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Heavy Industry 중공업 Heavy 중공업

삼성重, 2Q 영업손 4379억원…적자폭 줄였다

URL복사

Friday, July 30, 2021, 16:07:54

하반기 강재가 인상 요인‥매출액 1조7155억원
30일 이사회 열고 ESG 위원회 신설도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삼성중공업(대표 정진택)은 올해 2분기 매출 1조7155억원, 영업손실 4379억원의 잠정 실적을 30일 공시했습니다.

 

매출은 지난해 수주한 상선의 건조물량 증가로 1분기(1조5746억원) 대비 9% 증가했으며 같은 기간 영업손실은 4379억원으로 직전 분기 적자 5068억원에서 689억원 줄었습니다.

 

영업손실은 하반기 강재가 인상 요인에 따른 원가 증가 예상분 3720억원을 공사손실충당금으로 보수적으로 반영한 결과입니다.

 

삼성중공업의 2분기 말 순차입금은 2조8000억원으로 1분기 말 3조4000억원 대비 6000억원 개선됐는데요. 이는 아틱 LNG운반선 및 에버그린 컨테이너선 선수금 입금 영향이라고 회사는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삼성중공업은 액면가 감액 무상감자가 진행 중이며 다음달 10일 신주 상장을 앞두고 있습니다. 삼성중공업은 감자가 마무리되면 자본금이 3조1505억원에서 6301억원으로 줄고 자본잉여금의 증가로 재무구조가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7월까지 올해 수주 목표의 74%인 67억 달러를 수주했으며 하반기 계획된 프로젝트를 감안할 때 목표 달성은 무난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유상증자 준비 등 남은 재무구조 개선 계획도 차질없이 진행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이날 이사회를 열고 이사회 산하에 ‘ESG 위원회’ 신설을 의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삼성중공업 ESG위원회는 사외이사 2명과 사내이사 1명으로 구성돼 주주가치 및 회사의 지속가능성장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ESG전략과 주요사항을 심의·의결하고 이행을 관리 감독하는 최고의사 결정기구 역할을 담당할 예정입니다.

 

또한 세부 추진 과제를 수행하는 ESG자문위원회와 ESG전담조직도 별도 운영 할 계획입니다.

 

삼성중공업은 ESG위원회 출범을 계기로 환경, 안전, 준법 경영을 선도하는 세계 최고 조선소 구축을 목표로 ESG경영에 본격적으로 나선다는 방침인데요. ESG위원회는 ▲친환경·고효율 제품개발 선도 ▲탄소중립 조선소 운영 ▲안전·인권 경영 ▲상생 경영 ▲준법 경영 ▲대외협력 강화를 6대 실천전략으로 정하고 내부에서부터 외부 공급망, 고객에 이르기까지 효과적인 솔루션을 제공함으로써 ESG경영 체계 확립에 역점을 둘 계획입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이제 ESG는 지속가능경영의 핵심 이슈”라며 “조선해양산업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안정호 기자 vividocu@inthenews.co.kr

‘오징어 게임’ 넷플릭스 정상 올랐다…1억1100만 가구 시청

‘오징어 게임’ 넷플릭스 정상 올랐다…1억1100만 가구 시청

2021.10.13 09:53:26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여러분들은 '오징어 게임'의 열풍을 일으킨 1억1100만 명의 VIP중 한 분이십니다.” 황동혁 감독이 연출한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글로벌 OTT 넷플릭스의 역사를 바꿨습니다. 넷플릭스코리아는 13일 공식 유튜브를 통해 ‘오징어 게임’이 방영 17일만에 1억1100만 가구가 시청했다고 발표하면서 “전 세계 1위를 차지한 '오징어 게임'에 함께해 주신 여러분 진심으로 감사한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시리즈 가운데 가장 많은 시청자가 본 드라마는 영국에서 제작한 ‘브리저튼’이었습니다. ‘브리저튼’은 지난해 연말 공개 이후 28일만에 8200만 가구가 시청하며 최근 시즌 2까지 방영했습니다. 한국어로 제작한 ‘오징어 게임’이 영어로 제작한 ‘브리저튼’의 기록을 깨고 가장 성공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가 된 것입니다. ‘오징어 게임’은 지난 9월 17일 첫 공개 이후 넷플릭스를 서비스하는 전 세계 94개국에서 ‘오늘의 Top 10’ 1위를 달성하고 각종 외신의 주목을 받는 등 선풍적인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테드 서랜도스 넷플릭스 공동 최고 경영 책임자(CEO) 겸 최고 콘텐츠 책임자(CCO)는 지난 달 27일 미국에서 열린 '코드 컨퍼런스 2021'에 참석해 "'오징어 게임'은 넷플릭스 비 영어권 작품 중 가장 큰 작품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넷플릭스가 현재까지 선보인 모든 작품 중 가장 큰 작품이 될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던 만큼 시즌2의 제작 가능성도 점점 커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오징어 게임’은 456억원의 상금이 걸린 서바이벌 게임에 목숨 걸고 참여한 인간 군상들의 다양한 모습을 그린 드라마입니다, 이정재, 박해수 등이 주연으로 등장하며 ‘수상한 그녀’, ‘남한산성’. ‘도가니’의 황동혁 감독이 각본을 쓰고 연출했습니다. 총 제작비는 220억 원 내외로 알려졌습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