다. 고루한 아버지는 할머니 말씀을 금과옥조 삼아 지금도 전은 사지 말고 몇 장이라도 꼭 부쳐야 한다고 믿는 분이다. 효모처럼 자손 번창하라는 의미에서 막걸리를 제주로 쓰곤 하는 우리집 차례상을 보면서, ‘아무렴 전엔 막걸리지! 조상님들도 저 조합은 못 참지’. 속으로 되뇌곤 한다.

 

전은 취향 타지 않고, 아주 뛰어난 음식솜씨가 없더라도 전은 부치면 부칠수록 실력이 는다. 아예 이제 프리믹스 시대가 열려서 간 맞추기가 어려운 이들도 집에서 전을 부쳐내는 일은 어렵지 않다. 나는 집에서 늘 전 담당이었는데 이 일이 썩 창조적인 일이 아니어서 덤벙대는 나한테 맡겨도 그럭저럭 해낼 수 있는 일이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밀가루와 계란, 식용유가 만나서 맛이 없을 수가 있을까.

 

그런데 그 전이 종종 명절의 원흉으로 지목받았다. 많은 종류의 전을 한꺼번에 부치다 보면 기름 냄새에 질리기도 할 테지만 질리는 건 사실 ‘관계’일 것이다. 고부든 장서든 혼인으로 맺어진 이 관계에서 여전히 전으로 ‘전투’를 치러내는 일이 여성들의 몫인 경우가 허다하고, 아무리 달라졌다 해도 명절은 여성들에게 썩 즐거운 일이 아닐 때가 많다.

 

시절 변해 이제 차례 문화도 많이 변했다. 아예 거르는 경우는 더 많아졌다. 얼마 전 성균관의례정립위원회가 명절에 전을 부치지 않고 간소하게 차려도 된다고 했지만, 전이란 것이 누가 부치라고 부치고 말라 해서 부치지 않는 음식은 아니다. 여차하면 전집에서 사다 써도 되는 일이고 명절 때 전집은 최고 성수기를 맞는 것을 보면 여전히 명절에는 그래도 기름진 전이 당기게끔 한민족 유전자에 박혀 있는지도 모른다.

 

문제는 이제 차례 문화를 유지할 수 있는 ‘정상가족’ 혹은 ‘전통가족’의 범주는 뿌리째 흔들리고 있다는 것일 뿐. 오랫동안 가부장 사회의 모멸을 여성뿐만 아니라 가부장성을 갖추기 어려운 남성들마저 배제시키면서 이 사회에서 명절은 그 자체로 힘을 잃어가고 있다. 그래서 전은 부치지 않아도 된다는 저 뒤늦은 캠페인이 덧없어 보이는 것이다. 문제는 전이 아니기 때문이다.

 

 

■정은정 필자

 

농촌사회학 연구자. <대한민국치킨展>, <아스팔트 위에 씨앗을뿌리다 – 백남기 농민 투쟁 기록>,<밥은 먹고 다니냐는 말> 등을 썼다. 농촌과 먹거리, 자영업 문제를 주제로 일간지와 매체에 글을 쓰고 있다.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팟캐스트 ‘그것은 알기 싫다’에 나가 농촌과 음식의 이야기를 전하는 일도 겸하고 있다. 그림책 <그렇게 치킨이 된다>와 공저로 <질적연구자 좌충우돌기>, <팬데믹시대, 한국의 길>이 있고 <한국농업기술사전>에 ‘양돈’과 ‘양계’편의 편자로 참여했다.

English(中文·日本語)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日本語) news.


편집국 기자 itnno1@inthenews.co.kr


LG전자, 마크 저커버그와 ‘XR 파트너쉽’ 강화 논의…신사업 가속도

LG전자, 마크 저커버그와 ‘XR 파트너쉽’ 강화 논의…신사업 가속도

2024.02.28 16:09:40

인더뉴스 이종현 기자ㅣLG전자[066570]가 글로벌 빅테크 메타(Meta)와의 전략적 협업 논의를 가졌습니다. 업계에서는 LG전자와 메타가 XR(eXtended Reality, 확장현실)산업 주도권을 잡기 위해 상호 파트너십을 강화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28일 LG전자에 따르면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마크 저커버그(Mark Zuckerberg) 메타 설립자 겸 CEO와 XR 신사업 파트너십 강화를 위한 논의를 진행했습니다. 회의는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 ▲권봉석 ㈜LG COO(최고운영책임자) ▲조주완 LG전자 CEO ▲박형세 HE사업본부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이날 회의에서는 메타의 MR 헤드셋 '퀘스트3'와 스마트글라스 '레이밴 메타' 등 메타의 선행기술 시연이 있었습니다. 특히, 조 CEO는 메타의 LLM(대규모 언어모델) 기반 AI에 관심을 보이며 온디바이스(On-Device) AI 관점에서 양사 시너지 창출 가능성을 논의했습니다. XR 기기는 모바일 스크린의 한계를 뛰어넘는 몰입감과 직관성을 갖춰 다수의 전문가들로부터 스마트폰을 대체할 수 있는 차세대 퍼스널 디바이스라 평가받습니다. 안경처럼 개인이 직접 착용하는 웨어러블 기기라는 점에서 일상을 비롯한 산업 전반에 큰 변화를 가져올 제품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LG전자는 지난해 7월 고객의 다양한 경험을 연결, 확장하는 '스마트 라이프 솔루션 기업'으로 변화하겠다는 2030 미래비전을 선포하면서 XR산업 진출의 가시화 했습니다. 지난해 말 조직개편에서는 가상공간 영역에서의 신사업 추진 가속화를 위해 HE(Home Entertainment)사업본부 내 본부 직속의 XR사업담당을 신설하기도 했습니다. 조 CEO는 이날 2시간 가까이 저커버그 CEO와 회동한 후 기자들과 만나 "그동안 협업해온 MR 디바이스, 메타의 초대형 언어모델 '라마'를 어떻게 AI 디바이스에서 잘 구현할 수 있을지 등 2가지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고 밝혔습니다. 업계에서는 LG전자와 메타가 XR 산업에서 시너지를 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LG전자는 이미 미국의 GE를 제치고 세계 최대 가전제품 회사로 위상을 공고히 하고 있습니다. 메타는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전세계 수십억명이 사용하는 SNS 플랫폼을 만들었습니다. 전자제품의 개발과 대량생산에 강점이 있는 LG전자와 빅테크 기업인 메타가 상호 부족한 부분을 채우며 XR 기기 개발과 생산, 판매 및 XR 산업 생태계 조성 과정에서 애플과 구글 등 경쟁사들을 재칠 수 있는 확률이 높기 때문입니다. 시장조사기관 스태티스타에 따르면 XR 시장은 2022년 293억달러에서 2026년 1000억달러로 연 평균 36%의 높은 상승률을 기록할 전망입니다. 메타는 2014년 당시 가상현실 헤드셋 제조사인 오큘러스를 인수하며 XR 기기 시장에 진출, 지난해 말 최신 MR 헤드셋인 '퀘스트3'까지 출시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애플은 최근 '비전 프로'를 출시하며 XR 기기 시장에 뛰어들었고 구글은 삼성전자와 협업해 XR 시장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이날 회의에 동석한 박형세 사장은 "가상현실(VR)에 미디어 콘텐츠를 어떻게 넣어서 구현할지 이야기를 나눴다"며 "그게 웹OS(LG전자 스마트TV 플랫폼)가 될지 다른 방법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콘텐츠 파트너십이 있으니 그쪽 분야에서 잘해보자고 했다"고 밝혔습니다. LG전자와 회동을 마친 저커버그 CEO는 오는 29일 윤석열 대통령을 예방해 AI를 중심으로 한 국내 주요 기업과 협력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