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Industry/Policy 산업/정책

출·퇴근 시간 ‘서울→경기 65분, 경기→서울 72분’

URL복사

Wednesday, September 08, 2021, 14:09:00

KT, 서울시-한국교통연구원과 함께 ‘서울 생활이동’ 공공 빅데이터 개발 완료
일평균 약 2000만건의 서울 이동 데이터를 목적·장소·시간대·성·연령별로 분석

 

인더뉴스 문정태 기자ㅣ‘수도권에서 살고 있는 사람들은 어떻게 움직이고 있을까?’ 이러한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는 빅데이터 자료가 선을 보입니다.

 

KT(대표이사 구현모)는 서울시, 한국교통연구원과 함께 통신 빅데이터를 활용한 ‘서울시 생활이동 데이터’를 개발했다고 8일 밝혔습니다.

 

‘서울 생활이동’은 ‘특정시점, 특정 지역 간’ 서울 안에서 이동하거나 서울 외부에서 서울로 오고 간 모든 사람들의 이동을 집계한 데이터를 말하는데요. KT의 통신 데이터와 서울시가 보유한 공공 빅데이터, 한국교통연구원의 통행량 데이터를 융합해 만들었습니다.

 

정기적인 출·퇴근 및 등·하교는 물론 비즈니스, 쇼핑, 여가활동 등을 위해 이동한 경우를 포함하며, 출발지·목적지·시간대·성·연령 정보 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서울 전역을 행정동보다 조밀한 1831개 구역으로 나누고, 20분 단위 이동을 추계해 시의성 있는 세밀한 정책 지원이 가능합니다.

 

서울 생활이동 데이터는 시간의 가치가 중요한 현대사회에서 삶의 질에 미치는 영향이 큰 통근시간과 통학시간의 개선을 위해 개발됐는데, 특히 코로나19 대응이나 통근 및 통학시간 개선 등 서울시의 각종 정책 수립에 활용될 예정입니다.

 

일례로 출퇴근 시간 혼잡도가 높게 나타난 노선의 증차를 결정하거나, 대중교통 인프라 수요가 높은 지역에 버스노선을 신설할 수도 있습니다. 또한 청년 공공주택 부지로 2~30대 통근인구가 많은 지역을 선정하는 등 도시 공간 구조개선에도 활용될 전망입니다.

 

생활이동 데이터는 서울시 열린데이터광장(data.seoul.go.kr)을 통해 최초 공개되며 매달 업데이트됩니다.

 

한편, 이날 서울시는 KT와 서울 생활이동 빅데이터를 분석해 정책적으로 유의미한 인사이트를 발굴해 공개했습니다.

 

이 중 일부를 살펴 보면, 서울을 오가는 이동인구 중 서울에서 경기도로 출근·등교하는 데 걸린 평균 소요시간은 65.4분인 반면, 경기도에서 서울로 이동하는 데는 평균 72.1분이 소요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통근이나 통학을 하는 20~30대 청년인구가 가장 많이 거주하는 행정동은 강남구 역삼 1동, 관악구 청룡동, 영등포구 영등포동, 관악구 신림동, 강서구 화곡1동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러한 생활이동 분석결과가 청년주택 신규입지 선정 등 서울시의 향후 도시계획에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서울시와 KT는 기대하고 있습니다.

 

최준기 KT(AI/BigData사업본부) 본부장은 “서울 생활이동 데이터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민·관·연 협력모델로 성과를 창출한 사례”라며, “생활이동 데이터가 스마트시티 서울을 구현하는데 초석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시 박종수 스마트도시정책관은 “서울시가 새롭게 개발한 생활이동 데이터는 시민의 삶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할 스마트도시에 꼭 필요한 데이터이며, 개발된 데이터는 시민에게도 공개해 데이터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정태 기자 hopem1@inthenews.co.kr

[뉴스캐치] MG손해보험, 194억 유증…경영정상화 신호탄 될까?

[뉴스캐치] MG손해보험, 194억 유증…경영정상화 신호탄 될까?

2021.10.27 15:24:43

인더뉴스 양귀남 기자ㅣMG손해보험이 경영개선계획안 제출을 앞두고 유상증자를 실시합니다. 2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MG손해보험은 194억의 유상증자를 단행합니다. 이번 발행되는 신주는 대주주인 JC파트너스가 모두 인수합니다. MG손해보험은 지난 9월 경영개선계획안을 제출했지만 금융당국은 자본 확충계획의 완성도가 떨어진다는 이유로 승인하지 않았습니다. 이번 증자를 통해 MG손해보험은 10월 말 기준 RBC 비율(가용자본/요구자본)을 110% 이상 달성할 것으로 예상합니다. 보험업법에서는 보험사가 RBC 비율을 100% 이상 유지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MG손해보험은 이번 유상증자가 경영계획개선안 승인 여부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판단 중입니다. MG손해보험의 대주주인 JC파트너스는 이번 유상증자를 시작으로 1500억 원의 자본 확충을 진행한다는 계획입니다. 자본 확충을 완료하면 MG손해보험의 RBC비율은 현재 금융당국의 권고 비율인 150% 이상을 달성할 것이란 전망입니다. MG손해보험 관계자는 “이번 유상증자를 시작으로 자본 확충을 계획하고 있다”며 “자본 확충뿐만 아니라 상품 다변화 등을 통한 영업력 제고에도 신경 쓰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