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Major Company 대기업

SK, ‘탄소감축인증센터’ 신설…온실가스 순배출 제로 가속화한다

URL복사

Sunday, July 25, 2021, 12:07:00

‘넷제로’ 조기 달성 선언 이어 민간 기업 최초로 인증센터 발족해
SK 독자개발 ‘탄소감축 방법론’ 활용..관계사 감축지원·성과 인증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SK그룹(회장 최태원)이 탄소감축 방법과 탄소 감축량을 인증하는 전문조직을 신설해 넷제로(Net Zero) 실행력 강화에 나섭니다.

 

SK그룹은 관계사들의 넷제로 로드맵 실행을 지원하기 위해 SK탄소감축인증센터를 신설해 지난 23일부터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고 25일 밝혔습니다. 인증센터는 그룹 최고 경영협의기구인 SK수펙스추구협의회 내 올해 신설한 환경사업위원회 산하에 설치됐습니다.

 

인증센터는 SK가 독자개발한 ‘SK탄소감축인증표준’ 등을 활용해 그룹 차원의 넷제로 등 친환경 경영을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공유 인프라 기능을 하게 됩니다. 이 표준은 SK 관계사의 제품, 서비스를 통해 탄소를 절감하는 방법과 감축 성과를 평가 및 인증하는 시스템입니다. 

 

해당 분야 글로벌 표준으로 평가되는 국제연합(UN) CDM(온실가스 감축 사업 제도)과 미국의 베라(VERRA·탄소배출권 인증 및 발행 기관) 시스템을 벤치마킹했습니다. SK는 탄소감축 노력과 성과를 계량화해 평가하는 시스템을 도입함에 따라 SK 녹색경영에 대한 이해관계자들의 신뢰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SK CEO들은 앞서 지난달 그룹 확대경영회의에서 글로벌 탄소중립 목표 시점인 2050년보다 앞서 온실가스 순배출 제로를 달성한다는 넷제로 선언을 공동 결의했습니다. 당시 최태원 회장은 “넷제로는 하느냐 마느냐의 문제가 아니라 경쟁력의 문제로서 남들보다 더 빨리 움직여야 한다”며 신속한 추진을 당부했습니다.

 

앞으로 인증센터는 SK 관계사가 제시한 탄소감축 방법론과 감축량을 ▲실제성(전체 배출원을 확인했는지 여부) ▲추가성(탄소감축을 위한 추가 노력 여부) ▲지속성(감축 효과의 지속성 여부) 등을 기준으로 평가할 계획입니다.

 

인증센터는 연말까지 SK이노베이션의 전기차 배터리, SK하이닉스의 저전력 반도체, SK루브리컨츠 친환경 윤활유 등 10건 이상의 탄소감축 방법론을 최종 심의 및 인증할 예정입니다.

 

SK는 인증 신뢰도와 객관성을 높이기 위한 방안으로 회계법인·컨설팅 업체 등이 참여하는 제3자 사전 검증을 의무화했습니다. 또 인증 심의를 맡는 인증위원 6명 중 50%를 외부 전문가로 채웠습니다. 외국 민간업체를 통한 탄소감축 평가와 달리 SK 인증센터는 인증기간을 6개월 내외로 단축할 수 있다는 설명입니다.

 

SK 환경사업위원회 그린 패러티 소위원장인 조경목 SK에너지 사장은 “민간 기업 최초 인증센터인 만큼 외부 평가기관과 투자자의 신뢰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라며 “중장기적으로 다양한 플레이어들이 참여해 자발적 탄소시장 생태계를 선도하는 플랫폼으로 성장시켜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배너
배너