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Business General 비즈니스 일반

지니뮤직, KT내 공연사업 컨트롤 타워 격상…강다니엘 콘서트 연다

URL복사

Tuesday, July 05, 2022, 11:07:47

기존 플랫폼 사업과 연계, 공연관련 사업 확장
솔로 아이돌 강다니엘 하반기 공연 시작
KT그룹 공연사업 컨트롤 타워 역할 수행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지니뮤직이 하반기부터 강다니엘 공연을 필두로 오프라인 및 글로벌까지 공연사업을 본격 확대한다고 5일 밝혔습니다. 

 

KT그룹의 공연사업을 지니뮤직이 맡아 통합·운영하며 시너지를 발휘하고, 국내 고객을 넘어 전 세계의 K-POP 팬들을 대상으로 최고의 공연 경험을 제공해 나간다는 전략입니다. 

 

우선적으로 하반기에는 솔로 아이돌 강다니엘 공연을 진행합니다. 강다니엘은 '프로듀서101 시즌2'를 통해 대중들에게 처음으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고, 2019년부터 솔로 아이돌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지난 5월 정규앨범 ‘The Story’로 큰 인기를 얻으며 해외활동을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지니뮤직은 온라인 실시간 공연 플랫폼 '스테이지'를 공연 전후 실시간 양방향 소통이 가능하도록 개선하고, 굿즈 판매 및 다회차 예매 등 다양한 상품 구성이 가능한 구조로 고도화할 방침입니다. 

 

또한 스테이지∙올레 tv∙seezn(시즌) 등의 온라인 공연 채널을 오프라인과 연계하는 전략도 본격적으로 펼쳐 나갈 계획입니다. 예를 들면, 오프라인 공연 관람 후 올레 tv에서 VOD 시청을 연계시켜 공연의 여운을 집에서도 느낄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입니다. 올해 상반기 해긴과 협업해 개최했던 메타버스 음악쇼도 고도화하고, XR(Extended Reality) 기술을 접목해 시간과 공간을 뛰어넘는 공연경험도 제공할 계획입니다. 

 

나아가 지니뮤직은 공연사업 밸류체인의 근간이 되는 공연IP 확보를 위해 하반기부터 국내외 다양한 장르의 신규 공연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IPTV 및 방송사 프로그램과 연계한 공연사업에도 적극적인 투자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확보된 공연IP를 바탕으로 기존 음악플랫폼 지니, 음원유통 사업과 선순환 사업 시너지를 도출할 방안도 마련 중입니다. 지니뮤직 고객들에게 지속적으로 O2O 연계공연, 실감형 공연, 공연IP 기반 셀럽 굿즈, NFT(Non Fungible Token) 등 다양한 공연경험을 전달하면서 고객 로열티와 플랫폼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서입니다. 

 

KT는 그동안 콘텐츠 투자에 집중해 왔지만 공연 투자 및 IPTV 공연·VOD 운영은 KT에서 담당하고, 온라인 공연중계는 지니뮤직의 스테이지, OTT 중계는 seezn(시즌)으로 분산돼 있었다는 지적을 받았습니다. 

 

지니뮤직은 하반기부터 KT에서 보유하고 있는 공연사업 관련 인력과 투자 자산을 이관 받아 KT그룹 공연사업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하며 KT그룹 내 공연 관련 콘텐츠를 총괄한다는 입장입니다. 아울러 주주사인 CJ ENM, LG유플러스와도 다양한 형태의 공연사업 협업을 통해 주주사간 시너지를 강화하고, 3년 내 지니뮤직 전체 매출의 20% 이상을 공연사업을 통해 창출한다는 목표를 세웠습니다. 

 

지니뮤직 박현진 대표는 "공연사업이 지니뮤직의 성장 가치를 높이는 전략적 자산이 되도록 공연사업 전 분야에 걸친 밸류체인을 확대∙강화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지니뮤직 공연사업을 O2O, 미디어 플랫폼, 공연테크 사업영역으로 확대하고 국내를 넘어 글로벌 관객들에게 최고의 공연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습니다. 

English(中文)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 news.

배너

김용운 기자 lucky@inthenews.co.kr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취약계층 위해 3년간 23조원 이상 투입하겠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취약계층 위해 3년간 23조원 이상 투입하겠다”

2022.08.17 10:47:02

인더뉴스 정석규 기자ㅣ우리금융그룹[316140]이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앞으로 3년 동안 23조원을 투입한다고 17일 밝혔습니다.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전 그룹사가 동참해 달라는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의 특별 지시에 따른 것입니다. 우리금융은 '우리 함께 힘내요! 상생금융 프로젝트'를 통해 앞으로 3년 동안 23조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추진하고 그룹 차원의 취약계층 직접 지원 사업을 시행합니다. 해당 프로젝트는 ▲우리은행 ▲우리카드 ▲우리금융캐피탈 ▲우리금융저축은행 등 4개 그룹사가 우선 참여합니다. 금융지원은 세 가지 부문으로 나눠 진행됩니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우리금융은 '취약계층 부담 완화' 부문에 약 1조7000억원을 투입합니다. 또한 '저신용 성실상환자 대상 대출원금 감면' 제도를 실시하고, 취약차주 대상 금리 우대, 수수료 면제 등을 혜택을 제공합니다. '청년/소상공인 자금 지원' 부문에는 17조2000억원을 투입합니다. 우리금융은 ▲청년 주거안정을 위한 대출 지원 ▲청년사업가 재기 프로그램 ▲소상공인 안정자금 지원 사업 등을 추진할 예정입니다. '서민금융 확대' 부문은 ▲새희망홀씨대출 ▲햇살론 등 정책금융상품 확대책이 담겼습니다. 우리금융은 서민금융 확대에 약 3조5000억원을 공급할 계획입니다. 전 그룹사가 참여하는 직접 지원 사업도 확대합니다. 우리금융은 취약계층과 지역사회에 기부금을 지원하는 등 3년 동안 5000억원 규모로 사회공헌 활동에 나설 예정입니다. 아울러 지난달 28일 설립 인가를 받은 우리금융미래재단을 통해 취약계층의 생활 자립과 복지 서비스를 지원합니다. 또한 지역사회와 연계해 영세 소상공인의 사업장 환경을 개선하는 등 하반기에 지원을 집중 추진할 계획입니다. 손 회장은 "프로젝트를 직접 챙기며 사회적 책임을 선도하는 금융그룹으로서 취약계층에 대한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며 "서민과 취약계층이 다시 일어서 중산층이 두터워져야 국가 경제도 살아날 수 있다는 철학을 바탕으로 향후 정부 정책에도 협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